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속초3.2℃
  • 맑음0.4℃
  • 맑음철원-0.5℃
  • 맑음동두천1.2℃
  • 맑음파주-0.2℃
  • 맑음대관령-2.8℃
  • 구름조금백령도5.5℃
  • 맑음북강릉2.9℃
  • 맑음강릉4.7℃
  • 맑음동해4.6℃
  • 맑음서울3.0℃
  • 맑음인천3.3℃
  • 맑음원주2.9℃
  • 구름많음울릉도3.9℃
  • 맑음수원3.4℃
  • 맑음영월1.2℃
  • 맑음충주1.2℃
  • 맑음서산2.5℃
  • 맑음울진4.9℃
  • 맑음청주4.8℃
  • 맑음대전3.7℃
  • 맑음추풍령0.8℃
  • 맑음안동2.9℃
  • 맑음상주3.1℃
  • 맑음포항6.0℃
  • 맑음군산4.2℃
  • 맑음대구5.8℃
  • 맑음전주5.2℃
  • 맑음울산4.8℃
  • 맑음창원4.9℃
  • 맑음광주5.6℃
  • 맑음부산6.8℃
  • 맑음통영7.5℃
  • 맑음목포5.0℃
  • 맑음여수7.8℃
  • 맑음흑산도6.9℃
  • 맑음완도5.5℃
  • 맑음고창4.1℃
  • 맑음순천3.3℃
  • 맑음홍성(예)3.6℃
  • 맑음제주10.1℃
  • 맑음고산8.7℃
  • 구름조금성산7.0℃
  • 맑음서귀포12.1℃
  • 맑음진주6.1℃
  • 맑음강화-0.4℃
  • 맑음양평1.8℃
  • 맑음이천2.2℃
  • 맑음인제0.3℃
  • 맑음홍천1.5℃
  • 맑음태백-1.2℃
  • 맑음정선군-0.4℃
  • 맑음제천-1.2℃
  • 맑음보은0.7℃
  • 맑음천안1.9℃
  • 맑음보령3.4℃
  • 맑음부여2.7℃
  • 맑음금산1.4℃
  • 맑음부안5.7℃
  • 맑음임실1.0℃
  • 맑음정읍4.6℃
  • 맑음남원3.8℃
  • 맑음장수0.4℃
  • 맑음고창군3.1℃
  • 맑음영광군4.8℃
  • 맑음김해시6.0℃
  • 맑음순창군3.2℃
  • 맑음북창원3.7℃
  • 맑음양산시5.4℃
  • 맑음보성군4.9℃
  • 맑음강진군5.1℃
  • 맑음장흥3.8℃
  • 맑음해남4.9℃
  • 맑음고흥3.7℃
  • 맑음의령군6.2℃
  • 맑음함양군2.1℃
  • 맑음광양시6.7℃
  • 맑음진도군5.4℃
  • 맑음봉화-0.8℃
  • 맑음영주0.3℃
  • 맑음문경0.0℃
  • 맑음청송군1.2℃
  • 맑음영덕4.3℃
  • 맑음의성1.6℃
  • 맑음구미4.2℃
  • 맑음영천4.3℃
  • 맑음경주시5.1℃
  • 맑음거창2.6℃
  • 맑음합천4.9℃
  • 맑음밀양4.7℃
  • 맑음산청4.6℃
  • 맑음거제5.4℃
  • 맑음남해6.4℃
스테로이드 온라인 불법판매 급증...올해만 4373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스테로이드 온라인 불법판매 급증...올해만 4373건

온라인 불법판매 적발 최근 3년간 16배 증가

발기부전·조루치료제>각성흥분제>스테로이드 순

김광수 의원 "식약처, 근절대책 마련하라"




1562896558514



[한의신문=윤영혜 기자]최근 유소년 야구교실을 운영하던 前프로야구 선수가 유소년 선수를 대상으로 스테로이드제제 등의 금지 약물을 주사·투여한 혐의로 구속되는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올해 1월~5월까지 스테로이드 온라인 불법판매 적발건수가 2016년 전체 적발건수의 16배를 넘는 것으로 나타나 의약품 불법판매 근절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민주평화당 의원이 12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2016~2019.5월) 의약품 온라인 불법판매 적발 현황’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온라인상에서의 스테로이드 불법판매 적발건수는 4373건이었으며, 16년(272건) 대비 무려 16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온라인상에서 불법판매 및 유통되는 스테로이드에 대한 단속·수사 강화로 인한 결과로 분석되지만, 한편으로는 의약품 불법판매에 대한 식약처의 모니터링에도 불구하고 국내 판매금지 품목이자 전문의의 처방 없이 구매할 수 없는 전문의약품인 스테로이드에 대한 온라인 불법판매가 성행하고 있음을 방증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또 의약품 불법판매 적발건수는 2016년 2만4928건, 2017년 2만4955건, 2018년 2만8657건으로 3년간 15% 증가했으며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의약품 불법판매 적발건수는 1만7077건으로 상반기가 채 되지 않은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전년도 전체 건수의 60%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약품 유형별 적발현황을 보면, ‘발기부전·조루치료제’에 대한 온라인 불법판매 적발건수가 3만8504건으로 전체 적발건수의 40.3%를 차지해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각성·흥분제’ 9057건(9.5%), ‘스테로이드’ 5589건(5.8%), 피부(여드름, 건선) 5031건(5.3%)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의약품 불법판매 적발현황을 살펴보면, 낙태유도제는 2016년 193건에서 2018년 2197건으로 증가해 3년간 적발건수가 11.4배 증가로 큰 증가세를 보였다.



김광수 의원은 “최근 유소년 야구교실에서 전 프로야구 선수가 유소년 선수들에게 스테로이드를 비롯한 불법 의약품을 투약한 혐의로 구속되는 사건이 발생했다”며 “약사법 제44조에서는 약국 개설자가 아니면 의약품 판매는 물론 취득도 할 수 없다고 명시되어 있음에도 야구교실 한켠에 불법 의약품들이 버젓이 놓여 사용되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스테로이드를 비롯한 전문의약품들은 전문의의 처방이 없다면 부작용을 수반하는 만큼 온라인상에서 불법적으로 판매 또는 구입하는 것에 대한 위험을 직시해야 한다"며 "식약처는 장기적 안목에서 의약품 불법판매를 근절할 수 있는 대책 마련에 즉각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영혜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