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맑음속초19.1℃
  • 맑음14.0℃
  • 맑음철원12.8℃
  • 맑음동두천13.9℃
  • 구름조금파주13.0℃
  • 맑음대관령9.4℃
  • 구름많음춘천14.7℃
  • 박무백령도17.3℃
  • 맑음북강릉20.1℃
  • 맑음강릉22.4℃
  • 맑음동해18.4℃
  • 맑음서울18.5℃
  • 박무인천18.3℃
  • 맑음원주15.2℃
  • 맑음울릉도19.4℃
  • 박무수원17.0℃
  • 맑음영월12.7℃
  • 맑음충주12.7℃
  • 구름많음서산14.7℃
  • 맑음울진15.0℃
  • 맑음청주18.0℃
  • 맑음대전16.0℃
  • 맑음추풍령15.5℃
  • 맑음안동13.9℃
  • 구름조금상주14.7℃
  • 맑음포항20.1℃
  • 맑음군산16.3℃
  • 맑음대구17.7℃
  • 맑음전주18.0℃
  • 박무울산18.1℃
  • 맑음창원18.3℃
  • 구름조금광주19.6℃
  • 맑음부산19.8℃
  • 맑음통영19.3℃
  • 박무목포19.2℃
  • 맑음여수21.1℃
  • 박무흑산도18.0℃
  • 맑음완도18.0℃
  • 구름많음고창14.4℃
  • 맑음순천14.2℃
  • 안개홍성(예)14.4℃
  • 맑음13.9℃
  • 맑음제주19.6℃
  • 맑음고산21.2℃
  • 맑음성산17.9℃
  • 맑음서귀포19.9℃
  • 맑음진주15.3℃
  • 구름조금강화12.7℃
  • 구름조금양평15.5℃
  • 맑음이천14.3℃
  • 맑음인제12.6℃
  • 맑음홍천13.5℃
  • 맑음태백8.3℃
  • 맑음정선군11.7℃
  • 맑음제천10.7℃
  • 맑음보은12.8℃
  • 맑음천안13.8℃
  • 맑음보령16.0℃
  • 맑음부여15.3℃
  • 맑음금산13.5℃
  • 맑음15.5℃
  • 맑음부안16.5℃
  • 구름조금임실13.8℃
  • 구름조금정읍15.6℃
  • 맑음남원15.4℃
  • 맑음장수11.4℃
  • 구름많음고창군15.0℃
  • 구름많음영광군15.2℃
  • 맑음김해시18.9℃
  • 맑음순창군15.9℃
  • 맑음북창원19.1℃
  • 맑음양산시17.3℃
  • 맑음보성군16.1℃
  • 맑음강진군16.2℃
  • 맑음장흥14.4℃
  • 맑음해남13.8℃
  • 맑음고흥15.3℃
  • 맑음의령군14.5℃
  • 맑음함양군12.6℃
  • 맑음광양시19.3℃
  • 맑음진도군13.6℃
  • 맑음봉화9.8℃
  • 맑음영주10.0℃
  • 맑음문경13.8℃
  • 맑음청송군10.1℃
  • 맑음영덕14.6℃
  • 맑음의성11.0℃
  • 맑음구미15.2℃
  • 맑음영천14.0℃
  • 맑음경주시15.4℃
  • 맑음거창13.0℃
  • 맑음합천14.1℃
  • 맑음밀양16.3℃
  • 맑음산청14.6℃
  • 맑음거제17.4℃
  • 맑음남해18.1℃
암 생존자 남성 흡연하면 대사증후군 위험 3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암 생존자 남성 흡연하면 대사증후군 위험 3배

고위험 음주는 암 생존자 여성의 고혈압 위험 3배 높여
암 생존자가 흡연하면 허리둘레·고중성지방혈증 위험도↑

대사.jpg

 

암 생존자 남성이 담배를 피우면 대사증후군 위험이 3배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폭음 등 고위험 음주는 암 생존자 남성의 고중성지방혈증과 공복 혈당 장애의 위험, 여성의 고혈압 위험을 높였다.

 

20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광명성애병원 가정의학과 팀이 2013∼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중 암 생존자 1421명(남 533명, 여 888명)을 대상으로 흡연·음주에 따른 대사증후군 위험 변화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성별에 따른 암 생존자의 건강 행동 요인과 대사증후군의 연관성: 2013∼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이용하여)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남자 암 생존자 중 흡연자의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은 현재 비흡연자의 3배였다. 흡연자는 비흡연자보다 허리둘레가 90㎝ 이상일 가능성도 2.7배 높았다. 허리둘레도 대사증후군의 진단 기준(남성 90㎝ 이상, 여성 85㎝ 이상) 중 하나다. 암 생존자의 흡연은 고중성지방혈증의 위험과 혈관 건강에 해로운 저밀도(HDL) 콜레스테롤 혈증 위험을 각각 2배·2.5배 높였다.

 

연구팀은 남성의 1회 평균 음주량이 7잔(여성 5잔) 이상이면서, 주 2회 이상 음주하면 고위험 음주로 분류했다. 남성의 고위험 음주는 고중성지방혈증과 공복혈당 장애 발생 위험을 각각 2.1배·2.3배 높였다. 여성 암 생존자에게선 고위험 음주가 고혈압 위험을 3.5배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남자 암 생존자에서 현재 흡연은 대사증후군 위험을 높이는 요인이고, 고위험 음주는 남녀 모두에서 대사증후군 진단 기준 5가지에 속할 위험을 높인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밝혔다.

 

국내에서 1993∼1995년 새 암 진단을 받은 환자의 5년 생존율은 41.2%였으나, 2013∼2017년 새 70.4%로 높아졌다. 암 조기 검진율의 증가와 암 치료법의 발전으로 암 생존자는 지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국내 암 생존자의 가장 큰 사망원인은 원발성 암이지만 심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률도 2000∼2016년 20배 증가해 주요 사망원인으로 부상했다. 암 환자와 생존자에서 심혈관질환 예방·관리가 필요하며, 심혈관질환 예측 지표인 대사증후군의 예방과 관리도 중요해졌다. 

최성훈 기자




  • [한의약 이슈 브리핑] 금산군보건소 코로나19 비대면 한의진료, 만족도 84%

  • [한의약 이슈 브리핑] 장애인 건강주치의 사업에 한의사 참여 필요

  • [한의약 이슈 브리핑]한의협, 교통사고 환자의 진단서 반복 발급 의무화 대회원 담화문 발표

  • [3분 한의약] 뇌졸중 치료 중 한약복용과 침치료 안전할까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