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수)

  • 구름많음속초25.6℃
  • 구름많음25.4℃
  • 흐림철원25.2℃
  • 흐림동두천26.3℃
  • 흐림파주26.3℃
  • 구름조금대관령23.8℃
  • 박무백령도24.4℃
  • 구름조금북강릉26.2℃
  • 구름조금강릉27.2℃
  • 구름많음동해24.2℃
  • 구름많음서울27.9℃
  • 연무인천28.2℃
  • 구름많음원주27.3℃
  • 흐림울릉도24.9℃
  • 구름조금수원28.0℃
  • 구름많음영월25.0℃
  • 구름많음충주26.7℃
  • 구름많음서산28.7℃
  • 흐림울진26.7℃
  • 구름많음청주27.5℃
  • 구름많음대전27.1℃
  • 흐림추풍령25.2℃
  • 흐림안동26.5℃
  • 구름많음상주25.5℃
  • 흐림포항26.1℃
  • 흐림군산26.6℃
  • 흐림대구26.8℃
  • 구름많음전주28.7℃
  • 흐림울산25.0℃
  • 비창원26.3℃
  • 구름많음광주27.2℃
  • 흐림부산27.0℃
  • 구름많음통영27.7℃
  • 구름많음목포28.8℃
  • 흐림여수26.4℃
  • 박무흑산도25.7℃
  • 흐림완도27.4℃
  • 구름많음고창28.4℃
  • 흐림순천25.7℃
  • 흐림홍성(예)27.1℃
  • 비제주27.3℃
  • 흐림고산26.1℃
  • 구름많음성산29.8℃
  • 천둥번개서귀포26.2℃
  • 흐림진주26.1℃
  • 구름많음강화27.8℃
  • 구름많음양평25.9℃
  • 구름많음이천26.0℃
  • 흐림인제24.4℃
  • 구름많음홍천26.7℃
  • 구름많음태백24.2℃
  • 구름많음정선군24.6℃
  • 구름많음제천25.7℃
  • 구름많음보은26.0℃
  • 구름많음천안25.9℃
  • 구름많음보령28.8℃
  • 구름많음부여27.8℃
  • 흐림금산25.8℃
  • 구름많음부안28.7℃
  • 흐림임실25.1℃
  • 구름많음정읍27.9℃
  • 흐림남원28.0℃
  • 흐림장수26.5℃
  • 구름많음고창군28.0℃
  • 구름많음영광군28.6℃
  • 흐림김해시27.5℃
  • 흐림순창군27.8℃
  • 흐림북창원25.8℃
  • 흐림양산시27.4℃
  • 구름많음보성군26.6℃
  • 흐림강진군27.1℃
  • 흐림장흥26.7℃
  • 흐림해남27.9℃
  • 구름많음고흥26.8℃
  • 흐림의령군26.3℃
  • 흐림함양군25.9℃
  • 구름많음광양시26.0℃
  • 흐림진도군28.5℃
  • 흐림봉화25.1℃
  • 구름많음영주26.4℃
  • 구름많음문경25.8℃
  • 흐림청송군25.4℃
  • 흐림영덕26.3℃
  • 구름많음의성28.3℃
  • 구름많음구미25.7℃
  • 흐림영천26.3℃
  • 흐림경주시24.3℃
  • 흐림거창24.7℃
  • 흐림합천26.8℃
  • 흐림밀양26.5℃
  • 흐림산청25.1℃
  • 구름많음거제27.5℃
  • 구름많음남해26.3℃
한∙양방 비수술 통합치료로 디스크 낭종 흡수∙통증 지수 호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한∙양방 비수술 통합치료로 디스크 낭종 흡수∙통증 지수 호전

디스크 낭종 완전 흡수 확인, 통증 지수 8에서 0으로 감소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 "수술 전 한의 비수술적 치료 고려해야"
SCI(E)급 국제학술지 ‘Medicine’ 저널 게재


[사진설명] 자생한방병원 최희승 한의사.jpg

[한의신문=김대영 기자] 한∙양방 비수술 통합치료를 통해 디스크 낭종이 자연흡수(Spontaneous regression)된 증례보고와 디스크 낭종에 대한 인구학적 특성을 연구한 논문이 SCI(E)급 국제학술지 ‘Medicine(IF=1.870)’ 7월호에 게재돼 주목된다.

 

디스크 낭종(Discal cyst)은 드물게 발생하고 증상만으로는 다른 질환과 구분하기 어렵다. 

디스크 낭종의 증상은 흔히 디스크라 불리는 추간판탈출증과 유사해 자기공명영상장치(MRI) 등을 통한 영상 진단을 통해 확실히 판별할 수 있다. 

2001년에 질환에 대한 정의가 내려졌을 만큼 디스크 낭종을 인지하고 있는 환자들도 많지 않고 사례가 희귀해 현재까지 수술∙비수술 치료를 이용한 증례보고 연구가 주를 이루고 있다. 

또 기존 디스크 낭종에 대한 인구학적 특성을 조사한 연구 또한 이미 논문에 발표된 증례를 취합한 결과물이기 때문에 정보 편향의 가능성이 있고 발생률에 대한 정보가 부실한 상황이다.

 

이러한가운데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소장 하인혁) 최희승 연구팀이 한∙양방 비수술 통합치료를 통해 디스크 낭종이 3개월 만에 흡수된 사례를 논문을 통해 보고했다.

해당 환자는 31세 여성으로 숫자통증척도(Numeral Rating Scale, NRS) 8점의 요통과 방사통을 호소했다. 

초진 당시 환자가 느끼는 통증은 출산 시 느끼는 통증(NRS 7~7.5점)보다 높았다. 


환자는 내원 전 물리치료와 진통제 등 치료를 받았지만 별다른 호전을 보이지 않았으며 자생한방병원에 내원해 요추 MRI를 진행한 결과 좌측 첫 번째 엉치신경(S1)을 압박하는 디스크 낭종이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환자는 24일 동안 입원 치료를 받은 후 70일 동안 16회에 걸쳐 외래 치료를 받았다. 

치료는 추나요법과 침, 약침, 한약, 부항 등 한의통합치료와 물리치료, 도수치료를 병행하는 한∙양방 비수술 통합치료가 진행됐다.

 

의료진은 한∙양방 비수술 통합치료의 효과를 알아보기 위해 치료 시작 후 1∙3개월되는 시점에 요추 MRI를 통해 디스크 낭종 상태를 실폈고 환자 입원 기간 동안 주 1회, 치료 시작 후 2∙3∙6개월이 지난 시점에 NRS, 기능장애지수(Oswestry Disability Index, ODI), 삶의 질 평가(EQ-5D), 공포-회피 반응 설문지(Fear-Avoidance Beliefs Questionnaire, FABQ)로 환자의 상태를 다각도로 평가했다.

 

[사진설명] 디스크 낭종 환자에 대한 평가지수.JPG[사진설명] 치료에 따른 시간별 낭종 평가.jpg

 

그 결과 한∙양방 비수술 통합치료를 실시한 지 36일이 지난 1차 평가시점에서 영상의학적으로 유의미한 디스크 낭종의 흡수가 확인됐으며 99일인 2차 평가에서는 디스크 낭종이 완전히 흡수된 것을 볼 수 있었다. 

환자의 요통과 하지방사통 정도는 초진 당시 NRS가 8점 수준이었지만 치료 한 달 후에는 1점 수준으로 떨어졌고, 3개월 이후에는 0점 수준까지 감소해 통증이 완전히 없는 상태가 됐다.

 

신체활동과 업무활동에 대한 FABQ도 치료 2개월 이후부터는 지수가 6점 수준에서 1점 수준으로, 8점 수준에서 2점 수준으로 각각 감소했다.

디스크 낭종 흡수에 따른 통증 감소로 일상생활의 장애가 유의미하게 해소된 것.

 

 

연구팀은 디스크 낭종에 대한 한양방 비수술 통합치료의 효과 증례보고에 그치지 않고 기존 디스크 낭종 환자에 대한 인구학적 조사도 함께 시행했다. 

이를 위해 2012년 1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강남∙부천∙대전∙해운대 자생한방병원에서 요추∙경추∙척추 전체(요추∙흉추∙경추) MRI를 촬영한 4만8564건(경추 MRI 1만6999건, 요추 MRI 31만565건)을 대상으로 디스크 낭종 진단을 받은 환자의 인구학적 특징을 조사했다. 

교통사고로 내원했거나 타 기관에서 검사를 받은 환자, 재초진 환자는 대상에서 제외했다.

 

조사 결과 경추 추간판에서는 디스크 낭종이 발생하지 않았고 요추 추간판에서는 약 0.1%이라는 발생률을 확인할 수 있었다.

발생 위치는 요추 4번과 5번 사이 추간판이 전체의 45.1%로 가장 많았다. 

평균 나이는 40.52±11.81세였으며 성비는 남성 65%, 여성 35%였다. 

이는 요추 4번과 5번 사이에서 주로 발생한다는 내용은 기존 논문과 유사했지만 남녀 비율에서 여성 디스크 낭종 환자가 9%에 불과하다는 기존 논문과 차이를 보인 것으로 디스크 낭종 환자들 중에는 여성의 비율도 적지 않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디스크 낭종이 경추 MRI에서 한 건도 발견되지 않았다는 점, 직접적 통증의 원인으로 보기 힘든 디스크 낭종도 약 42%나 된다는 사실은 기존 연구와 차이를 보였다.

 

최희승 원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 한∙양방 비수술 통합치료 실시 3개월 만에 디스크 낭종이 흡수되고 통증이 사라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디스크 낭종으로 심한 통증과 방사통을 호소하는 상황에서 수술 전 한∙양방 비수술 통합치료를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대영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