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구름많음22.5℃
  • 맑음백령도20.7℃
  • 비북강릉19.1℃
  • 구름조금서울22.7℃
  • 맑음인천22.5℃
  • 비울릉도21.1℃
  • 구름조금수원23.7℃
  • 구름많음청주23.3℃
  • 박무대전23.8℃
  • 구름많음안동22.7℃
  • 박무포항22.2℃
  • 흐림대구24.5℃
  • 박무전주23.0℃
  • 박무울산22.1℃
  • 박무창원22.7℃
  • 박무광주22.6℃
  • 흐림부산20.7℃
  • 흐림목포21.6℃
  • 구름많음여수22.5℃
  • 흐림흑산도20.4℃
  • 구름조금홍성(예)22.3℃
  • 박무제주22.8℃
  • 박무서귀포22.2℃
경기 바이오센터-전남 천연자원연구센터, 천연물 공동연구 협약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경기 바이오센터-전남 천연자원연구센터, 천연물 공동연구 협약

신규 소재 발굴 및 소재개발 공동연구

바이오.JPG

 

[한의신문=최성훈 기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 바이오센터가 전남생물산업진흥원 천연자원연구센터와 의약품, 화장품, 건강기능식품 개발을 위한 소재개발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기관이 보유한 연구역량과 인프라를 활용해 ‘신규 소재 발굴 및 소재 기능성 검색·발굴·소재 상용화’를 위한 공동 연구에 나선다.

 

세부적으로 양측은 △바이오신소재 개발을 위한 소재 발굴 △기능성특산자원 상용화를 위한 보유 소재 기능성 검증 △고부가치 창출을 위한 지역특화 소재 발굴 △‘한반도 천연물 프리미엄 사업’ 완성 위한 공동연구를 착수하게 된다.

 

양 기관은 경기-전남 상생협력사업과 산업통상자원부 국비사업 등을 공동추진해오면서 쌓인 기술협력과 신뢰를 바탕으로, 지난 1월에도 ‘바이오소재 자원을 활용한 제품개발과 지역산업발전 업무협력 협약’을 맺은바 있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의 공동 연구를 통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 된다. 먼저 바이오센터는 2010년부터 초고속 대용량 기능성 소재개발(HTS) 시스템을 통해 21만 개의 합성화합물 은행과 2만2000여 개의 추출물 은행 및 7만6000여 개의 바이오 소재를 구축했다. 이를 통해 도내 바이오ㆍ제약 기업을 대상으로 총 108건의 약효 검색을 지원하는 등 ‘국산 블록버스터 신약’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또한 천연자원연구센터는 전남지역 250여종의 천연자원 DB를 구축하고, 60여종의 기능성 규명 등 국내천연자원의 상용화를 위한 연구 노하우를 축적해왔다.

 

김판수 바이오센터장은 “이번 협약으로 소재 개발과 사업화로 보다 고도화된 기업 지원을 할 수 있게 되길 바라며, 더 나아가 미래 바이오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연구 성과를 내기 위해 양 기관이 최선을 다해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학성 천연자원연구센터장은 “각 지역을 대표하는 바이오 기관이 지역 경계를 넘은 천연자원기반 유용 소재 발굴 공동연구를 통해 대한민국 바이오기업에게 도움이 되는 실질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성훈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