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맑음속초19.1℃
  • 맑음14.0℃
  • 맑음철원12.8℃
  • 맑음동두천13.9℃
  • 구름조금파주13.0℃
  • 맑음대관령9.4℃
  • 구름많음춘천14.7℃
  • 박무백령도17.3℃
  • 맑음북강릉20.1℃
  • 맑음강릉22.4℃
  • 맑음동해18.4℃
  • 맑음서울18.5℃
  • 박무인천18.3℃
  • 맑음원주15.2℃
  • 맑음울릉도19.4℃
  • 박무수원17.0℃
  • 맑음영월12.7℃
  • 맑음충주12.7℃
  • 구름많음서산14.7℃
  • 맑음울진15.0℃
  • 맑음청주18.0℃
  • 맑음대전16.0℃
  • 맑음추풍령15.5℃
  • 맑음안동13.9℃
  • 구름조금상주14.7℃
  • 맑음포항20.1℃
  • 맑음군산16.3℃
  • 맑음대구17.7℃
  • 맑음전주18.0℃
  • 박무울산18.1℃
  • 맑음창원18.3℃
  • 구름조금광주19.6℃
  • 맑음부산19.8℃
  • 맑음통영19.3℃
  • 박무목포19.2℃
  • 맑음여수21.1℃
  • 박무흑산도18.0℃
  • 맑음완도18.0℃
  • 구름많음고창14.4℃
  • 맑음순천14.2℃
  • 안개홍성(예)14.4℃
  • 맑음13.9℃
  • 맑음제주19.6℃
  • 맑음고산21.2℃
  • 맑음성산17.9℃
  • 맑음서귀포19.9℃
  • 맑음진주15.3℃
  • 구름조금강화12.7℃
  • 구름조금양평15.5℃
  • 맑음이천14.3℃
  • 맑음인제12.6℃
  • 맑음홍천13.5℃
  • 맑음태백8.3℃
  • 맑음정선군11.7℃
  • 맑음제천10.7℃
  • 맑음보은12.8℃
  • 맑음천안13.8℃
  • 맑음보령16.0℃
  • 맑음부여15.3℃
  • 맑음금산13.5℃
  • 맑음15.5℃
  • 맑음부안16.5℃
  • 구름조금임실13.8℃
  • 구름조금정읍15.6℃
  • 맑음남원15.4℃
  • 맑음장수11.4℃
  • 구름많음고창군15.0℃
  • 구름많음영광군15.2℃
  • 맑음김해시18.9℃
  • 맑음순창군15.9℃
  • 맑음북창원19.1℃
  • 맑음양산시17.3℃
  • 맑음보성군16.1℃
  • 맑음강진군16.2℃
  • 맑음장흥14.4℃
  • 맑음해남13.8℃
  • 맑음고흥15.3℃
  • 맑음의령군14.5℃
  • 맑음함양군12.6℃
  • 맑음광양시19.3℃
  • 맑음진도군13.6℃
  • 맑음봉화9.8℃
  • 맑음영주10.0℃
  • 맑음문경13.8℃
  • 맑음청송군10.1℃
  • 맑음영덕14.6℃
  • 맑음의성11.0℃
  • 맑음구미15.2℃
  • 맑음영천14.0℃
  • 맑음경주시15.4℃
  • 맑음거창13.0℃
  • 맑음합천14.1℃
  • 맑음밀양16.3℃
  • 맑음산청14.6℃
  • 맑음거제17.4℃
  • 맑음남해18.1℃
ICOM 대회 유치경쟁 뜨겁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ICOM 대회 유치경쟁 뜨겁다

A0022004051137368.jpg

제1회 ISOM이사회



오는 10월 제13차 ICOM 개최를 앞두고 대구를 비롯한 서울, 제주, 부산 등 전국 규모의 유치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지난 7일 LG타워 사랑채에서 개최된 제1회 ISOM 이사회(회장 홍순봉)에서는 이들 개최후보 도시들이 각자의 장점과 부대효과 등을 내세워 유치에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돼 주목을 끌었다.



현재 가장 유치경쟁에서 가장 적극적으로 뛰어든 도시는 대구로 대회 개최비용을 비롯해, 셔틀버스 전문인력 지원 등을 약속하는 등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지고 있다.

또 서울, 부산, 제주 등 도시들도 비록 대구의 열성에는 못 미치지만 물밑 작업이 한창인 것으로 알려진다.



이에따라 이날 열린 ICOM 이사회에서는 각 도시들의 유치경쟁이 뜨거워지면서 대회장소 선정 어려움이 뒤따르자 일정 및 장소를 한의협 안재규 회장과 ISOM 이응세 사무총장이 결정해야 할 사항이라는 데 의견을 모으고 이를 위임키로 했다.

또 ISOM 국제이사회개최는 6월 말경 열릴 예정인 전 일본동양의학 학술대회에서 개최하되, 추후 한국에서 정식으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주제선정과 관련해 ICOM 창립 30주년 기념과 지방 특성에 맞는 주제선정, 학술적 의미, 주제발표자 선정 등을 고려해 ICOM 조직위에 위임하기로 했다.

또 ICOM 1차 안내문 제작은 일어, 중국어, 일본어로 하자는 의견이 제기 되었으나 이미 11차 ICOM 유치 경험도 있는 만큼 개최일정, 장소, 주제 등이 정해지면 조직위서 결정, 추진하기로 입장을 정리했다.



회의에 앞서 ISOM 홍순봉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오늘 개최되는 이사회는 ICOM 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준비사항 점검을 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ICOM 대회가 흑자 학술대회로 자리잡고, 도나 직할시, 광역시 단위에서 유치경쟁을 벌이는 것은 국제학술대회로서의 위상과 가치가 높아졌기 때문인 만큼 대회성공을 위해 다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관리자 기자




  • [한의약 이슈 브리핑] 금산군보건소 코로나19 비대면 한의진료, 만족도 84%

  • [한의약 이슈 브리핑] 장애인 건강주치의 사업에 한의사 참여 필요

  • [한의약 이슈 브리핑]한의협, 교통사고 환자의 진단서 반복 발급 의무화 대회원 담화문 발표

  • [3분 한의약] 뇌졸중 치료 중 한약복용과 침치료 안전할까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