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월)

  • 맑음속초4.7℃
  • 맑음-1.0℃
  • 맑음철원-1.1℃
  • 맑음동두천0.2℃
  • 맑음파주-1.0℃
  • 맑음대관령-3.0℃
  • 구름많음백령도12.1℃
  • 맑음북강릉5.2℃
  • 맑음강릉5.6℃
  • 맑음동해5.3℃
  • 맑음서울3.2℃
  • 맑음인천4.9℃
  • 맑음원주1.5℃
  • 맑음울릉도6.4℃
  • 맑음수원2.5℃
  • 맑음영월0.2℃
  • 맑음충주-0.3℃
  • 맑음서산2.5℃
  • 맑음울진3.6℃
  • 맑음청주3.5℃
  • 맑음대전2.3℃
  • 맑음추풍령0.0℃
  • 맑음안동1.5℃
  • 맑음상주1.5℃
  • 맑음포항5.7℃
  • 흐림군산3.5℃
  • 맑음대구3.0℃
  • 맑음전주3.4℃
  • 맑음울산6.2℃
  • 맑음창원6.6℃
  • 맑음광주4.9℃
  • 맑음부산7.6℃
  • 맑음통영6.9℃
  • 맑음목포6.7℃
  • 맑음여수8.9℃
  • 구름많음흑산도12.3℃
  • 맑음완도7.9℃
  • 맑음고창4.0℃
  • 맑음순천-0.1℃
  • 맑음홍성(예)1.5℃
  • 맑음제주9.2℃
  • 맑음고산11.6℃
  • 맑음성산8.7℃
  • 맑음서귀포11.2℃
  • 맑음진주1.6℃
  • 맑음강화3.1℃
  • 맑음양평0.8℃
  • 맑음이천-0.3℃
  • 맑음인제-0.3℃
  • 맑음홍천-0.1℃
  • 맑음태백-2.2℃
  • 맑음정선군-0.4℃
  • 맑음제천-1.3℃
  • 맑음보은-1.1℃
  • 맑음천안-0.4℃
  • 맑음보령4.7℃
  • 맑음부여1.1℃
  • 맑음금산0.0℃
  • 맑음1.6℃
  • 맑음부안3.2℃
  • 맑음임실-0.4℃
  • 맑음정읍1.8℃
  • 맑음남원0.0℃
  • 맑음장수-1.8℃
  • 맑음고창군3.8℃
  • 맑음영광군3.2℃
  • 맑음김해시5.2℃
  • 맑음순창군0.8℃
  • 맑음북창원6.0℃
  • 맑음양산시4.7℃
  • 맑음보성군3.6℃
  • 맑음강진군3.1℃
  • 맑음장흥2.3℃
  • 맑음해남-0.4℃
  • 맑음고흥1.6℃
  • 맑음의령군0.3℃
  • 맑음함양군-0.5℃
  • 맑음광양시4.8℃
  • 맑음진도군6.9℃
  • 맑음봉화-1.6℃
  • 맑음영주-0.5℃
  • 맑음문경2.1℃
  • 맑음청송군-0.4℃
  • 맑음영덕3.8℃
  • 맑음의성-0.3℃
  • 맑음구미2.1℃
  • 맑음영천1.1℃
  • 맑음경주시2.0℃
  • 맑음거창-0.4℃
  • 맑음합천1.2℃
  • 맑음밀양2.2℃
  • 맑음산청0.3℃
  • 맑음거제6.4℃
  • 맑음남해6.5℃
“MZ세대에 친숙한 한의학 되도록 최선 다할 것”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과사람

“MZ세대에 친숙한 한의학 되도록 최선 다할 것”

잘못된 한의학 정보 바로잡고 편견 바꿔 한의학의 우수성 전파
콘텐츠 기획력과 추진력, 태국어 능력 바탕으로 한의학 널리 소개할 예정
전미경 ‘키옴 톡톡’ 커뮤니케이터(한국외대 태국어과)

전미경.jpg

 

[편집자 주] 본란에서는 MZ세대의 감성으로 한국한의학연구원의 이야기를 국민에게 전달할 대학생 커뮤니케이터 ‘키옴 톡톡’으로 활동하게 되는 전미경 학생으로부터 앞으로의 활동 계획에 대해 들어본다.


Q. 자신을 소개한다면.

“한국한의학연구원 대학생 커뮤니케이터 키옴 톡톡으로 활동하고 있는 한국외국어대학교 태국어과에 다니고 있는 전미경이라고 한다.”


Q. 키옴톡톡에 참여하게 됐다.

“종종 한의원에 간다고 하면 할머니 같다고 웃는 친구들도 있었고, 전통의학은 과거에 멈춰있고 과학적이지 못하다는 편견을 가진 사람들도 꽤 많이 있는 것 같다. 이같은 현실에서 한의학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한 사람으로 한의학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바로잡고, 편견을 바꿔 한의학의 우수성을 한국한의학연구원을 통해 널리 알리고 싶은 마음에 키옴톡톡에 참여하게 됐다.”

 

Q. 한의학에 대해 평소 관심이 있었는가?

“한의학과의 첫 만남을 돌이켜보면 어렸을 적 배가 자주 아프던 제 손을 주물러 주던 엄마의 손길에서 시작된 것 같다. 엄마는 저의 합곡혈을 주물러주면서 우리 몸은 하나로 연결돼 있다고 말씀해 주시곤 했다.

 

손을 눌렀을 뿐인데 아팠던 배가 괜찮아지는 것이 신기했던 저는 자연스럽게 한의학에 관심을 갖게 됐고, 한의학에 관련된 도서와 영상을 찾아보며 한의학의 우수성을 몸소 체험해 왔다. 전공과는 관련이 많이 없지만, 엄마를 따라 한의원도 자주 다니면서 다른 친구들보다 한의학과 많이 친해져 있었던 것 같다.”


Q. 한국한의학연구원을 알고 있었는가?

“키옴 톡톡에 지원하기 전에 기사로 설진기와 맥진기를 개발한 곳으로 알고 있었다. 또한 한의학의 과학화·현대화를 위해 많은 연구를 진행하는 연구기관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Q. 앞으로 활동하면서 어떠한 부분을 중점으로 알려나갈 것인가?

“세계가 한의학을 주목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한의학의 종주국인 한국에서, 특히 저와 비슷한 또래들에서 한의학에 대한 관심이 낮은 것에 항상 아쉬운 마음을 갖고 있었다. 또한 한의학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저조차도 한의학에서 사용되는 용어가 한자로 되어 있거나, 이해하기 어려운 내용이 있어 한의학을 깊이 있게 알아가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한국한의학연구원과 한의학을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MZ세대에게 익숙해지고 친숙해지는 것이 관건이라고 생각한다. 그동안 다양한 대외 활동에 참여하면서 익힌 기획력을 바탕으로 눈과 귀를 사로잡는 콘텐츠를 제작, 한의학을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생각이다. 또한 태국어를 전공하고 있다는 장점을 살려 현재 한류에 열광하는 태국인들에게 태국어로 한의학을 소개하고 그 우수성을 알려나갈 계획이다.” 


Q. 커뮤니케이터로서 자신만의 장점을 꼽는다면?

“한의학과 전혀 관련이 없는 전공을 하고 있고, 개인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있는 한 사람에 불과할지 모른다. 하지만 한의학과 저의 연결고리와 제3자의 시선을 가지고 한의학과 한국한의학연구원을 색다른 관점에서 알릴 수 있다는 것이 오히려 강점이 될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여러 대외 활동을 통해 쌓아온 콘텐츠 기획력과 추진력 그리고 태국어 능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다는 것 역시 커뮤니케이터로서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3D59A2FE-AA41-4634-A7CA-56DFE6A31781.jpg

 

Q. 한의학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여러 부분이 필요하다.

“태국어를 배우고 태국을 자주 오가며 가장 크게 느꼈던 것은 태국의 문화와 태국인들의 일상은 태국 전통의학과 깊은 연관성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었다. 태국 여행 기념품으로 인기가 많은 허브 인헤일러 ‘야돔’은 물론이고 태국 음식은 먹는 것만으로도 보약이 되는 ‘약선’으로 유명하다. 더불어 2019년에는 태국의 전통 마사지인 ‘누아드 타이’가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되기도 했다. 

 

이처럼 태국인들이 전통을 계승하고 발전시키고 일상에 접목시키는 과정들이 한의학에도 적용된다면 보다 더 발전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우리 모두의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고, 한의학의 과학화·현대화·세계화를 이뤄가는 과정을 더 많은 사람들이 알 수 있도록 키옴 톡톡과 같은 커뮤니케이터의 활동의 확대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Q. 강조하고 싶은 말은?

“우선 어찌보면 한의학과 관련이 없는 사람일 수 있는데 한의학에 대한 편견을 바꿔보겠다는 열정을 알아봐준 한국한의학연구원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 키옴 톡톡의 일원으로 앞으로 제작할 다양한 콘텐츠가 한의학을 널리 알리는데 작은 힘이지만 참여할 수 있게 돼 너무나도 기쁜 마음이다. 앞으로 활동에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


강환웅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