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 (일)

  • 맑음속초8.8℃
  • 흐림2.2℃
  • 구름많음철원1.8℃
  • 구름조금동두천5.4℃
  • 구름조금파주6.4℃
  • 맑음대관령1.5℃
  • 맑음백령도7.7℃
  • 맑음북강릉6.2℃
  • 맑음강릉7.9℃
  • 맑음동해7.6℃
  • 맑음서울8.1℃
  • 구름조금인천8.6℃
  • 맑음원주7.2℃
  • 비울릉도7.0℃
  • 맑음수원8.0℃
  • 맑음영월4.5℃
  • 구름많음충주6.5℃
  • 맑음서산7.6℃
  • 맑음울진7.2℃
  • 맑음청주7.5℃
  • 맑음대전7.6℃
  • 맑음추풍령6.3℃
  • 구름많음안동7.1℃
  • 구름조금상주7.5℃
  • 맑음포항10.2℃
  • 맑음군산9.0℃
  • 구름조금대구9.8℃
  • 구름많음전주7.7℃
  • 맑음울산10.3℃
  • 맑음창원7.9℃
  • 맑음광주7.9℃
  • 맑음부산9.6℃
  • 맑음통영8.7℃
  • 구름조금목포9.5℃
  • 맑음여수9.2℃
  • 맑음흑산도9.6℃
  • 맑음완도9.9℃
  • 구름조금고창7.7℃
  • 맑음순천7.5℃
  • 맑음홍성(예)8.1℃
  • 맑음제주11.4℃
  • 맑음고산11.3℃
  • 맑음성산9.9℃
  • 맑음서귀포10.0℃
  • 구름조금진주9.2℃
  • 구름조금강화8.0℃
  • 맑음양평4.5℃
  • 맑음이천7.3℃
  • 구름많음인제2.5℃
  • 구름조금홍천4.1℃
  • 맑음태백3.5℃
  • 구름조금정선군3.2℃
  • 맑음제천2.0℃
  • 맑음보은7.0℃
  • 맑음천안7.2℃
  • 맑음보령8.2℃
  • 맑음부여6.9℃
  • 맑음금산6.9℃
  • 맑음7.1℃
  • 구름조금부안9.1℃
  • 맑음임실5.4℃
  • 맑음정읍6.6℃
  • 맑음남원5.0℃
  • 구름많음장수2.7℃
  • 맑음고창군5.5℃
  • 구름조금영광군8.8℃
  • 맑음김해시9.3℃
  • 맑음순창군6.7℃
  • 맑음북창원9.6℃
  • 맑음양산시9.9℃
  • 맑음보성군8.1℃
  • 구름조금강진군9.8℃
  • 맑음장흥9.0℃
  • 맑음해남7.7℃
  • 맑음고흥9.1℃
  • 구름조금의령군7.6℃
  • 맑음함양군7.3℃
  • 구름조금광양시8.4℃
  • 맑음진도군10.0℃
  • 구름조금봉화5.5℃
  • 구름조금영주6.6℃
  • 구름많음문경7.4℃
  • 구름많음청송군6.5℃
  • 맑음영덕7.9℃
  • 구름많음의성7.5℃
  • 맑음구미9.0℃
  • 맑음영천8.8℃
  • 구름조금경주시9.7℃
  • 맑음거창6.9℃
  • 구름많음합천8.4℃
  • 맑음밀양8.4℃
  • 맑음산청7.9℃
  • 맑음거제10.0℃
  • 맑음남해9.6℃
[신간] 나는 암으로 죽지 않았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신간] 나는 암으로 죽지 않았다

“암은 마음과 육체가 어긋나면서 생긴 불순물”
“죽음의 공포가 아닌 신이 보내는 경고의 신호로 받아들여야”
인간이 암에 대처해야 하는 자세 철학적으로 설명

신간.png

 

“암(癌)인데요”

현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에게 이 말 한마디는 염라대왕의 알림장이자 소환장으로 삶과 죽음을 가르는 공포로 다가온다. 암이 아니라고 부정도 해 보지만 눈으로 암을 확인하는 순간 하늘에 두 손을 모으고 기도를 한다. 다시 한 번 생명의 기회를 달라고 하늘에 떼도 써 본다. 이때부터가 마음이 재탄생하고 심장은 생명의 싹이 다시 피어난다.

 

<나는 암으로 죽지 않았다>는 저자인 한의학 박사 이재준 원장이 암에 대처하는 자세에 대해 쓴 책이다. 저자는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상지대학교에서 한의학 박사를 취득했으며, 경희의료원 임상연구원등을 역임했다.

 

현재는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에서 남경한의원을 운영하고 있으며, 경희대학교 외래교수로도 활동하고 있다.

 

저자는 먼저 정신과 육체에 대해 “마음과 육체는 같이 있어야 사람(人)이 된다. 마음과 육체는 둘이 아니라 하나이다. 대립하는 이 둘은 이름만 다를 뿐 같다. 마음이 육체이고 육체는 마음이다. 마음과 육체는 동시에 존재하며 둘이 아니라 하나”라고 말한다.

 

그렇기 때문에 이 둘은 서로를 생하고 멸하는 존재이고, 육체의 고통은 마음에 있고 마음의 고통은 육체가 무너지는 곡소리라고 설명했다. 그렇기 때문에 내 안에 가장 가까운 이웃인 마음과 육체는 서로 사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저자는 암의 정의에 대해 “마음과 육체가 어긋나면서 생한 불순물이고, 암은 죽음의 공포가 아니라 내 안의 신이 나에게 보내는 경고의 신호”라고 역설했다.

 

“암에 집착하는 손을 놓아라”

암을 대처하는 자세에 대해서도 저자는 암에 대한 집착을 갖기 보다 건강한 마음가짐과 건강한 생활습관을 강조했다. 저자는 먼저 “마음이 암을 붙들고 집착하다가 핏줄이 팽팽해지고 끊어진다”며 “정복할 것은 산과 암이 아니라 바로 나 자신”이라고 정의했다.

 

그는 또 “내가 암을 생하였으니 나를 원망해야 한다. 나는 1급 발암물질의 근원이다. 의학은 암이 아니라 나를 치료하는 학문”이라 강조했다.

 

따라서 저자는 암을 예방하고 건강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모든 육체의 고통과 질병의 근원인 화(火)를 잘 다스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화로 인해 음식과 육체는 변질이 되고 부패하고 암(癌)을 생하게 한다고 저자는 말했다.

 

마지막으로 저자는 “세상은 온통 암(癌) 타령이다. 암을 예방하는 비법이 없다는 것은 보고 안다는 지식으로 치료법을 찾으려고 하기 때문이다. 나를 바로 보는 깨우친 마음과 내 안의 지혜로운 심장을 동시에 보는 것은 암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최고의 비법”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지은이: 이재준/쪽 수: 214쪽/정가: 16000원/구입문의: 도서출판 유원북스

최성훈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