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맑음속초19.1℃
  • 맑음14.0℃
  • 맑음철원12.8℃
  • 맑음동두천13.9℃
  • 구름조금파주13.0℃
  • 맑음대관령9.4℃
  • 구름많음춘천14.7℃
  • 박무백령도17.3℃
  • 맑음북강릉20.1℃
  • 맑음강릉22.4℃
  • 맑음동해18.4℃
  • 맑음서울18.5℃
  • 박무인천18.3℃
  • 맑음원주15.2℃
  • 맑음울릉도19.4℃
  • 박무수원17.0℃
  • 맑음영월12.7℃
  • 맑음충주12.7℃
  • 구름많음서산14.7℃
  • 맑음울진15.0℃
  • 맑음청주18.0℃
  • 맑음대전16.0℃
  • 맑음추풍령15.5℃
  • 맑음안동13.9℃
  • 구름조금상주14.7℃
  • 맑음포항20.1℃
  • 맑음군산16.3℃
  • 맑음대구17.7℃
  • 맑음전주18.0℃
  • 박무울산18.1℃
  • 맑음창원18.3℃
  • 구름조금광주19.6℃
  • 맑음부산19.8℃
  • 맑음통영19.3℃
  • 박무목포19.2℃
  • 맑음여수21.1℃
  • 박무흑산도18.0℃
  • 맑음완도18.0℃
  • 구름많음고창14.4℃
  • 맑음순천14.2℃
  • 안개홍성(예)14.4℃
  • 맑음13.9℃
  • 맑음제주19.6℃
  • 맑음고산21.2℃
  • 맑음성산17.9℃
  • 맑음서귀포19.9℃
  • 맑음진주15.3℃
  • 구름조금강화12.7℃
  • 구름조금양평15.5℃
  • 맑음이천14.3℃
  • 맑음인제12.6℃
  • 맑음홍천13.5℃
  • 맑음태백8.3℃
  • 맑음정선군11.7℃
  • 맑음제천10.7℃
  • 맑음보은12.8℃
  • 맑음천안13.8℃
  • 맑음보령16.0℃
  • 맑음부여15.3℃
  • 맑음금산13.5℃
  • 맑음15.5℃
  • 맑음부안16.5℃
  • 구름조금임실13.8℃
  • 구름조금정읍15.6℃
  • 맑음남원15.4℃
  • 맑음장수11.4℃
  • 구름많음고창군15.0℃
  • 구름많음영광군15.2℃
  • 맑음김해시18.9℃
  • 맑음순창군15.9℃
  • 맑음북창원19.1℃
  • 맑음양산시17.3℃
  • 맑음보성군16.1℃
  • 맑음강진군16.2℃
  • 맑음장흥14.4℃
  • 맑음해남13.8℃
  • 맑음고흥15.3℃
  • 맑음의령군14.5℃
  • 맑음함양군12.6℃
  • 맑음광양시19.3℃
  • 맑음진도군13.6℃
  • 맑음봉화9.8℃
  • 맑음영주10.0℃
  • 맑음문경13.8℃
  • 맑음청송군10.1℃
  • 맑음영덕14.6℃
  • 맑음의성11.0℃
  • 맑음구미15.2℃
  • 맑음영천14.0℃
  • 맑음경주시15.4℃
  • 맑음거창13.0℃
  • 맑음합천14.1℃
  • 맑음밀양16.3℃
  • 맑음산청14.6℃
  • 맑음거제17.4℃
  • 맑음남해18.1℃
“철저하고 준비된 유학 절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부,대학

“철저하고 준비된 유학 절실”

매년 입학 경쟁률이 보여주듯 국내 한의대 입학이 극도로 어려운 가운데 의료시장 개방으로 외국 한의사 자격증이 국내에서도 머지않아 인정될 것이라는 의식 확산과 개선의 기미조차 보이지 않는 취업난이 가중됨에 따라 입학하는데 별다른 어려움이 없는 외국 한의대 입학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급증하고 있다.



이러한 현실을 입증이라도 하듯 지난 8일부터 9일까지 서울 코엑스 인터콘티넨탈호텔 다이아몬드 홀에서 개최된 ‘미국·캐나다·중국 한의대 박람회’에는 많은 인파가 몰렸다.

에듀 조선 이 주최한 이번 박람회에는 미국의 경산한의대, 남가주한의대, 동국로얄한의대, 사우스베이로, 삼라한의대, 킹스파크한의대, 황제한의대가 참여했으며 캐나다에서는 라이프한의대, 이스트웨스트대학교, 커리어 한의대, 콩코디아 한의대가, 중국에서는 산동한의대, 장춘한의대, 천진한의대가 각각 참여해 유학생 유치에 열을 올렸다.



이날 참가한 미국과 캐나다 대학들은 대부분 조기 졸업이 가능한 교육과정과 면허시험 준비 지원에 관한 내용을 강조했으며 중국 대학들은 오랜 역사와 풍부한 인적, 물적 자원을 부각시켰다.



김 홍 에듀조선 대표이사는 “미국이나 캐나다 같은 서방 국가에서도 한방 치료의 수요가 크게 늘고 있는 가운데 미국에는 이미 60여개의 한의대가 설립돼 많은 한의사를 배출하는 등 한의학이 대체의학의 선두 학문으로 빠르게 자리잡아가고 있다”며 “이들 한의대를 졸업해 미국에서 한의사로 활동하고 있는 전문인력이 벌써 1만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지만 늘어나는 한방 수요에는 아직 못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표이사는 “2006년부터 교육과 의료서비스 시장의 개방에 따라 미국 한의관련 자격증 소지자는 국내 진출도 가능할 뿐만 아니라 미국, 캐나다, 유럽 각국에서 활동도 가능하다”며 “미국이나 중국 유학이 점점 보편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좀더 실용적인 한의대 입학을 적극 권장할만 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한의사가 되기 위해 유학을 꿈꾸는 이들에게 막연한 기대보다는 철저한 준비와 계획이 그 어느때보다 요구되고 있다.



한달전 한국방송공사는 ‘KBS-1TV 뉴스9’ 현장추적을 통해 준비안된 중국 유학생의 피해를 생생하게 보도했으며 특히 이날 보도에서 복지부 한방정책관실 김주영 사무관은 인터뷰를 통해 “중의대 출신 유학생들에게 동등한 자격을 인정해 줄 수 있는 아무런 법적·제도적 장치가 없다”며 정부의 입장을 확인시킨바 있기 때문이다.
관리자 기자




  • [한의약 이슈 브리핑] 금산군보건소 코로나19 비대면 한의진료, 만족도 84%

  • [한의약 이슈 브리핑] 장애인 건강주치의 사업에 한의사 참여 필요

  • [한의약 이슈 브리핑]한의협, 교통사고 환자의 진단서 반복 발급 의무화 대회원 담화문 발표

  • [3분 한의약] 뇌졸중 치료 중 한약복용과 침치료 안전할까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