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 온라인 불법거래 올해만 ‘702건’

기사입력 2022.10.04 11:25

SNS 공유하기

fa tw gp
  • ba
  • ka ks url
    온라인 판매금지 조치 전 불법 판매행위 662건…조치 이후 40건 적발
    김원이 의원 “모니터링 강화 및 불법행위 감시 강화 필요” 강조


    코로나자가진단키트1.jpg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원이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로부터 제출받은 ‘온라인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적발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22년 2월부터 9월 현재까지 온라인 유통으로 적발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건수가 총 702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는 2022년 2월부터 4월까지 유통개선 조치로 코로나19 검사체계 전환에 따른 국내 안정적 공급 등을 위해 자가검사키트를 ‘공중보건 위기대응 의료제품’으로 지정하고 한시적 온라인 판매금지 조치에 들어갔다. 그러나 유통개선 조치 기간인 2022년 2월부터 4월까지 온라인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행위 적발 건수는 662건이나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유통개선 조치 이후인 2022년 5월1일부터 9월 현재까지 코로나19 자가키트가 온라인으로 판매가 허용된 이후, 해외직구 제품 등 무허가 판매 광고 적발 건수는 40건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자가진단키트2.jpg

    업종별로는 유통개선 조치 전인 2022년 2∼4월 사이에는 △오픈마켓 314건(47.4%) △카페·중고나라 286건(43.2%) △SNS 38건(5.7%) △중고거래 8건(1.2%) △일반쇼핑몰 6건(0.9%) 등의 순이었으며, 유통개선 조치 이후인 5월 이후부터 현재까지는 △오픈마켓 38건 △일반쇼핑몰 2건이 적발됐다.

     

    온라인 업체별로는 2022년 2월부터 4월까지 유통개선 조치 전에는 네이버 카페가 242건(36.6%)으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적발 건수가 가장 많았으며, 뒤를 이어 △네이버 쇼핑 163건(24.6%) △11번가 89건(13.4%) △인스타그램 23건(3.5%) 순이었다. 유통개선 조치 이후인 2022년 5월 이후 현재까지는 △네이버 쇼핑 12건(30.0%) △이베이코리아 11건(27.5%) △쿠팡 7건(17.5%) 순이었다.

     

    이와 관련 김원이 의원은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 공급 상황이 안정된 이후에도 온라인에서 해외직구 무허가 제품이 판매되고 있어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가고 있다”며 “식약처는 보건당국의 허가를 받지 않은 제품이 온라인상에서 판매·유통되지 않도록 모니터링 강화 및 불법행위 감시 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backward 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