2019.12.11 (수)

  • 맑음속초2.4℃
  • 맑음0.8℃
  • 흐림철원0.2℃
  • 맑음동두천-0.5℃
  • 구름조금파주0.5℃
  • 맑음대관령-3.0℃
  • 구름많음백령도3.8℃
  • 맑음북강릉3.9℃
  • 맑음강릉4.6℃
  • 맑음동해4.8℃
  • 맑음서울1.1℃
  • 맑음인천2.1℃
  • 구름많음원주2.4℃
  • 구름조금울릉도8.1℃
  • 맑음수원2.2℃
  • 맑음영월2.8℃
  • 맑음충주2.0℃
  • 흐림서산4.1℃
  • 맑음울진5.4℃
  • 구름많음청주4.5℃
  • 구름많음대전3.6℃
  • 맑음추풍령2.7℃
  • 맑음안동2.8℃
  • 맑음상주3.5℃
  • 맑음포항7.0℃
  • 구름조금군산5.6℃
  • 맑음대구5.5℃
  • 맑음전주3.5℃
  • 맑음울산7.7℃
  • 맑음창원6.5℃
  • 구름조금광주5.8℃
  • 맑음부산8.0℃
  • 맑음통영7.3℃
  • 구름조금목포5.8℃
  • 맑음여수6.4℃
  • 구름조금흑산도7.5℃
  • 맑음완도7.1℃
  • 구름많음고창5.8℃
  • 맑음순천4.4℃
  • 비홍성(예)3.9℃
  • 구름많음제주9.8℃
  • 구름많음고산9.8℃
  • 맑음성산8.6℃
  • 맑음서귀포10.1℃
  • 맑음진주6.0℃
  • 맑음강화1.4℃
  • 구름많음양평2.6℃
  • 구름조금이천2.1℃
  • 맑음인제1.5℃
  • 맑음홍천1.6℃
  • 맑음태백-1.5℃
  • 구름조금정선군1.7℃
  • 맑음제천1.3℃
  • 흐림보은2.9℃
  • 구름많음천안3.6℃
  • 구름많음보령5.6℃
  • 구름조금부여4.2℃
  • 맑음금산3.2℃
  • 맑음부안5.7℃
  • 맑음임실2.7℃
  • 구름많음정읍5.3℃
  • 맑음남원4.2℃
  • 맑음장수1.7℃
  • 맑음고창군5.5℃
  • 구름많음영광군5.5℃
  • 맑음김해시7.9℃
  • 구름조금순창군4.7℃
  • 맑음북창원4.8℃
  • 맑음양산시8.6℃
  • 맑음보성군6.4℃
  • 맑음강진군6.2℃
  • 맑음장흥5.6℃
  • 맑음해남5.3℃
  • 맑음고흥5.3℃
  • 맑음의령군6.2℃
  • 구름조금함양군4.5℃
  • 맑음광양시5.9℃
  • 구름조금진도군7.1℃
  • 맑음봉화2.9℃
  • 맑음영주2.4℃
  • 맑음문경2.7℃
  • 맑음청송군3.0℃
  • 맑음영덕5.2℃
  • 맑음의성4.3℃
  • 구름많음구미5.2℃
  • 맑음영천5.2℃
  • 맑음경주시6.7℃
  • 맑음거창3.7℃
  • 맑음합천6.2℃
  • 맑음밀양6.6℃
  • 맑음산청4.4℃
  • 맑음거제7.8℃
  • 맑음남해6.7℃
임신 중 운동이 요통 발생을 막아주는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신 중 운동이 요통 발생을 막아주는가?

임신 중 운동이 임신 중 혹은 출산 후 요통 발생을 막거나 줄일 수 있는가?

20190829152516_f74c545b9a1b8c590877f2acf64bf712_aq7f.jpg

[편집자 주]  본란에서는 한의약융합연구정보센터(KMCRIC)의 ‘근거중심한의약 데이터베이스’ 논문 중 주목할 만한 임상논문을 소개한다.



33-1.jpg
이윤재 자생한방병원 연구원장

◇ KMCRIC 제목

임신 중 운동이 임신 중 혹은 출산 후 요통 발생을 막거나 줄일 수 있는가?


◇ 서지사항

Davenport MH, Marchand AA, Mottola MF, Poitras VJ, Gray CE, Jaramillo Garcia A, Barrowman N, Sobierajski F, James M, Meah VL, Skow RJ, Riske L, Nuspl M, Nagpal TS, Courbalay A, Slater LG, Adamo KB, Davies GA, Barakat R, Ruchat SM. Exercise for the prevention and treatment of low back, pelvic girdle and lumbopelvic pain during pregnancy: a systematic review and meta-analysis. Br J Sports Med. 2018 Oct 18. pii: bjsports-2018-099400. doi: 10.1136/bjsports-2018-099400.


◇ 연구설계

임신 중 여성에게 운동을 하는 것이 운동을 하지 않는 것에 비해 요통, 골반통 발생을 줄이거나 통증을 감소시킬 수 있는지 무작위 대조군 연구 및 관찰 연구 등 다양한 연구를 대상으로 수행한 체계적 문헌고찰 및 메타 분석 연구


◇ 연구목적

임신 중 여성이 운동하는 것의 효과와 위험성을 운동을 하지 않는 것과 비교하기 위함.


◇ 질환 및 연구대상

임신 중 운동에 대한 절대적 금기와 상대적 금기를 하고 있지 않은 모든 임신 중인 여성


◇ 시험군중재

임신 중 여성에게 시행된 운동(빈도, 강도, 종류와 관계없이 포함)


◇ 대조군중재

운동을 하지 않음.


◇ 평가지표

1. 임신 중 요통, 골반통의 발생

2. 임신 중 요통, 골반통의 강도

3. 출산 후(분만 후 1년까지) 요통, 골반통의 발생

4. 출산 후(분만 후 1년까지) 요통, 골반통의 강도


◇ 주요결과

1. 13개의 무작위 대조군 연구를 분석한 결과 임신 중 운동이 임신 중의 요통, 골반통의 발생을 줄이지 않았다(근거 수준 매우 낮음).

2. 14개의 무작위 대조군 연구를 분석한 결과 임신 중 운동이 임신 중의 요통, 골반통의 강도를 줄였다(근거 수준 매우 낮음).

3. 3개의 무작위 대조군 연구를 분석한 결과 임신 중 운동이 출산 후 요통, 골반통의 발생을 줄이지 않았다(근거 수준 낮음).

4. 1개의 무작위 대조군 연구에서 임신 중 운동이 출산 후 요통, 골반통의 강도를 줄였다(근거 수준 낮음).


◇ 저자결론

임신 중 운동은 운동을 하지 않은 것과 비교했을 때 임신 중 및 임신 후의 요통, 골반통의 강도를 줄였으나 요통, 골반통의 발생은 임신 중 및 임신 후의 상황에서 감소하지 않았다.


◇ KMCRIC 비평

임신 중 요통 또는 골반통을 경험하는 여성은 50%에 이르며 25%의 여성은 분만 후 1년 뒤에도 통증을 경험한다[1]. 일반적인 요통 및 골반통 환자들에게는 약물, 재활 치료, 침 치료 등 다양한 치료들이 권고되나[2], 임신이라는 특수한 상황에 있는 여성들이 요통, 골반통을 호소하는 경우에는 일반적인 치료를 시행할 수 없다. 

이로 인해 임신 중 요통 및 골반통 예방을 위해 임신 중 운동이 권고되고 있지만 기존의 권고 및 코크란 리뷰가 낮은 수준의 근거에서 도출된 결론이었으며[3-4], 출산 후 요통 및 골반통에 미치는 영향은 분석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임신 중 운동이 임신 및 출산 후 요통과 골반통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이번 체계적 문헌고찰을 통해 임신 중 운동이 임신 및 출산 후 요통 및 골반통의 발생 자체를 줄여주는 효과는 없었으나, 임신 및 출산 초기에 발생하는 요통 및 골반통의 통증 강도는 줄여주는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기존의 체계적 문헌고찰이 임신 중 요통, 골반통에 대한 효과만을 주로 확인한 반면, 이 연구는 출산 후 요통, 골반통에 미치는 영향까지 확인했다는 의미가 있다. 또한 이 체계적 문헌고찰은 ‘임신 중 신체 활동에 대한 2019 캐나다 가이드라인’을 개발하기 위해 GRADE 방법론에 따라 수행되었다는 이점이 있다. 그러나 방법론에 따라 근거 수준을 평가하였을 때 주요 결과들의 근거 수준은 매우 낮음 또는 낮음이었기 때문에 뚜렷한 결론 도출에는 분명한 제한점이 있다고 봐야 할 것이다. 물론 이러한 근거 수준은 임신 중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연구의 특성상 적은 수의 환자였으며, 탈락률이 높고, 연구 순응도가 낮은 현실적 한계로 인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현재 체계적 문헌고찰에 포함된 임상연구들은 임신 중 운동 방식, 시기, 강도, 빈도 등이 매우 다양했다. 이러한 다양성이 모두 혼재되었던 만큼 적정 강도, 빈도, 시기 등을 명확히 한 임상연구가 시행되어야 좀 더 확실한 결론을 도출할 수 있을 것이며 또한 임신 중 여성에게 운동의 적절한 시기, 강도, 빈도 등을 함께 권고할 수 있을 것이다.


◇ 참고문헌

[1] Wu WH, Meijer OG, Uegaki K, Mens JM, van Dieen JH, Wuisman PI, Ostgaard HC. Pregnancy-related pelvic girdle pain (PPP), I: Terminology, clinical presentation, and prevalence. Eur Spine J. 2004 Nov;13(7):575-89.

https://www.ncbi.nlm.nih.gov/pubmed/?term=15338362

[2] Qaseem A, Wilt TJ, McLean RM, Forciea MAJAoim. Noninvasive treatments for acute, subacute, and chronic low back pain: a clinical practice guideline from the American College of Physicians. Ann Intern Med. 2017 Apr 4;166(7):514-30. doi: 10.7326/M16-2367.

https://www.ncbi.nlm.nih.gov/pubmed/?term=28192789

[3] Vleeming A, Albert HB, Ostgaard HC, Sturesson B, Stuge B. European guidelines for the diagnosis and treatment of pelvic girdle pain. Eur Spine J. 2008 Jun;17(6):794-819. doi: 10.1007/s00586-008-0602-4.

https://www.ncbi.nlm.nih.gov/pubmed/?term=18259783

[4] Liddle SD, Pennick V. Interventions for preventing and treating low-back and pelvic pain during pregnancy. Cochrane Database Syst Rev. 2015 Sep 30;(9):CD001139. doi: 10.1002/14651858.CD001139.pub4.

https://www.ncbi.nlm.nih.gov/pubmed/?term=26422811



◇ KMCRIC 링크

http://www.kmcric.com/database/ebm_result_detail? cat=SR&access=S201810015

한의신문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