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2 (목)

  • 구름많음속초27.6℃
  • 구름조금30.7℃
  • 맑음철원28.3℃
  • 맑음동두천29.1℃
  • 맑음파주28.6℃
  • 구름많음대관령25.7℃
  • 구름많음백령도24.9℃
  • 구름많음북강릉26.8℃
  • 구름많음강릉27.5℃
  • 구름조금동해24.3℃
  • 맑음서울30.7℃
  • 구름조금인천28.8℃
  • 맑음원주29.8℃
  • 구름많음울릉도25.2℃
  • 맑음수원28.8℃
  • 구름조금영월28.8℃
  • 맑음충주29.6℃
  • 맑음서산28.1℃
  • 흐림울진25.7℃
  • 맑음청주29.8℃
  • 구름많음대전29.1℃
  • 흐림추풍령27.7℃
  • 구름많음안동28.2℃
  • 구름많음상주29.0℃
  • 구름많음포항28.1℃
  • 구름조금군산27.9℃
  • 구름조금대구29.8℃
  • 구름많음전주28.5℃
  • 구름많음울산27.5℃
  • 구름조금창원28.4℃
  • 구름많음광주29.8℃
  • 흐림부산26.6℃
  • 구름많음통영28.0℃
  • 연무목포28.7℃
  • 구름조금여수28.2℃
  • 박무흑산도26.7℃
  • 구름많음완도
  • 흐림고창27.6℃
  • 구름조금순천29.6℃
  • 구름조금홍성(예)28.5℃
  • 구름많음제주29.5℃
  • 맑음고산28.9℃
  • 흐림성산26.6℃
  • 맑음서귀포28.2℃
  • 맑음진주30.0℃
  • 맑음강화27.0℃
  • 맑음양평31.3℃
  • 구름조금이천30.5℃
  • 구름조금인제29.0℃
  • 맑음홍천31.2℃
  • 구름조금태백26.1℃
  • 맑음정선군25.6℃
  • 맑음제천28.6℃
  • 구름조금보은28.4℃
  • 맑음천안28.1℃
  • 구름조금보령26.3℃
  • 맑음부여29.0℃
  • 구름많음금산28.6℃
  • 구름많음부안27.8℃
  • 흐림임실27.5℃
  • 흐림정읍28.2℃
  • 구름많음남원29.2℃
  • 흐림장수26.7℃
  • 흐림고창군28.0℃
  • 흐림영광군28.0℃
  • 구름많음김해시31.7℃
  • 흐림순창군28.7℃
  • 구름많음북창원28.9℃
  • 구름많음양산시30.9℃
  • 구름조금보성군31.3℃
  • 맑음강진군21.5℃
  • 구름조금장흥30.8℃
  • 맑음해남30.4℃
  • 구름많음고흥30.1℃
  • 구름조금의령군30.9℃
  • 구름많음함양군29.6℃
  • 구름조금광양시30.6℃
  • 구름조금진도군28.8℃
  • 구름많음봉화26.1℃
  • 구름많음영주28.0℃
  • 맑음문경28.2℃
  • 구름많음청송군27.8℃
  • 흐림영덕27.2℃
  • 구름많음의성29.0℃
  • 흐림구미28.2℃
  • 구름조금영천29.9℃
  • 구름많음경주시28.4℃
  • 흐림거창28.1℃
  • 구름조금합천31.7℃
  • 구름조금밀양29.9℃
  • 구름많음산청30.3℃
  • 구름많음거제27.8℃
  • 구름많음남해30.4℃
“대표적 당뇨합병증 ‘당뇨발’, 인식 부족으로 치료 시작 늦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대표적 당뇨합병증 ‘당뇨발’, 인식 부족으로 치료 시작 늦어”

치료제의 보험급여 기준 조정, 다학제적 진료 및 치료 환경 개선 등 필요

윤종필 의원, ‘당뇨발 인식 개선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 개최



1



[한의신문=강환웅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종필 의원은 지난달 31일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당뇨발 인식 개선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를 개최했다.



대한창상학회가 자문으로 참여한 이번 간담회는 대표적인 당뇨합병증으로 족부 절단까지 이를 수 있는 당뇨발의 위험성을 알리고, 다양한 치료법과 치료 과정의 어려움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이날 윤종필 의원은 “당뇨발은 적절한 시기에 효과적인 치료가 이뤄져야 함에도 불구하고 현재 건강보험 급여권 내의 치료 방법은 매우 제한적”이라며 “당뇨병 환자 중 족부 합병증이 있는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약 2.5배 많은 의료비를 지출하며 경제적 부담이 있는 만큼 당뇨발 환자들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진 간담회에서는 대한창상학회 소속 당뇨발 전문 교수들의 주제 발표와 3명의 패널로 구성된 토론으로 진행됐다.



첫 번째 주제 발표를 맡은 고려대학교 남궁식 교수는 “당뇨발로 족부를 절단할 경우 5년 내 사망률은 68%로, 사망률이 높은 가장 대표적인 암인 폐암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사망률을 보인다”며 “당뇨발은 여러 가지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각 환자 특성에 맞는 맞춤형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건국대학교 신동혁 교수는 “당뇨발 치료에는 감염 조절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이에 도움이 되는 은 함유 드레싱은 살균작용의 효과가 고시에 명시되어 있음에도 화상환자에 한해서만 사용할 수 있게 되어 당뇨발 치료 과정에서 사용하는데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신 교수는 이어 “당뇨발 치료는 영상의학과, 심혈관내과, 혈관외과와 더불어 창상 전문가 등 다양한 전문 의료인들의 치료가 필요한데 비용이 많이 들어 환자들이 부담을 느낀다”며 “당뇨발 환자들이 보다 효과적으로 치료 받기 위해서는 급여기준의 조정과 다학제적 진료환경이 조성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제 발표에 이어 진행된 토론에는 가톨릭대학교 전영준 교수를 좌장으로 △계명대학교 김준형 교수 △국민일보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재관리부 김의성 부장이 패널로 참여해 당뇨발 치료를 위한 치료여건 개선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김준형 교수는 “당뇨병 증가에 따라 당뇨발 환자도 증가하고 있는데 당뇨발은 질병 코드조차 없어 그 현황을 파악하기 어렵다”며 “또한 드레싱 제품이나 치료방법이 발전하고 있음에도 경제적인 부담으로 환자들이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생긴다”며, 실제 임상 현장에서 느낀 당뇨발 치료 환경의 문제점에 대해 발언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는 “주변에도 당뇨발로 사망하신 분이 계신데, 그동안 당뇨병의 위험성에 대한 홍보는 많았지만 그 합병증인 당뇨발에 대해서는 많이 알려지지 않았던 것 같다”며 “앞으로 당뇨발과 같은 합병증에 더욱 관심을 갖고 관련 학회 공동으로 ‘당뇨발의 날’ 지정 등 홍보를 적극적으로 펼쳐가야 할 것이고, 의료비 부담을 덜 수 있는 지원 방안이 마련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또한 김의성 부장은 “당뇨발의 경우 일부는 급여가 되고 있으나 급여가 되지 않는 부분들은 복지부와 상의해서 검토를 추진하겠다”며 “오늘 나온 의견들을 토대로 당뇨발 치료에 도움이 되는 치료재나 치료방법에 대해서 창상학회에서 의견을 주면 급여를 검토하고, 필요한 사항은 내부에서 논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환웅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