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5 (금)

  • 맑음속초17.3℃
  • 구름많음18.7℃
  • 구름조금철원18.0℃
  • 맑음동두천18.2℃
  • 맑음파주17.5℃
  • 구름많음대관령14.8℃
  • 박무백령도17.3℃
  • 구름많음북강릉18.2℃
  • 구름많음강릉20.2℃
  • 구름많음동해18.9℃
  • 박무서울20.1℃
  • 박무인천19.8℃
  • 구름조금원주19.7℃
  • 구름많음울릉도17.4℃
  • 박무수원18.6℃
  • 구름많음영월18.4℃
  • 구름많음충주19.0℃
  • 구름조금서산17.6℃
  • 구름많음울진18.9℃
  • 박무청주21.1℃
  • 박무대전19.7℃
  • 구름조금추풍령19.5℃
  • 맑음안동18.2℃
  • 구름조금상주18.3℃
  • 맑음포항19.4℃
  • 구름많음군산19.4℃
  • 박무대구19.5℃
  • 박무전주19.5℃
  • 구름많음울산18.9℃
  • 맑음창원18.3℃
  • 구름조금광주20.5℃
  • 맑음부산19.2℃
  • 맑음통영18.2℃
  • 구름많음목포20.8℃
  • 구름많음여수20.6℃
  • 흐림흑산도20.1℃
  • 맑음완도20.2℃
  • 구름많음고창18.6℃
  • 구름많음순천16.6℃
  • 박무홍성(예)18.3℃
  • 흐림제주23.6℃
  • 맑음고산21.3℃
  • 흐림성산20.8℃
  • 구름많음서귀포22.1℃
  • 맑음진주17.2℃
  • 맑음강화18.9℃
  • 맑음양평18.7℃
  • 맑음이천18.3℃
  • 구름많음인제19.0℃
  • 구름많음홍천17.9℃
  • 맑음태백15.3℃
  • 구름많음정선군18.2℃
  • 구름많음제천18.7℃
  • 맑음보은17.5℃
  • 맑음천안17.8℃
  • 구름조금보령18.4℃
  • 구름많음부여17.9℃
  • 구름조금금산18.6℃
  • 구름조금18.3℃
  • 구름조금부안19.2℃
  • 구름조금임실18.0℃
  • 구름많음정읍18.2℃
  • 구름많음남원19.1℃
  • 구름많음장수17.3℃
  • 구름많음고창군18.1℃
  • 구름많음영광군19.0℃
  • 맑음김해시18.3℃
  • 구름조금순창군19.4℃
  • 맑음북창원19.1℃
  • 구름조금양산시18.0℃
  • 구름많음보성군19.4℃
  • 구름많음강진군18.7℃
  • 구름많음장흥18.5℃
  • 맑음해남18.6℃
  • 구름많음고흥17.0℃
  • 맑음의령군17.9℃
  • 구름조금함양군17.9℃
  • 구름많음광양시19.1℃
  • 맑음진도군22.3℃
  • 구름조금봉화15.8℃
  • 구름많음영주17.5℃
  • 구름많음문경18.6℃
  • 구름조금청송군16.3℃
  • 구름많음영덕15.9℃
  • 맑음의성16.6℃
  • 구름조금구미19.9℃
  • 구름조금영천16.9℃
  • 구름많음경주시17.5℃
  • 구름조금거창18.2℃
  • 맑음합천17.8℃
  • 맑음밀양18.5℃
  • 구름조금산청17.8℃
  • 구름조금거제16.9℃
  • 구름많음남해18.0℃
醫史學으로 읽는 近現代 韓醫學 (449)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醫史學으로 읽는 近現代 韓醫學 (449)

1924년 『東西醫學硏究會月報』 제6호를 보니
“東西醫學硏究會月報를 통해 알 수 있는 1924년 한의계의 상황”

20200521153529_9cf944c0d057ef997d4f02d4e7a2e2a0_dhga.jpg

 

김남일 교수

경희대 한의대 의사학교실


1924년 9월 동서의학연구회에서는 『東西醫學硏究會月報』 제6호를 간행한다. 東西醫學硏究會은 1921년 창립된 한의사단체로, 金性璂(1879~?)가 회장이었다. 東西醫學硏究會는 1923년에 전국적인 조직을 가지고 있는 대단위 조직으로 성장하게 된다.

필자는 이 잡지를 20여년 전 우연히 어떤 헌책방에서 구입했던 기억이 있다. 지금 생각해봐도 이 잡지를 어떤 책방에서 헐값(?)에 구입할 수 있었던 것은 필자의 행운이 아니었나 생각한다.


제일 처음 一記者(이렇게 쓰여 있지만 아마도 編輯兼發行人이었던 許莊이 스스로를 이렇게 표현하지 않았나 생각됨)가 쓴 ‘頭辭(부제– 第六號刊行에 對하여)’에서 다음과 같이 당시 한의계의 상황을 이야기하고 있다. 이 글을 통해 6호가 간행되기까지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우리 朝鮮社會는 너무도 暗夜이며 너무도 無力하다. 그러나 더욱 우리 醫生社會는 暗夜를 論할 餘地도 無하며 力의 有無도 말할 價値조차도 無하였다. 蒼空을 向하여 별도 볼 수 없는 캄캄한 暗夜였고 鍼을 찔러도 피 한점 날 수 없는 바싹마른 瘦瘠兒이다. 아. 이것이 무슨 까닭인가? ……그런 중 六號에 至하야 周圍環境의 複雜한 事情으로 2개월간 停刊되야 月報는 鐵窓에 呻吟하게 되었던 것이 다시 머리를 들어서 光明한 日月下에 新鮮한 空氣를 吸收하게 된 것이 이것이야말로 참으로 幸이라 할는지 不幸이라 할는지?(下略)”


이어서 회장 金性璂는 「新凉을 迎하며」에서 가을을 맞이하여 감회를 간단한 글로 적고 있다. 편집부장 許莊은 「新任에 立한 我覺」에서 편집부장으로 새로 부임한 자신의 각오를 적고 있다. 姜理煥은 「東醫論(二)」에서 한의학에 대한 용어적 정리를 시도하고 있다. 그는 前號에 이어서 本號에서는 ‘肉爲墻’, ‘皮膚’, ‘胃及脈’, ‘氣血’, ‘經絡’, ‘海’, ‘人之常平’, ‘五臟(小大, 高下, 堅脆, 端正, 偏傾)’, ‘六腑(小大, 長短, 厚薄, 結直, 緩急)’, ‘臟象’, ‘氣度’, ‘營衛’ 등의 주제를 『黃帝內經』, 『東醫寶鑑』 등을 중심으로 설명하고 있다.

金鎭世의 「壽夭論」은 사람의 수요의 결정이 양생에 달려 있다는 것을 두쪽에 걸쳐 수많은 의서들을 인용하면서 논의하고 있다. 「脈法」은 회장 金性璂가 脈의 기초라고 할 수 있는 二十七脈, 相類脈, 相反脈, 十怪脈, 諸病主脈, 諸病體狀, 五臟脈, 六腑脈, 四時正脈 등을 정리하고 있다. 이것은 醫生을 지망하는 학생들을 위해 교육용으로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


都殷珪의 「四象醫學의 解說(續)」은 전호에 이어서 사상의학의 내용을 소개하는 글이다. 여기에서는 ‘四端論’의 원문을 소개하고 있다. 

金海秀의 勞瘵論은 당시 사회적 문제였던 폐결핵에 대한 한의학적 치료방안을 제시한 것이다. 薛大錫은 「怪疾에 對한 管見」에서 당시 유행했던 콜레라에 대한 자신의 견해와 유명 醫家들의 論과 처방들을 소개하고 있다. 


이어서 ‘本會講座’라는 題下에 京城醫專 출신 李載澤이 「內臟學에 對하야」, 京城府鍾路警察署長 森六治의 「淸潔法施行과 府民의 自覺」이라는 제목의 글이 실려 있다. 아마도 이 두 글은 동서의학연구회 회원들을 위한 공식적 보수교육을 녹취하여 정리한 것으로 보인다. 

이어서 ‘全北益山總支部講座에’라는 부제가 붙은 趙容準의 「痲疹에 就하야(一)」라는 글이 이어지는데, 이 글도 동서의학연구회 전북익산지부에서 진행된 강좌의 교재 내용의 일부를 소개한 것이다. 이어서 ‘衛生要義全載’라는 부제로 「防疫」이라는 제목의 글로 전염병의 예방과 치료에 대한 정보를 제시하고 있다.


2305-28.jpg

김남일 교수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