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구름많음22.5℃
  • 맑음백령도20.7℃
  • 비북강릉19.1℃
  • 구름조금서울22.7℃
  • 맑음인천22.5℃
  • 비울릉도21.1℃
  • 구름조금수원23.7℃
  • 구름많음청주23.3℃
  • 박무대전23.8℃
  • 구름많음안동22.7℃
  • 박무포항22.2℃
  • 흐림대구24.5℃
  • 박무전주23.0℃
  • 박무울산22.1℃
  • 박무창원22.7℃
  • 박무광주22.6℃
  • 흐림부산20.7℃
  • 흐림목포21.6℃
  • 구름많음여수22.5℃
  • 흐림흑산도20.4℃
  • 구름조금홍성(예)22.3℃
  • 박무제주22.8℃
  • 박무서귀포22.2℃
코로나19 방역 참여 간호사 75% “감염 두려움 느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체,봉사

코로나19 방역 참여 간호사 75% “감염 두려움 느껴”

간호사 70.3% “병원 근무 후, 자가격리 못 하기도”
간협 “광역단위 등 별도 컨트롤타워 구축 필요”

간호.jpg

 

[한의신문=최성훈 기자] 코로나19 대응에 참여한 간호사 대다수가 열악한 환경에서 감염위험으로 인한 심각한 두려움을 경험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간호사 10명 중 7명 이상은 근무 종료 후에도 자가격리를 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간호협회(회장 신경림)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입원한 의료기관, 선별진료소 등의 원 소속 간호사와 파견 간호사 960명을 대상으로 지난 4월 24일부터 5월 7일까지 인터넷 설문조사로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전체 간호사의 절반 이상(55.7%)이 건강상태가 좋지 않다고 인식하면서도 2일 이상 출근을 했고, 이 중 27.3%는 거의 매일 몸에 이상을 느끼면서도 정상근무를 해야만 했다고 답했다. 이 같은 응답은 대구경북지역에서 근무한 간호사가 그외 지역 대비 1.9배, 원내소속 간호사가 파견 간호사 대비 3.2배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근무 교대형태는 3교대(72.1%)가 가장 많았고 하루 평균 1시간 넘게 초과근로를 한 경우도 16.8%에 달했다.

 

이 같은 악조건 속에서 간호사 4명 중 3명(76.5%)은 감염에 대한 두려움을 많이 느꼈다고 답했고, 과도한 업무로 인한 피로누적(52.6%), 장시간 근무에 따른 집중력 저하(31.7%) 등을 감염위험의 주요 요인으로 꼽았다.

 

근무 종료 후 자가격리 기간 동안 확진된 간호사가 있는 만큼, 안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근무 종료 후 자가격리도 하지 못했다고 답한 간호사도 10명 중 7명(70.3%)에 달했고, 파견 간호사(23.2%)에 비해 원내소속 간호사(77.5%)가 자가격리를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무엇보다 레벨D방호복을 입고 근무하는 것을 가장 큰 어려움으로 꼽았고, 방호복을 착용한 근무시간은 평균 2시간이 47.4%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간호사 4명 중 1명은 4시간 이상 환복이나 탈의 없이 근무(24.3%)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간호협회는 “방역체계의 중심에서 역할을 수행하는 간호사들을 자원봉사자로 충당하는 임시적이고도 불안정한 체계를 활용하는 행태가 더 이상 반복되지 않도록 적정 간호인력 확충이 시급한 과제”라며 “방역체계의 운영을 개별 병원단위로 맡기기보다는 광역단위 등 별도의 컨트롤타워를 가동하면서 물품과 인력의 수급 등을 효율적으로 지원하고 소통하는 체계구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최성훈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