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일)

  • 구름많음속초16.7℃
  • 맑음17.4℃
  • 맑음철원18.0℃
  • 맑음동두천18.9℃
  • 맑음파주18.1℃
  • 구름조금대관령15.5℃
  • 박무백령도15.7℃
  • 구름조금북강릉19.1℃
  • 구름많음강릉19.6℃
  • 구름조금동해16.2℃
  • 연무서울20.2℃
  • 박무인천18.8℃
  • 구름조금원주19.0℃
  • 구름조금울릉도18.6℃
  • 구름많음수원21.4℃
  • 구름조금영월16.9℃
  • 맑음충주19.0℃
  • 맑음서산20.0℃
  • 구름많음울진18.8℃
  • 연무청주20.7℃
  • 구름조금대전19.6℃
  • 구름많음추풍령18.3℃
  • 구름많음안동16.2℃
  • 구름많음상주17.8℃
  • 흐림포항18.6℃
  • 구름많음군산20.3℃
  • 구름많음대구17.7℃
  • 구름많음전주20.3℃
  • 흐림울산19.0℃
  • 흐림창원17.4℃
  • 박무광주18.3℃
  • 흐림부산18.9℃
  • 흐림통영17.6℃
  • 구름많음목포18.0℃
  • 비여수16.9℃
  • 흐림흑산도15.8℃
  • 맑음완도17.1℃
  • 구름조금고창17.9℃
  • 흐림순천15.6℃
  • 박무홍성(예)19.8℃
  • 비제주17.3℃
  • 맑음고산17.7℃
  • 구름조금성산17.8℃
  • 비서귀포18.3℃
  • 흐림진주16.3℃
  • 구름많음강화19.7℃
  • 구름조금양평18.0℃
  • 구름조금이천18.9℃
  • 맑음인제15.4℃
  • 구름조금홍천16.8℃
  • 구름많음태백15.7℃
  • 구름많음정선군15.4℃
  • 맑음제천17.9℃
  • 구름많음보은17.3℃
  • 맑음천안18.7℃
  • 구름많음보령19.8℃
  • 구름조금부여18.3℃
  • 구름많음금산16.7℃
  • 맑음20.6℃
  • 구름많음부안21.1℃
  • 구름많음임실17.5℃
  • 구름많음정읍19.5℃
  • 흐림남원17.7℃
  • 구름많음장수16.4℃
  • 구름많음고창군18.7℃
  • 구름조금영광군18.4℃
  • 흐림김해시17.5℃
  • 구름많음순창군17.0℃
  • 흐림북창원18.7℃
  • 흐림양산시17.4℃
  • 흐림보성군17.7℃
  • 구름많음강진군18.0℃
  • 흐림장흥17.6℃
  • 구름조금해남17.6℃
  • 흐림고흥17.4℃
  • 구름많음의령군17.3℃
  • 구름많음함양군18.6℃
  • 흐림광양시17.9℃
  • 맑음진도군17.7℃
  • 구름많음봉화14.5℃
  • 구름조금영주17.4℃
  • 구름많음문경18.3℃
  • 구름많음청송군14.4℃
  • 구름많음영덕16.9℃
  • 구름많음의성15.3℃
  • 구름많음구미18.6℃
  • 흐림영천15.7℃
  • 흐림경주시17.1℃
  • 구름많음거창17.2℃
  • 구름많음합천18.6℃
  • 구름많음밀양17.9℃
  • 구름많음산청17.5℃
  • 흐림거제17.8℃
  • 흐림남해17.2℃
論으로 풀어보는 한국 한의학 (179)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論으로 풀어보는 한국 한의학 (179)

정렴의 養生論 “養生을 위해 閉氣, 胎息, 周天火候의 세가지 방법을 활용해보라”


20200326145948_0d40aa4d45f7808cd1c1a79c692801c8_migm.jpg

 

김남일 교수

경희대 한의대 의사학교실


정렴(1505∼1549)은 조선 중기의 의학자이다. 天文, 地理, 卜筮, 律呂, 外國語 등에 능통하여 조정에서 그를 등용한 후 掌樂院 主簿, 觀象監, 惠民署의 敎授 등의 관직을 부여하였다. 말년에 벼슬을 그만두고 양주 계라리에 살면서 양생술을 연구하기 시작하였다. 그는 『龍虎秘訣』, 『鄭北窓方』을 이 때 집필하여 한의학의 역사에 족적을 남겼다. 

『龍虎秘訣』은 養生의 방법을 써놓은 책으로서 정렴 선생이 『參同契』를 연구하여 양생의 방법을 깨달았지만 이 방법을 처음 사용하는 사람들이 접근하기 어렵다는 점을 착안하여 쉬운 언어로 설명한 책이다. 일종의 丹學의 입문서인 셈이다. 그는 이 책에서 閉氣, 胎息, 周天火候의 세가지 방법을 제시하였다. 

閉氣는 마음을 고요히 하고 책상다리로 윗 눈까풀을 내려뜨려 내려다 보며 눈으로 코 끝을 대하고, 코로는 배꼽둘레를 대하고 숨을 오랫동안 들이마시고 조금씩 서서히 내쉬는 것이다. 이리하여 神氣가 丹田에 모이게 하는 것이다. 

이 방법은 특히 『東醫寶鑑·內景·身形』에 나오는 방법과 내용상 통하는데, 아마도 『東醫寶鑑』 편찬의 초기 참여자인 정작(鄭碏)이 정렴의 동생인 관계로, 양생과 관련된 부분을 정리할 때 정작의 생각이 일정 부분 반영되었을 것으로 보인다(그는 다음과 같이 서술하고 있다. “閉氣者, 先須靜心, 疊足端坐, 垂簾下視, 眼對鼻白, 鼻對臍輪, 入息綿綿, 出息微微, 常使神氣, 相住於臍下一寸三分之中,  念念以爲常, 至於工夫稍熟,  得其所謂玄牡一竅, 百竅皆通矣.”).

胎息은 아기가 엄마 뱃속에서 호흡을 하듯이 숨을 쉬는 것으로 歸根復命의 방법이다. 이 방법도 『東醫寶鑑』 內景篇, 氣門에 胎息法, 調氣訣 등의 글에 반영되어 있다(그는 다음과 같이 胎息을 설명하고 있다. “稍稍推氣, 下至腹下毛際,  細心推究此氣, 息所從出處, 隨出隨入, 使一呼二吸, 常在其中, 而不出於口鼻之間,  此所謂在母胎之息, 所謂歸根復命之道也.”). 

周天火候는 더운 기운이 온몸을 돌게 하는 방법으로, 더운 기운이 점차 커져서 아래에서부터 위로 마치 꽃이 피어오르는 것과 같아 華池生蓮花라 하기도 한다. 醫書인 『鄭北窓方』은 현존하지 않지만 『東醫寶鑑』 內景篇, 神門에 加減鎭心丹이 이 책에서 인용된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그는 周天火候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다. “周天火候者, 不過曰熱氣遍身也. 神氣相住於臍腹之間, 當此時, 若能加意吹噓, 則溫溫之氣, 從微至著, 自下達上, 如花至漸開, 所謂華池生蓮花也.”).

그리고 위의 세 가지 방법의 의의를 아래와 같이 평가하고 있다.

“위의 세가지가 비록 각각 이름을 붙이고 있지만 오늘 하나를 행하고 다음날 또 하나는 행하는 것이 아니다. 그 공부는 오로지 閉氣의 가운데에 있다. 다만 그 공부가 얕고 깊음이 있고 등급에 높고 낮음이 있으니, 비록 변화하여 날아오르는 술법이라 하더라도 모두 이 세가지를 벗어나지 않으며 오직 그 정성에 달려 있을 뿐이다(右三條, 雖各立名, 非今日, 行一條, 明日, 又行一條, 其工夫, 專在於閉氣中. 但工夫. 有淺深. 等級. 有高下. 雖變化飛昇之術. 皆不外此三者, 唯其誠耳.).”

『東醫寶鑑』 內景篇, 神門에 나오는 加減鎭心丹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加減鎭心丹]治氣血不足心神虛損天門冬黃芪蜜灸當歸身酒焙熟地黃各一兩半麥門冬生乾地黃山藥白茯神各一兩五味子遠志薑汁製人蔘各五錢右爲末蜜丸菉豆大朱砂爲衣溫酒或米飮下五七十丸<北窓>”

이 처방은 『東醫寶鑑』에서는 神門에서 脫營失精證의 뒤에 치료처방으로 제시한 것이다. 탈영실정증은 잘 살다가 못살게 되어서 생긴 정신적 충격으로 생겨난 질병이다. 몸이 여위고 초췌해지며 입맛이 없고 추위를 몹시 타며 잘 놀라고 잊어버리기를 잘 하며 팔다리가 저리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그의 연구는 거의 대부분 훗날 許浚의 『東醫寶鑑』에 반영되어 있다는 점에서 韓國韓醫學史에서 미친 영향이 지대하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김남일.png
동의보감에 나오는 정렴의 처방인 가감진심단.

 



 

김남일 교수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