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월)

  • 흐림속초27.9℃
  • 비23.9℃
  • 흐림철원23.9℃
  • 흐림동두천23.7℃
  • 흐림파주23.6℃
  • 흐림대관령22.3℃
  • 흐림춘천24.8℃
  • 흐림백령도21.3℃
  • 흐림북강릉28.8℃
  • 흐림강릉30.2℃
  • 흐림동해26.7℃
  • 흐림서울25.4℃
  • 흐림인천24.8℃
  • 흐림원주26.0℃
  • 흐림울릉도25.4℃
  • 흐림수원25.7℃
  • 흐림영월22.4℃
  • 흐림충주24.8℃
  • 흐림서산25.3℃
  • 흐림울진24.6℃
  • 비청주26.8℃
  • 흐림대전26.0℃
  • 흐림추풍령22.2℃
  • 흐림안동24.5℃
  • 흐림상주23.7℃
  • 구름많음포항27.7℃
  • 흐림군산25.7℃
  • 흐림대구27.0℃
  • 흐림전주26.7℃
  • 비울산24.0℃
  • 천둥번개창원24.7℃
  • 흐림광주26.2℃
  • 비부산23.8℃
  • 흐림통영24.8℃
  • 흐림목포25.3℃
  • 흐림여수24.1℃
  • 안개흑산도21.7℃
  • 흐림완도25.5℃
  • 흐림고창25.9℃
  • 흐림순천24.3℃
  • 비홍성(예)26.6℃
  • 흐림25.5℃
  • 흐림제주29.7℃
  • 구름많음고산24.5℃
  • 흐림성산23.5℃
  • 흐림서귀포25.0℃
  • 흐림진주25.2℃
  • 흐림강화25.4℃
  • 흐림양평24.1℃
  • 흐림이천24.8℃
  • 흐림인제23.7℃
  • 흐림홍천24.2℃
  • 흐림태백23.2℃
  • 흐림정선군24.6℃
  • 흐림제천22.9℃
  • 흐림보은23.0℃
  • 흐림천안25.5℃
  • 흐림보령26.9℃
  • 흐림부여25.7℃
  • 흐림금산25.4℃
  • 흐림26.4℃
  • 흐림부안26.4℃
  • 흐림임실23.7℃
  • 흐림정읍26.2℃
  • 흐림남원26.0℃
  • 흐림장수24.8℃
  • 흐림고창군25.7℃
  • 흐림영광군26.7℃
  • 흐림김해시23.7℃
  • 흐림순창군26.1℃
  • 흐림북창원25.2℃
  • 흐림양산시24.3℃
  • 흐림보성군25.3℃
  • 흐림강진군25.6℃
  • 흐림장흥24.1℃
  • 흐림해남26.8℃
  • 흐림고흥24.2℃
  • 흐림의령군25.8℃
  • 흐림함양군23.2℃
  • 흐림광양시24.9℃
  • 흐림진도군24.5℃
  • 흐림봉화23.0℃
  • 흐림영주22.7℃
  • 흐림문경23.1℃
  • 흐림청송군22.6℃
  • 흐림영덕24.7℃
  • 흐림의성22.4℃
  • 흐림구미24.0℃
  • 흐림영천24.9℃
  • 흐림경주시25.2℃
  • 흐림거창22.6℃
  • 흐림합천25.7℃
  • 흐림밀양24.9℃
  • 흐림산청24.6℃
  • 흐림거제24.1℃
  • 흐림남해25.8℃
“뇌경색 환자, 침 맞으면 사망 위험 감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경색 환자, 침 맞으면 사망 위험 감소”

자생척추관절연구소, 허혈성 뇌졸중 환자 코호트 분석 결과 발표
SCI(E)급 국제학술지 ‘Healthcare (IF=1.58)’ 4월호 게재

[사진설명] 자생한방병원 최성률 한의사.jpg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소장 하인혁) 최성률 한의사 연구팀은 허혈성 뇌졸중 환자가 침치료를 받을 경우 사망 및 합병증에 대한 위험이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SCI(E)급 국제학술지 ‘Healthcare (IF=1.58)’ 4월호에 게재됐다.

 

최근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사망원인 중 뇌졸중이 4위를 차지했다. 실제 뇌졸중은 전 세계적으로 높은 사망률을 기록하는 질환으로 ‘침묵의 살인자’라고도 불린다. 특히 일교차가 큰 시기에는 뇌혈관이 수축하며 뇌졸중 환자가 급격히 늘어나기 때문에 요즘과 같은 봄철이면 더욱 주의해야 하는 질환이다.

 

한의학에서 중풍(中風)이라고 일컫는 뇌졸중은 뇌혈관 이상으로 인해 뇌 조직이 손상되며 발생한다. 크게 뇌혈관이 터져서 생기는 출혈성 뇌졸중(뇌출혈)과 뇌혈관이 막히는 허혈성 뇌졸중(뇌경색)으로 구분된다. 허혈성 뇌졸중의 경우 재발이 빈번하게 나타나는데 해외 연구에 따르면 1년 내 재입원율이 대략 31%나 된다. 또한 후유증으로 인한 요로감염, 고관절 골절, 폐렴, 욕창 등과 같은 합병증도 문제가 되는 질환이다.

 

이에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국가표본 코호트(NHIS-NSC)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2010년 1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허혈성 뇌졸중 진단을 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침 치료가 사망률과 합병증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관찰했다. 정확한 연구 및 예후 관찰을 위해 발병 1달 이내 사망한 중증 환자나 침 치료를 받은 급성기 환자는 제외했다. 그 결과 침치료군 195명과 침을 맞지 않은 대조군 2104명이 연구 대상자로 선정됐다.

 

허혈성 뇌졸중에 대한 침치료는 장기간 여러 차례 진행되기 때문에 시간에 따라 사망률, 합병증 등에 대한 침 치료 효과가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다. 연구팀은 이를 반영해 침 치료와 뇌졸중 예후에 대해 시간 의존적으로 분석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허혈성 뇌졸중 환자를 침치료군과 대조군으로 구분해 사망과 주요 합병증의 발생률을 비교했다. 연구에서는 하루에 10만명의 환자에게 발생할 수 있는 확률을 척도로 대입해 분석했다. 그 결과 사망률의 경우 침치료군 13.6명, 대조군 25.7명으로 침치료군의 사망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합병증 발생률도 침치료군 (35.7명)이 대조군 (55.1명)보다 낮았다. 이외에 요로감염, 위장출혈, 대퇴골절 등 세부 질환의 발생률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또한 연구팀은 두 집단의 평가지표에 대한 위험비(Hazard Ratio, HR)도 계산했다. 위험비는 실험군의 위험률을 대조군의 위험률로 나눈 것으로 결과값이 1보다 작으면 침치료군의 위험도가 대조군보다 낮다는 것을 의미한다. 연구 결과 침치료군이 대조군에 비해 사망(0.32), 합병증(0.34)에서 위험비가 낮게 나타났으며 특히 요로감염의 경우 위험비가 0.24로 매우 유의미한 연관성을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위험비는 환자가 침 치료를 받은 횟수가 증가할수록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침치료가 허혈성 뇌졸중으로 인한 합병증의 발생률을 낮춰 생존율을 높인 것으로 해석했다.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 최성률 한의사는 “이번 논문은 코호트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허혈성 뇌졸중 치료에 대한 침치료의 효과를 보여준 연구”라며 “장기간 실시하는 뇌졸중 침치료의 시간 의존적 특성을 연구에 반영해 보다 정확한 치료 효과를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설명] 자생한방병원 의료진이 허혈성 뇌졸중 환자에게 침치료를 하고 있다..jpg

 

[사진설명] ‘Healthcare’ 4월호에 게재된 해당 연구 논문.jpg

윤영혜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