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서울시한의사회, 수해 피해 시민에게 ‘사랑의 한약’ 전달

기사입력 2022.08.12 15:42

SNS 공유하기

fa tw gp
  • ba
  • ka ks url
    수해로 고통받고 있는 시민 및 관계자들에게 1000만원 상당 한약 전해
    박성우 회장 “이재민들의 빠른 일상회복 위해 많이 노력해 나갈 것”

    사랑의한약전달2.jpg

     

    서울특별시한의사회(회장 박성우)는 12일 마포구 공덕동에 위치한 서울시자원봉사센터에서 서울지역 수해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서울시민 및 관계기관 근무자들을 대상으로 1000만원 상당의 ‘사랑의 한약(생맥산, 공진단고)’을 기부했다. 

     

    이번에 지원한 사랑의 한약은 한 순간에 삶의 터전을 잃고 심신이 지쳐있는 시민들을 위로하는 것은 물론 복구를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자원봉사자들의 체력을 증진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와 관련 박성우 회장은 “막대한 인적·물적 피해를 입힌 이번 집중호우가 코로나19로 어려운 우리의 일상을 더 고통스럽게 만들었다”며 “부족하지만 서울시한의사회가 준비한 사랑의 한약을 통해 용기를 가졌으면 하는 바람이며, 서울시한의사회도 이재민들이 조금이라도 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많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서울시자원봉사센터 김의욱 센터장은 “위로와 사랑이 담겨있는 사랑의 한약을 전달해줘 너무 감사드리며, 어려울 때일수록 도움을 주는 모습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 자랑스러움을 느낀다”며 “이재민과 자원봉사자들에게 사랑의 한약을 잘 전달할 것이며, 사랑의 한약으로 더욱 힘을 내 시민들에게 봉사하겠다”고 화답했다. 

    backward 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