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4 (목)

서울시민 60% “국내 의사 수, OECD 평균으로 늘려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서울시민 60% “국내 의사 수, OECD 평균으로 늘려야”

시민 절반은 “건보 보장률도 70~80% 까지 늘려야” 응답
공공보건의료 정책으로 24시간 의료센터·서울시립병원 등 원해
‘서울시 공공보건의료분야 정책현안 여론조사’ 결과 발표

여론조사.jpg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서울시민 10명 중 6명은 국내 의사 수를 OECD 평균 수준으로 늘려야 한다고 응답했다. 또 건강보험 보장률도 현행 64.2%(2019년, OECD Health data)에서 70~80% 수준까지 늘려야 한다는 응답이 절반을 차지했다.

 

서울시 공공보건의료재단(대표이사 김창보)은 22일 ‘서울시 공공보건의료분야 정책현안 여론조사 주요 결과’를 발표했다.

 

공공의료보건재단은 앞서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엠브레인에 의뢰해 2021년 2월 9일부터 16일까지 서울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우리나라 적정 임상의사 수에 대해 응답자의 60.0%는 ‘OECD 평균 수준(1000명당 3.5명)으로 늘려야 한다’고 응답했다. ‘현재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는 답변은 20.5%였으며, ‘현재의 2배 이상으로 늘려가야 한다’는 답변도 13.4%였다.

 

또 서울시의 공공의료기관이나 공공병상 수 적정 수준에 대해 응답자의 74.1%는 ‘공공병원이나 공공병상 수를 현재보다 늘려야 한다’고 응답했고, ‘공공병원은 현재 수준에서 유지하며, 민간병원을 활용해야 한다’는 응답도 24.1%로 나타났다.

 

여론조사2.png

 

우리나라의 건강보험 보장률은 어느 정도가 적당한지에 대한 질문에는 OECD 평균 건강보험 보장률(80.0%) 수준인 ‘70~80% 수준으로 늘려야 한다’(는 응답이 약 절반48.4%)을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적절하다(30.0%)’, ‘90% 이상 늘려야 한다(16.3%)’라는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이와 함께 공공보건의료의 목적 달성을 위해 서울시에 꼭 필요한 공공보건의료시설 3가지로는 △비응급 환자도 언제든 이용 가능한 24시간 365일 의료센터(46.6%) △종합병원급의 서울시립병원(44.7%) △응급의료와 중증외상 치료 전문센터(42.0%) △어린이병원, 여성병원 등과 같은 공공전문병원(39.0%) △시민의 건강관리를 위한 보건소 및 보건지소(36.8%) 등을 꼽았다.

 

한편 코로나19 대응과 공공보건의료의 역할에 대한 인식과 관련한 조사에서는 전체 응답자의 63.3%가 서울시가 대응을 잘 하고 있다고 평가했으며,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적 응답은 10.0%로 나타났다.

 

또 서울시민이 생각하는 코로나19 대응 정책 중 가장 효과적인 3가지 정책으로는 △마스크 쓰기 등 방역지침 강화와 홍보(68.1%) △진단검사 확대(66.9%) △확진자 동선 파악 및 접촉자 추적·관리, 정보 제공(60.3%)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서울시공공보건의료재단은 “이러한 여론조사 결과를 반영해 오는 2030년까지의 서울시 건강정책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성훈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