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9 (금)

  • 구름많음속초8.3℃
  • 구름많음4.3℃
  • 흐림철원5.9℃
  • 흐림동두천7.3℃
  • 구름조금파주7.5℃
  • 흐림대관령0.8℃
  • 구름많음춘천3.9℃
  • 맑음백령도8.7℃
  • 구름많음북강릉8.8℃
  • 흐림강릉10.4℃
  • 구름많음동해10.7℃
  • 맑음서울9.3℃
  • 구름조금인천9.3℃
  • 구름많음원주4.6℃
  • 구름많음울릉도11.5℃
  • 구름조금수원8.1℃
  • 구름많음영월4.7℃
  • 구름많음충주5.0℃
  • 구름많음서산10.8℃
  • 구름많음울진11.5℃
  • 맑음청주7.7℃
  • 구름조금대전10.9℃
  • 구름많음추풍령9.2℃
  • 구름많음안동6.8℃
  • 구름많음상주6.1℃
  • 구름많음포항13.1℃
  • 구름조금군산11.6℃
  • 구름많음대구9.7℃
  • 구름조금전주12.1℃
  • 구름많음울산11.5℃
  • 구름많음창원10.3℃
  • 구름많음광주10.6℃
  • 구름많음부산14.5℃
  • 구름많음통영11.7℃
  • 흐림목포9.8℃
  • 구름조금여수11.3℃
  • 비흑산도10.2℃
  • 흐림완도10.8℃
  • 흐림고창11.5℃
  • 구름많음순천13.2℃
  • 구름많음홍성(예)11.3℃
  • 구름많음5.9℃
  • 흐림제주14.5℃
  • 흐림고산14.5℃
  • 흐림성산14.1℃
  • 흐림서귀포14.1℃
  • 구름많음진주11.3℃
  • 구름많음강화8.0℃
  • 흐림양평5.4℃
  • 구름많음이천4.3℃
  • 흐림인제5.5℃
  • 흐림홍천2.8℃
  • 흐림태백3.3℃
  • 흐림정선군0.9℃
  • 구름많음제천3.3℃
  • 구름많음보은6.6℃
  • 구름많음천안7.9℃
  • 구름많음보령10.3℃
  • 구름많음부여10.0℃
  • 구름많음금산10.1℃
  • 구름많음9.1℃
  • 구름조금부안10.7℃
  • 구름많음임실9.9℃
  • 구름많음정읍11.0℃
  • 구름많음남원9.0℃
  • 구름많음장수9.5℃
  • 구름많음고창군11.8℃
  • 구름많음영광군11.8℃
  • 구름조금김해시11.5℃
  • 구름많음순창군10.2℃
  • 구름조금북창원11.8℃
  • 구름조금양산시12.2℃
  • 구름많음보성군11.2℃
  • 흐림강진군11.7℃
  • 흐림장흥12.3℃
  • 흐림해남10.5℃
  • 구름많음고흥12.1℃
  • 구름많음의령군10.7℃
  • 구름많음함양군10.3℃
  • 구름많음광양시13.3℃
  • 흐림진도군10.3℃
  • 흐림봉화6.5℃
  • 흐림영주3.9℃
  • 흐림문경6.6℃
  • 구름많음청송군8.3℃
  • 구름많음영덕11.2℃
  • 구름많음의성8.6℃
  • 구름조금구미8.1℃
  • 구름많음영천10.1℃
  • 구름많음경주시12.7℃
  • 구름조금거창8.1℃
  • 구름많음합천9.0℃
  • 구름많음밀양9.5℃
  • 구름많음산청9.0℃
  • 구름많음거제10.5℃
  • 구름조금남해11.0℃
침술이 잘못된 신화? 침 폄훼에 반박 진행 중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침술이 잘못된 신화? 침 폄훼에 반박 진행 중

2008년 미국 비평가 해리엇 홀 “침술은 단지 플라시보 효과를 내줄 뿐”
김나희 한의사 “감정적인 오류가 뒤범벅된 글”이라며 비판

김나희한의사.jpg

 

2008년, 미국 과학평론 잡지 스켑틱에 해리엇 홀이라는 저자의 침 폄훼 글 “침술미신에 일침놓기(punctunring the acupuncture myth)” 이 실렸다. 그 이후 13년이 지난 2021년에 한국 스켑틱 25호에 번역돼 최근 논란이 다시 불거졌다.


해리엇 홀은 “침이 고대 중국에서 유래했다는 건 잘못된 믿음이며, 고대 중국에서 유래했다는 신비감으로 플라시보와 구분되지 않는다”며 “침이 어떤 병에서도 예후를 바꿀 수 없다”, “침 치료는 플라시보와 구분되지 않는다”라며 침술 폄훼를 했다.


그는 심지어 “동양에서는 오히려 침술이 쇠락해갔으며 겨우 15~20%의 중국인만이 전통중국의학을 선택한다”는 등의 잘못된 내용을 전했다.

 

GettyImages-1027009186.jpg

이에 김나희 한의사(대한모유수유한의학회 교육이사)가 침 폄훼에 관한 반론을 제기했다. 김 한의사는 “침이 고대 중국에서 유래했다는 유물·문헌·실증적 증거가 매우 많으며, 설령 침이 오래되지 않았다 하더라도 침 치료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침의 신비감과 치료 효과는 무관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플라시보 침의 효과가 크다고 침이 사이비 치료인 것이 아니라, 플라시보 침이 플라시보 약에 비해 생리적 활성이 더 클 뿐”이라며 “플라시보 침의 효과가 크기는 하지만, 그렇더라도 모든 플라시보 침에 비해서도, 침 치료는 더 강한 진통 효과를 나타낸다”고 덧붙였다.


김나희 한의사는 반론을 언론사 뉴스톱과 한의약융합정보센터에 기고했다. 이 글은 이후 한국스켑틱에도 실릴 예정이며, 미국스켑틱과 연락해 해리엇 홀과 직접 논쟁하는 것이 좋지 않겠냐는 한국스켑틱의 제안에 따라 영문 반론을 작성해 미국스켑틱에 전달했고 현재 해리엇 홀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


이번 침 폄훼 논쟁과 관련해 김 한의사는 “어떤 답변이 오더라도 재반론을 할 준비가 되어있다”며 “이 반박글이 미국스켑틱에 실리지 않더라도 Best of Korea라는 미국 사이트에 영문원고를 실을 예정이며, 논쟁이 종료되면 논문으로 정리해 투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나희 한의사의 반론 전문은 한의약융합정보센터 홈페이지 內 ‘신화와 전설 근거중심 탐구’(https://www.kmcric.com/knowledge/inlife/list_inlife?cat=18)에서 볼 수 있다.

주혜지 기자




  • [AKOM TV 대담회] 배한호 한의사

  • [한의약 이슈 브리핑] 한의약 난임치료, 국가 차원의 지원 필수!

  • [한의약 이슈 브리핑]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 대한한의사협회 방문

  • [AKOM TV 대담회] 구재돈 한의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