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구름많음22.1℃
  • 맑음백령도19.6℃
  • 비북강릉19.1℃
  • 구름많음서울22.2℃
  • 맑음인천21.4℃
  • 구름많음울릉도20.9℃
  • 맑음수원22.2℃
  • 구름많음청주23.2℃
  • 박무대전23.5℃
  • 구름많음안동22.2℃
  • 박무포항22.1℃
  • 흐림대구23.5℃
  • 박무전주22.8℃
  • 박무울산22.1℃
  • 박무창원22.4℃
  • 흐림광주22.5℃
  • 박무부산21.1℃
  • 박무목포21.7℃
  • 구름많음여수22.5℃
  • 구름많음흑산도20.5℃
  • 구름많음홍성(예)20.8℃
  • 박무제주22.7℃
  • 박무서귀포21.1℃
포스트 코로나 시대 키워드는 ‘비대면·디지털·홈코노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체,봉사

포스트 코로나 시대 키워드는 ‘비대면·디지털·홈코노미’

디지털 헬스케어에 대한 제도 개선 필요

보곳.jpg

[한의신문=민보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원격의료 등 신서비스 사업의 제도개선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지난 24일 발표한 '포스트 코로나, 변화하는 국내 서비스업 생태계'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이후의 시대에 떠오를 서비스 시장 흐름으로 디지털 전환과 비대면 유통, 홈코노미 등 3가지를 제시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서비스 수요가 급증하면서 원격업무 솔루션을 도입한 경험을 바탕으로 디지털 업무환경에 대한 투자가 활발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교육, 보건 분야에서 원격 진료가 제한적으로 허용되면서 디지털 헬스케어와 의료 플랫폼 산업의 발전이 일어날 수 있다는 전망이다.

 

보고서는 또한 향후 유통 산업이 비대면 채널 위주로 재편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인터넷, 모바일 구매가 가속화하면서 전자상거래와 생활 물류 시장의 성장세가 더욱 가팔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의 이커머스 매출은 2017년 521억 달러에서 2024년 1067억 달러로 연평균 10.8%씩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집(Home)과 경제(Economy)를 조합한 용어인 ‘홈코노미’ 관련 서비스 역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부상할 것으로 기대되는 업종이다. 홈코노미 서비스에는 음식 및 생활용품 배달업, 홈 엔터테인먼트, 홈 케어 업종 등이 해당된다. 홈코노미가 소비 형태로 정착할 것이라는 예측에 따라 기업의 투자와 관련 시장도 함께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2020년 1분기 국내 서비스업 GDP는 전기 대비 2.0% 감소하면서 1.8% 감소한 제조업에 비해 좀 더 경제적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운수업(-12.6%) 도소매·음식숙박(-6.5%), 문화 서비스(-6.2%) 등에서 생산 감소가 크게 나타났지만 정보통신업의 생산은 소프트웨어 공급업, 전기통신업을 중심으로 5.9% 증가했다.

 

보고서는 “서비스 기업들은 코로나 이후 변화할 사업 환경과 소비 행태에 대비해 필요한 IT 솔루션 투자를 확대하고, 경영 전략을 재점검할 필요가 있다”면서 “현재 시범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원격의료에 대한 규제 완화, 디지털 헬스케어에 대한 제도 개선 등 보건·의료 서비스도 해외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민보영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