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2 (수)

  • 구름많음속초20.7℃
  • 비16.6℃
  • 구름많음철원16.2℃
  • 구름많음동두천16.5℃
  • 구름많음파주16.6℃
  • 구름조금대관령16.0℃
  • 구름조금백령도19.5℃
  • 구름많음북강릉20.3℃
  • 구름많음강릉22.8℃
  • 맑음동해21.2℃
  • 구름많음서울17.4℃
  • 구름많음인천18.3℃
  • 구름조금원주17.3℃
  • 맑음울릉도21.3℃
  • 천둥번개수원18.8℃
  • 구름많음영월18.1℃
  • 구름조금충주20.7℃
  • 구름조금서산19.5℃
  • 맑음울진21.0℃
  • 구름많음청주21.8℃
  • 구름많음대전21.5℃
  • 구름조금추풍령16.8℃
  • 안개안동18.0℃
  • 맑음상주18.6℃
  • 맑음포항21.8℃
  • 구름많음군산20.4℃
  • 맑음대구19.9℃
  • 구름조금전주21.7℃
  • 맑음울산19.6℃
  • 박무창원19.9℃
  • 구름많음광주21.3℃
  • 맑음부산21.5℃
  • 맑음통영21.8℃
  • 구름조금목포22.0℃
  • 맑음여수21.6℃
  • 구름조금흑산도23.6℃
  • 구름조금완도23.0℃
  • 구름많음고창21.4℃
  • 맑음순천16.5℃
  • 천둥번개홍성(예)23.5℃
  • 맑음제주21.8℃
  • 맑음고산23.6℃
  • 맑음성산21.3℃
  • 맑음서귀포21.7℃
  • 맑음진주20.9℃
  • 구름많음강화17.6℃
  • 흐림양평16.9℃
  • 구름조금이천17.5℃
  • 흐림인제16.6℃
  • 흐림홍천16.7℃
  • 맑음태백17.5℃
  • 구름조금정선군19.3℃
  • 구름많음제천17.5℃
  • 구름많음보은18.0℃
  • 구름많음천안21.1℃
  • 구름조금보령23.3℃
  • 구름조금부여21.2℃
  • 구름많음금산19.0℃
  • 구름많음21.6℃
  • 구름조금부안21.1℃
  • 구름많음임실17.6℃
  • 구름조금정읍21.9℃
  • 구름많음남원18.5℃
  • 구름조금장수19.1℃
  • 구름많음고창군21.3℃
  • 구름조금영광군21.2℃
  • 맑음김해시19.7℃
  • 구름많음순창군20.9℃
  • 맑음북창원20.8℃
  • 맑음양산시19.8℃
  • 맑음보성군17.9℃
  • 구름조금강진군18.2℃
  • 맑음장흥18.0℃
  • 구름조금해남18.0℃
  • 맑음고흥19.4℃
  • 맑음의령군17.7℃
  • 구름조금함양군18.6℃
  • 맑음광양시19.9℃
  • 구름조금진도군21.2℃
  • 맑음봉화14.6℃
  • 맑음영주16.0℃
  • 맑음문경16.5℃
  • 구름많음청송군17.0℃
  • 맑음영덕20.4℃
  • 구름조금의성19.4℃
  • 맑음구미18.1℃
  • 맑음영천17.5℃
  • 맑음경주시18.3℃
  • 맑음거창16.6℃
  • 맑음합천19.2℃
  • 구름조금밀양19.5℃
  • 맑음산청17.6℃
  • 맑음거제21.3℃
  • 맑음남해21.4℃
요양병원 연 증가율이 8.4%?…“이미 포화 상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요양병원 연 증가율이 8.4%?…“이미 포화 상태”

요양병협 “요양병원 전년비 증가율 2% 그쳐”
요양기관 증가율 높다는 건보공단 보도자료에 반박 나서

요양병원.jpg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한의신문=최성훈 기자] 최근 국내 요양병원 연평균 증가율이 8.4%에 달한다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발표에 대한요양병원협회(회장 손덕현, 이하 요양병협)가 반박하고 나섰다.

 

요양병협은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해 요양병원이 2% 늘어나는데 그쳐 증가율이 급격하게 둔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건보공단과 심평원은 ‘2018년 건강보험통계연보’를 공동으로 발간하면서 보도자료를 통해 요양병원이 다른 요양기관 종별과 비교할 때 증가율이 두드러진다는 점을 부각시켰다.

 

요양기관 종별 연평균 증가율을 보면 요양병원이 8.4%인 반면 치과가 2.5%, 한방이 2.4%, 의원이 1.7% 등이었다.

 

그러면서 건보공단은 ‘전년 대비’ 요양기관 증가율이 종합병원 3.3%, 의원 2.5% 등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대해 요양병협은 “이런 자료만 놓고 보면 요양병원은 다른 요양기관 종별보다 연평균 및 전년 대비 증가율이 3~4배 높은 것처럼 보인다”며 “하지만 건강보험통계연보를 자세히 보면 요양병원은 2017년 1529개(정신의료기관 111개 포함)에서 2018년 1560개(정신의료기관 113개 포함)로 2% 늘어나는데 그쳤다”고 밝혔다.

 

요양병원은 2012년부터 급증세를 보였지만 최근 들어 포화상태에 이르렀다는 게 요양병협의 설명이다.

 

요양병협은 “2018년 통계만 보더라도 전년 대비 증가율이 종합병원(3.3%), 의원(2.5%)보다 낮다”며 “그럼에도 건보공단은 요양병원에 부정적인 이미지를 줄 수 있는 ‘연평균 증가율(8.4%)’ 자료만 인용해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했다”고 지적했다.

 

손덕현 회장은 “요양병원이 포화상태에 이르렀고, 경영난이 겹치면서 지난해 이후 거의 늘어나지 않고 있음에도 여전히 급증하는 것처럼 보도하고 있어 유감”이라며 “요양병원들은 최저임금 인상, 병상간 이격거리 확대, 저수가 등으로 경영난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지만 꾸준히 인력을 확충해 의료의 질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2018년 건강보험통계연보에 따르면 요양병원의 근무인력(한의사, 의사, 치과의사, 약사, 간호사)은 2017년 3만3457명에서 2018년 3만3226명으로 8.3% 증가했다. 

최성훈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