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한의협, ‘달리는 국민신문고’서 건강지킴이 역할

기사입력 2022.06.15 09:58

SNS 공유하기

fa tw gp
  • ba
  • ka ks url
    15일 여수, 16일 임실, 17일 전북…고충상담 및 건강돌봄

    신문고.JPG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가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가 운영하는 '달리는 국민신문고'를 통해 건강지킴이로 나선다. 


    권익위는 대한한의사협회, 고용노동부, 대한법률구조공단, 한국사회복지협의회 등 7개 기관과 함께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고충 해소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행정·법률문제, 복지혜택 수급 등 생활 속 고충과 코로나19로 건강 이상을 호소하는 주민 건강 돌봄을 위해 이번 달 15일부터 17일까지 전남 여수시, 전북 임실군·진안군에서 ‘달리는 국민신문고’를 운영한다.


    ‘달리는 국민신문고’는 국민권익위와 협업기관 관계자로 구성된 상담반이 지역 주민을 찾아가는 현장중심의 고충민원 해결서비스다. 상담분야는 행정, 안전, 교육, 복지, 산업, 농림, 환경, 도시계획, 교통, 도로, 세무, 주택, 건축, 경찰, 국방, 보훈 등 모든 행정 분야다. 


    국민권익위는 복지사각지대 위기가정을 발굴해 생계비ㆍ의료비를 지원하는 노력을 병행한다. 아울러 지역주민과 행정기관 간의 갈등 및 현안에 대한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계기를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달리는 국민신문고’에는 대한한의사협회에서 한의사 3명이 참석해 건강 상담을 실시하는 등 건강지킴이로 나선다. 15일에는 전남 여수시에서 주정림 한의사가, 16일에는 전북 임실군에서 김일수 한의사가, 17일에는 전북 진안군에서 양선호 한의사(전북한의사회 회장)가 참여한다

     

    앞서 전현희 위원장은 의료복지 분야 취약계층의 권익 구제를 위해 지난해 11월 대한한의사협회, 대한의사협회, 대한치과의사협회, 대한약사회 등 의약 4개 단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고용노동부, 대한법률구조공단, 한국소비자원,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한국국토정보공사 등 협업기관은 근로개선, 법률상담, 소비자 피해, 사회복지 수혜, 지적 분쟁 등 다양한 생활 속 고충을 상담한다.


    권익위는 상담 중 바로 해결이 가능하거나 문의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해소하고 추가 조사가 필요한 사안은 고충민원으로 접수해 심층 조사와 기관 협의 등을 거쳐 처리할 계획이다.


    권익위 안준호 고충처리국장은 “정부혁신 실행과제인 ‘민원 취약분야 해소’를 위해 소외지역 및 사회적 약자를 직접 찾아가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취약계층의 고충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며 “지역 주민들이 달리는 국민신문고 상담장을 방문해 다양한 고충을 해결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photo_1655255743.jpg

     

    photo_1655255747.jpg



    backward 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