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1 (토)

  • 흐림속초17.1℃
  • 흐림14.9℃
  • 흐림철원13.7℃
  • 흐림동두천15.1℃
  • 흐림파주15.6℃
  • 흐림대관령14.3℃
  • 흐림백령도18.5℃
  • 흐림북강릉16.9℃
  • 흐림강릉17.7℃
  • 흐림동해16.9℃
  • 흐림서울18.6℃
  • 흐림인천19.8℃
  • 구름조금원주16.6℃
  • 흐림울릉도19.5℃
  • 흐림수원19.7℃
  • 구름많음영월15.4℃
  • 흐림충주16.3℃
  • 흐림서산18.2℃
  • 흐림울진22.1℃
  • 흐림청주18.7℃
  • 구름많음대전18.8℃
  • 흐림추풍령16.4℃
  • 흐림안동16.8℃
  • 흐림상주16.5℃
  • 비포항22.7℃
  • 흐림군산19.0℃
  • 비대구19.7℃
  • 구름많음전주17.6℃
  • 비울산18.4℃
  • 비창원17.2℃
  • 비광주18.9℃
  • 비부산17.9℃
  • 흐림통영17.7℃
  • 비목포19.3℃
  • 비여수18.7℃
  • 비흑산도19.0℃
  • 흐림완도18.6℃
  • 흐림고창16.9℃
  • 흐림순천16.8℃
  • 비홍성(예)17.1℃
  • 흐림제주21.3℃
  • 흐림고산21.3℃
  • 흐림성산21.6℃
  • 흐림서귀포20.5℃
  • 흐림진주17.4℃
  • 흐림강화17.6℃
  • 흐림양평17.0℃
  • 흐림이천16.4℃
  • 흐림인제13.8℃
  • 흐림홍천15.4℃
  • 흐림태백14.5℃
  • 구름조금정선군14.5℃
  • 흐림제천15.3℃
  • 흐림보은17.1℃
  • 흐림천안17.8℃
  • 흐림보령19.9℃
  • 흐림부여18.4℃
  • 구름많음금산15.2℃
  • 구름많음부안17.1℃
  • 흐림임실14.3℃
  • 흐림정읍15.8℃
  • 흐림남원20.1℃
  • 흐림장수18.7℃
  • 흐림고창군16.8℃
  • 흐림영광군17.1℃
  • 흐림김해시17.9℃
  • 흐림순창군17.8℃
  • 흐림북창원16.9℃
  • 흐림양산시18.6℃
  • 흐림보성군18.1℃
  • 흐림강진군18.4℃
  • 흐림장흥18.2℃
  • 흐림해남17.8℃
  • 흐림고흥17.5℃
  • 흐림의령군17.7℃
  • 흐림함양군17.0℃
  • 흐림광양시17.4℃
  • 흐림진도군18.2℃
  • 흐림봉화15.8℃
  • 흐림영주16.1℃
  • 흐림문경17.2℃
  • 흐림청송군19.8℃
  • 흐림영덕22.0℃
  • 흐림의성16.8℃
  • 흐림구미17.2℃
  • 흐림영천21.3℃
  • 흐림경주시18.2℃
  • 흐림거창16.1℃
  • 흐림합천16.3℃
  • 흐림밀양18.2℃
  • 흐림산청16.6℃
  • 흐림거제18.5℃
  • 흐림남해18.1℃
“공적자금 4조?…바이오산업 혁신전략 전면 철회해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공적자금 4조?…바이오산업 혁신전략 전면 철회해야”

보건의료단체연합, 대통령 바이오산업 육성 전략 발표 겨냥



보건의료단체



 



[한의신문=최성훈 기자] 보건시민단체가 문재인 대통령이 발표한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에 대한 전면 철회를 촉구했다.



건강원실현을위한보건의료단체연합(이하 보건의료단체연합)은 23일 공동성명을 내고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을 위한 혁신전략 발표는 삼성을 비롯한 재벌의 요구를 전면 수용하고, 보건의료 안전장치에 대한 규제를 전면 해제하겠다는 총체적 내용이 담겼다”면서 “과학적이지도 근거도 불충분한 바이오헬스 산업화에 공적자금 4조원을 투자하겠다는 전략을 철회하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가 쏟아 붇겠다는 공적자금 4조원은 국민 건강을 위한 기초의학연구, 기초생물학연구를 포함한 기금이지만 전부 삼성바이오로직스 같은 재벌 기업들에게로 옮겨간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최근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부정 사태나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사태 등과 같이 바이오업계의 모럴 헤저드가 심각한 상황에서 정부의 투자 지원 약속을 중단해야 된다는 것이다.



보건의료단체연합은 이에 대해 “이런 대통령의 전략은 한국 보건의료의 미래를 국민을 위한 복지로 강화시키는 것이 아니라 송두리째 투기자본에게 저당 접히겠다는 선언과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또 이 단체는 문 대통령이 발표한 의약품 및 의료기기 안전 평가 기간 단축 전략에 대해서도 전면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보건의료단체연합은 “최근 벌어진 위험한 성분이 포함된 인보사사태는 물론이고, 그간 허가받은 면역세포치료제의 상당수가 그 효과 및 안전성 논란에 직면해 있다”며 “한국의 의약품 임상승인 기간은 이미 30일로 중국이나 유럽 대부분 나라의 60일보다 2배 짧은 수치”라고 설명했다.



이 단체는 “누구를 위해 무슨 근거로 의약품과 의료기기의 인허가 단축을 강행하고, 기업들이 그토록 바라는 우선 신속심사제를 도입하겠다는 것이냐”며 “의약품 및 의료기기에 대한 규제 완화가 가져올 미래는 가짜약, 가짜 의료기기의 양산일 뿐이며, 그 비용과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에게 전가된다”고 꼬집었다.



보건의료단체연합은 개인건강정보 민영화 추진 전략에 대해서도 “국민 100만명의 유전체 정보를 한 곳에 모은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은 개인정보보호법과 의료법을 엄연히 위반하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나서 우리의 정보를 기업에게 돈벌이용으로 팔아넘기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성훈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