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식약처·지자체, 의약품 불법 표시·광고 ‘집중 점검’

기사입력 2022.08.16 13:54

SNS 공유하기

fa tw gp
  • ba
  • ka ks url
    의약품, 바이오의약품, 의약외품 대상…허위과장광고 등 점검 대상

    1.jpg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이하 식약처)는 일상생활에서 자주 사용하거나 추석 명절을 맞아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의약품과 의약외품에 대한 불법 표시·광고를 16일부터 4일간 집중점검한다.

     

    이번에 점검대상은 의약품의 경우 △생활 밀착형 품목(인공눈물 등 점안제, 소화제, 상처치료제) △추석 명절 관심 품목(비타민제, 면역증강제, 유산균제제, 아미노산제제) △건강 관리 다빈도 품목(내시경 검사 전처치용 제제)이며, 바이오의약품의 경우에는 비만 치료 주사제, 성장호르몬 주사제, 보툴리눔 독소류, 인태반 주사제 등, 의약외품은 마스크, 외용소독제, 생리용품, 금연보조제 등이다.

     

    주요 점검 내용은 제품 용기·포장의 표시기재 적정 여부를 비롯해 용기·포장에 기재한 광고의 적정성, 허가받은 효능·효과 외 허위·과장광고, 소비자 오인 우려 광고, 전문의약품 불법 대중광고, 공산품의 의약외품 오인 우려 광고 등이다. 

     

    이번 점검은 연 2회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집중점검 중 하반기 점검으로, 전국 17개 시·도 지자체가 함께 참여하며, 병·의원이나 약국 등에서 판매되는 제품에 대한 ‘현장 점검’과 누리집, 소통 누리집(SNS) 등에 대한 ‘온라인 점검’을 동시에 진행된다.

      

    이와 관련 식약처는 “의약품과 의약외품은 국민의 건강, 보건, 안전을 위해 사용되는 제품으로 식약처는 제품의 안전성과 효과성, 품질 기준 등을 심사해 효능·효과, 용법·용량 등을 허가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제품 광고를 보고 의약품·의약외품을 구매하려는 경우 식약처에서 허가한 효능·효과 등을 확인해 광고 내용과 비교해 보는 것이 좋으며, 특히 의약품의 경우에는 궁금한 사항이 있으면 반드시 의·약사 등 전문가와 상담한 후 구매를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또한 식약처는 “이번 집중점검이 의약품·의약외품을 보다 안심하고 구입·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의적인 표시·광고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업무정지 등 행정처분과 함께 필요한 경우 형사고발을 병행하는 등 엄중히 조치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backward 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