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 (일)

? Operation now in progress (115)
n
질병청, 한국인체자원은행사업 12개 기관 신규선정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질병청, 한국인체자원은행사업 12개 기관 신규선정

바이오헬스 산업·연구에 필요한 질환 인체자원 정보 제공

자원은행.png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이 한국인체자원은행사업 제4기 사업에 참여할 핵심 참여기관 12곳을 신규로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인체자원은행사업은 혈액, 소변, 수술 후 조직 등 사람에게서 유래한 인체유래물과 개인의 임상 및 역학정보, 인채유래물을 분석해 생산한 유전정보를 보건의료연구에 활용하기 위해 지난 2008년부터 추진한 사업이다.

 

올해 4기를 맞은 이번 사업에 선정된 기관은 10개의 주요 질환별 인체자원은행 거점은행과 2개의 혁신형 바이오뱅크 컨소시엄으로 향후 5년간 매년 5~6억 원을 국고보조금 형태로 지원받게 된다.

 

각 거점은행은 바이오헬스 산업·연구에 필요한 질환 인체자원과 표준화된 임상·역학정보, 영상정보 등을 확보해 공동 분양 지원시스템에 연구지원, 주문자 맞춤형 자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국가 주요 연구개발(R&D) 과제 등에서 생산되는 인체자원의 체계적 관리를 위해 해당 질환의 ‘기탁등록보존기관’ 역할을 수행하며 소속 기관 내 인체유래물은행의 고유 기능도 함께 수행하게 된다. 인체유래물은행은 인체에서 수집, 채취한 인체 구성물이나 DNA 등 정보를 수집해 직접 이용하거나 타인에게 제공하는 기관을 말한다.

 

혁신형 바이오뱅킹 컨소시엄 지원 사업에 참여하는 기관은 기업체 참여와 자원 활용을 유도해 진단키트, 디지털치료제, 신약개발 등 바이오헬스 분야 학술적·산업적 성과창출을 이끌고 바이오뱅크 혁신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보건원은 질환별 표준 임상·역학정보 포맷으로 개발, 확보한 자원을 ‘KBN 인체자원 공유개방 플랫폼(KBN-Portal, http://www.kbn.re.kr)’에 공개해 KBN 인체자원은행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운영할 예정이다.

 

권준욱 원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우리나라 바이오헬스 산업·연구에 필수적인 인체자원의 국가적 공급체계의 역할을 성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민보영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