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금)

  • 맑음속초2.4℃
  • 맑음-5.2℃
  • 맑음철원-5.1℃
  • 맑음동두천-5.2℃
  • 맑음파주-5.5℃
  • 맑음대관령-3.2℃
  • 구름많음백령도0.3℃
  • 맑음북강릉3.5℃
  • 맑음강릉4.2℃
  • 맑음동해3.8℃
  • 맑음서울-2.5℃
  • 맑음인천-4.2℃
  • 맑음원주-3.6℃
  • 구름조금울릉도4.3℃
  • 맑음수원-3.2℃
  • 맑음영월-3.4℃
  • 맑음충주-4.2℃
  • 맑음서산-0.9℃
  • 맑음울진4.9℃
  • 맑음청주-2.3℃
  • 맑음대전-1.5℃
  • 맑음추풍령-3.2℃
  • 맑음안동-1.6℃
  • 맑음상주-1.5℃
  • 구름많음포항2.1℃
  • 맑음군산-0.3℃
  • 구름조금대구1.7℃
  • 맑음전주-1.2℃
  • 흐림울산0.5℃
  • 구름많음창원0.1℃
  • 구름많음광주1.7℃
  • 구름많음부산1.9℃
  • 구름많음통영1.9℃
  • 구름많음목포0.4℃
  • 구름조금여수2.5℃
  • 흐림흑산도4.7℃
  • 구름많음완도1.4℃
  • 구름조금고창0.2℃
  • 구름많음순천0.5℃
  • 맑음홍성(예)-2.8℃
  • 흐림제주3.8℃
  • 흐림고산3.8℃
  • 흐림성산3.7℃
  • 흐림서귀포9.0℃
  • 구름많음진주1.5℃
  • 맑음강화-3.0℃
  • 맑음양평-3.0℃
  • 맑음이천-3.0℃
  • 맑음인제-2.7℃
  • 맑음홍천-3.0℃
  • 맑음태백-1.7℃
  • 맑음정선군-2.1℃
  • 맑음제천-3.7℃
  • 맑음보은-1.9℃
  • 맑음천안-1.9℃
  • 맑음보령-0.3℃
  • 맑음부여-1.1℃
  • 맑음금산-1.0℃
  • 맑음부안0.1℃
  • 맑음임실-0.4℃
  • 맑음정읍-1.8℃
  • 맑음남원0.4℃
  • 맑음장수-1.6℃
  • 구름조금고창군-1.2℃
  • 구름조금영광군0.7℃
  • 구름많음김해시1.7℃
  • 맑음순창군-0.2℃
  • 구름많음북창원-1.8℃
  • 흐림양산시2.5℃
  • 구름많음보성군2.1℃
  • 흐림강진군1.0℃
  • 흐림장흥1.1℃
  • 구름조금해남0.9℃
  • 구름많음고흥1.8℃
  • 구름많음의령군1.5℃
  • 맑음함양군3.0℃
  • 흐림광양시2.1℃
  • 구름조금진도군2.2℃
  • 맑음봉화0.1℃
  • 맑음영주-0.4℃
  • 맑음문경-0.2℃
  • 맑음청송군-1.2℃
  • 맑음영덕1.7℃
  • 맑음의성0.0℃
  • 맑음구미0.8℃
  • 맑음영천1.0℃
  • 구름조금경주시1.3℃
  • 맑음거창1.7℃
  • 맑음합천1.1℃
  • 맑음밀양2.3℃
  • 구름조금산청1.9℃
  • 구름많음거제2.8℃
  • 흐림남해1.0℃
한의사의 전문의약품 사용, 발끈하고 나선 의협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체,봉사

한의사의 전문의약품 사용, 발끈하고 나선 의협

“리도카인 쓴 한의사 벌금 처벌 받아…공급업체만 무혐의”
한의협 “리도카인 사용 외 '의료 행위'가 양방 치료였을 뿐”

 

의협.JPG

[한의신문=윤영혜 기자]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가 한의사의 전문의약품 사용은 불법이라며 한의계가 검찰의 처분을 허위 해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13일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의 리도카인을 비롯한 전문의약품 사용 선포 기자회견 뒤, 의협은 성명서를 통해 한의사의 리도카인 사용이 가능하다는 최혁용 회장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검찰의 불기소 처분을 한의사가 전문의약품을 사용해도 된다는 의미로 허위 유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의협에 따르면 당시 전문의약품인 리도카인을 사용한 한의사는 무면허 의료행위로 기소돼 법원에서 의료법 위반으로 벌금 700만원의 처벌을 이미 받은 만큼 명백한 무면허 의료행위에 해당되고, 검찰은 현행 약사법상 의약품 공급업체가 한의원에 전문의약품을 납품하는 것을 제한할 마땅한 규정이 없어 불기소 처분을 한 것인데 한의사가 전문의약품인 리도카인을 사용해도 범죄가 되지 않는다며 허위 날조된 사실을 유포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에 대해 최혁용 회장은 앞서 기자회견에서 우리나라 의료법에서 단지 리도카인을 비롯한 전문의약품을 쓰는 것 자체만으로는 한·양방으로 면허 구분이 되지 않고 그 이후의 의료 행위에 따라 한방인지 양방인지 면허 범위가 정해지는 것이라며 한의사가 한의 치료를 위해 리도카인을 쓰는지 양방 치료를 위해 약을 쓰는지 알 수 없는 상태에서 약을 공급하는 행위는 합법이라는 게 검찰의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만약 한의사가 리도카인을 쓰는 것 자체가 불법이라면 당연히 공급업체도 불법 처분을 받았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어 최 회장은 환자가 사망해 벌금 처벌을 받은 한의사의 경우 왕도 약침이라는 치료법에 리도카인을 섞어 목에 주사했는데 본인 스스로 치료 과정에서 한방 의료행위를 벗어나는 치료를 했다고 자백했고 검사가 이를 받아들여 약식 기소한 것이라며 "환자가 사망한 과실치사 부분에서도 무죄로 판결났다"고 부연했다. 즉 리도카인을 썼다는 이유만으로 처벌을 받은 게 아니라 치료 과정에서 한방 의료행위를 벗어난 추가 치료를 함으로써 의료법 위반이 성립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그럼에도 의협은 국회와 정부에 한약 및 한약제제가 아닌 의약품에 대한 한의원 공급을 차단하는 약사법 개정안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한의사들의 무면허 의료행위를 조장하고 국민들의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는 한의사협회에 대한 복지부의 철저한 관리·감독·경고를 요구하는 바라고 덧붙였다.

 

윤영혜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