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1 (월)

  • 구름많음속초20.3℃
  • 구름조금24.4℃
  • 구름많음철원23.0℃
  • 구름조금동두천24.4℃
  • 맑음파주22.4℃
  • 구름많음대관령17.7℃
  • 맑음백령도22.9℃
  • 구름많음북강릉21.1℃
  • 구름조금강릉22.8℃
  • 구름많음동해21.7℃
  • 구름조금서울24.0℃
  • 연무인천21.2℃
  • 구름많음원주23.4℃
  • 맑음울릉도24.0℃
  • 맑음수원24.0℃
  • 구름많음영월23.5℃
  • 구름조금충주23.3℃
  • 맑음서산24.4℃
  • 구름조금울진22.4℃
  • 연무청주24.8℃
  • 맑음대전25.5℃
  • 구름조금추풍령23.0℃
  • 구름많음안동24.2℃
  • 구름많음상주25.1℃
  • 구름많음포항26.2℃
  • 맑음군산24.6℃
  • 구름많음대구27.5℃
  • 연무전주25.2℃
  • 구름많음울산26.9℃
  • 구름조금창원27.4℃
  • 맑음광주26.0℃
  • 구름많음부산26.8℃
  • 구름조금통영24.7℃
  • 박무목포23.7℃
  • 맑음여수26.5℃
  • 구름조금흑산도21.0℃
  • 맑음완도25.7℃
  • 맑음고창25.8℃
  • 구름조금순천25.7℃
  • 맑음홍성(예)25.2℃
  • 맑음제주27.0℃
  • 맑음고산24.5℃
  • 맑음성산26.4℃
  • 맑음서귀포25.1℃
  • 구름조금진주27.4℃
  • 맑음강화22.1℃
  • 구름많음양평23.9℃
  • 구름조금이천24.1℃
  • 구름많음인제23.2℃
  • 맑음홍천24.1℃
  • 구름많음태백20.9℃
  • 구름많음정선군24.5℃
  • 구름많음제천24.1℃
  • 맑음보은24.1℃
  • 맑음천안24.2℃
  • 맑음보령23.1℃
  • 맑음부여23.2℃
  • 맑음금산24.8℃
  • 맑음25.1℃
  • 맑음부안24.1℃
  • 구름많음임실22.6℃
  • 맑음정읍25.3℃
  • 맑음남원24.3℃
  • 구름많음장수21.9℃
  • 맑음고창군26.0℃
  • 맑음영광군25.4℃
  • 구름많음김해시27.0℃
  • 맑음순창군24.2℃
  • 구름많음북창원28.0℃
  • 구름많음양산시28.9℃
  • 맑음보성군28.0℃
  • 구름조금강진군26.9℃
  • 맑음장흥26.1℃
  • 구름조금해남25.8℃
  • 맑음고흥25.7℃
  • 구름조금의령군28.0℃
  • 구름많음함양군25.8℃
  • 구름조금광양시28.0℃
  • 맑음진도군25.1℃
  • 구름많음봉화22.5℃
  • 구름많음영주24.1℃
  • 구름많음문경25.0℃
  • 구름많음청송군23.8℃
  • 구름많음영덕24.5℃
  • 구름많음의성23.5℃
  • 맑음구미26.2℃
  • 구름많음영천25.0℃
  • 구름조금경주시25.8℃
  • 구름많음거창24.8℃
  • 구름많음합천25.9℃
  • 구름많음밀양26.9℃
  • 구름많음산청25.0℃
  • 구름조금거제27.6℃
  • 구름조금남해25.5℃
강원도한의사회 임일규 명예회장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한의사회 임일규 명예회장

B0022004032654775.jpg

강원도한의사회 임일규 명예회장이 최근 39년간 모아온 중앙일보와 50년간 모은 강원일보를 강원대 도서관에 기증했다.



평소 수집에 관심이 많기로 유명한 임 회장이었기에 머리가 끄덕여 졌지만 그 방대한 양과 긴 세월에 저절로 입이 벌어진다.

“신문을 넘겨주는데 딸을 시집보낸 것 만큼이나 섭섭해 눈물이 나서 혼났다”고 말하는 임 회장. 기증한 신문에 세월만큼이나 쌓여있는 그의 정을 짐작케 했다.



임 회장이 중앙일보와 인연을 맺은 것은 서울 성동구에서 한의원을 운영하고 있던 당시 중앙일보 창간을 알리는 전단지를 접하고 부터다.



“전단지를 보는순간 ‘중앙’이란 글자에 끌렸다. 그도 그럴것이 춘천시 중앙로에서 태어나 고등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이곳에서 살아 ‘중앙’이란 단어가 친숙하게 다가왔던 것은 어쩌면 당연한 것이었는지도 모르겠다.”



이런 인연으로 구독을 시작한 임 회장은 하루도 빠짐없이 신문을 모았으며 신문이 비에 젖거나 배달이 되지 않았을 때는 춘천지국은 물론 화천, 가평, 심지어 본사까지 연락해 신문을 구하는 수고도 마다하지 않았다.



강원일보 경우에는 춘천시 중앙로에서 한약방을 하시던 선친의 어깨너머로 강원일보를 보기 시작한 것이 인연이 됐다.

이렇게 모아온 강원일보가 두 트럭분이 넘어 이사할 때 이삿짐 센터 직원의 불평을 사기도 했다며 웃는 임 회장.



“늘 신문을 보면서 사람답게 살아가는 법 봉사하는 법을 배우고 있다. 아름다운 미담들을 골라 책으로 엮어보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한 것이 아쉽다”고 말한다.

임 회장은 오늘도 한의신문을 비롯한 많은 신문들의 역사와 세월과 정을 쌓아가는데 여념이 없다.



임 회장이 기증한 신문에 대해 강원대학교는 감사패를 전달하며 도서관에 별도로 코너를 마련, 학생들이 이용하도록 하는 등 임 회장의 뜻이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는 약속을 했다.
관리자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