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암 환자 불면증, 한약 치료 효과 ‘확인’

기사입력 2022.08.03 12:48

SNS 공유하기

fa tw gp
  • ba
  • ka ks url
    수면의 질, 시간, 효율 등 평가하는 피츠버그 지수 개선 효과 및 안전성 입증
    강동경희대한방병원 윤성우 교수팀, ‘Frontiers in Pharmacology’에 연구결과 게재

    2.jpg

    강동경희대학교한방병원 한방내과 윤성우 교수(사진)·윤지현 전문수련의 연구팀은 메타분석연구를 통해 암 환자의 불면증에 대한 한약 치료 효과 및 안전성을 밝혀내고, 관련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Frontiers in Pharmacology’(IF 5.81)에 게재했다.

     

    윤성우 교수팀은 암 환자에서 한약 치료의 불면증에 대한 효과와 안전성을 분석하기 위해 영어권 국가, 중국 등을 포함한 9개의 데이터베이스에서 2020년 11월까지 논문을 종합적으로 검색해 체계적 문헌 고찰을 수행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총 952개의 논문이 검색돼 최종적으로 14개의 논문이 선정되었으며, 그 중 10개의 논문 메타분석을 실시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한약 치료가 수면의 질, 잠복기, 수면 시간 등을 평가한 피츠버그 지수(PSQI·Pittsburgh Sleep Quality Index)에서 개선 효과가 있고(MD -2.25, 95% CI -3.46 to -1.05; p<0.001), 졸피뎀·에스타졸람·디아제팜 등의 수면제를 이용한 연구 8건과도 비교한 결과에서도 통계적으로 유의한 개선(RR 1.26, 95% CI 1.07∼1.48, p = 0.005)이 있었다.

     

    연구에서 사용된 한약 치료에는 산조인(酸棗仁)을 주약으로 한 처방이 가장 많았으며, ‘가미귀비탕’(加味歸脾湯), ‘천왕보심단’(天王補心丹), ‘고본안신탕’(固本安神湯) 등이 주로 활용됐다. 이는 산조인의 유효성분이 억제성 신경전달물질인 가바 수용체(GABA receptor)에 작용해 수면 및 진정 효과를 나타낸다고 보고된 선행 비임상 연구 결과와도 부합되는 결과다.

     

    불면증은 암 환자의 60%에서 나타나는 흔한 증상으로 피로, 정신건강 악화와 면역력 저하를 유발해 삶의 질을 저하할 뿐만 아니라 암 환자의 표준 암 치료를 지연시켜 생존 기간까지 영향을 줄 수 있으며,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하기 때문에 임상적으로 약물치료와 비약물적 치료가 함께 이뤄지고 있다. 

     

    이와 관련 윤성우 교수는 “이번 연구는 암 환자의 삶의 질을 저하할 수 있는 불면증에 대해 한약의 효과를 평가한 첫 연구로 그 의의가 있으며, 암 환자의 불면증에 대해 한약 치료가 수면의 질 개선을 위한 안전한 치료법으로 활용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실제 임상에 있어서 산조인을 주요 약재로 하는 한약인 가미귀비탕이나 천왕보심단 등을 암 환자의 불면증 치료를 위해 활용할 수 있다”고 제언했다.

     

    한편 강동경희대한방병원은 한의암치료 관련 보건의료 데이터베이스 구축 협력병원으로 폐암, 유방암, 위암, 대장암 중 하나 이상의 암종을 진단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한의암치료의 삶의 질과 암 증상 개선에 대한 효과 분석을 위한 관찰연구를 진행하고 있다(문의: 강동경희대한방병원 한방내과 010-2302-7235, 02-440-7272).

     

    backward 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