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법사위 앞둔 간호법…간협 "제정 촉구" 결의대회

기사입력 2022.05.25 13:35

SNS 공유하기

fa tw gp
  • ba
  • ka ks url
    전국서 200여명 집결…"더 이상 늦춰서는 안 돼"

    집회.jpg


    대한간호협회(이하 간협)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의결을 앞두고 간호법의 조속한 제정을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25일 전국에서 모인 간호사, 간호대학생 200여명은 “국민 건강과 환자 안전을 위해 국회는 조속히 간호법을 제정해 달라”며 국회 앞과 현대캐피탈빌딩, 금산빌딩 등 3곳에서 대형보드와 피켓, 현수막 등을 이용해 간호법 통과를 호소했다.

     

    신경림 회장은 “간호법을 두고 양의사 단체와 간호조무사 단체는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거짓주장을 일삼는 등 국민 건강을 뒤로한 채 반대를 위한 반대 주장을 하고 있다”며 “국민 건강과 환자 안전을 위한 간호법을 호도하며 국민을 볼모로 국회를 겁박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간호법은 고령화 사회와 간호·돌봄에 대한 국민의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한 법안”이라며 “국민의 건강과 환자 안전을 위해 간호법 제정을 더 이상 늦춰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조문숙 병원간호사회장도 “간호법 제정 과정에서 찬반의 다양한 목소리를 들었고 반대 의견까지 수렴해 여야가 합의한 간호법 대안을 마련했다”며 “앞으로 변화할 보건의료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선 간호법 제정은 정쟁의 수단이 되어선 안 되며, 국민 생명과 환자 안전을 돌보기 위해 조속히 국회에서 제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backward 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