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 맑음속초7.2℃
  • 맑음-1.3℃
  • 맑음철원-2.9℃
  • 맑음동두천0.2℃
  • 맑음파주-2.6℃
  • 맑음대관령-5.4℃
  • 맑음백령도5.6℃
  • 맑음북강릉6.2℃
  • 맑음강릉6.3℃
  • 맑음동해4.6℃
  • 맑음서울3.1℃
  • 맑음인천4.9℃
  • 맑음원주1.6℃
  • 맑음울릉도6.5℃
  • 맑음수원2.7℃
  • 맑음영월-0.9℃
  • 맑음충주-0.6℃
  • 맑음서산-1.0℃
  • 맑음울진2.2℃
  • 맑음청주2.6℃
  • 구름조금대전1.1℃
  • 맑음추풍령1.2℃
  • 맑음안동-0.4℃
  • 맑음상주3.5℃
  • 맑음포항5.3℃
  • 구름많음군산1.1℃
  • 맑음대구2.6℃
  • 맑음전주1.8℃
  • 맑음울산6.0℃
  • 맑음창원5.3℃
  • 맑음광주1.7℃
  • 맑음부산8.2℃
  • 맑음통영5.2℃
  • 맑음목포2.8℃
  • 맑음여수5.5℃
  • 구름조금흑산도6.4℃
  • 구름조금완도3.7℃
  • 맑음고창-1.4℃
  • 구름많음순천-0.5℃
  • 맑음홍성(예)-0.3℃
  • 맑음제주6.6℃
  • 맑음고산7.3℃
  • 맑음성산7.0℃
  • 맑음서귀포8.0℃
  • 구름조금진주-0.5℃
  • 맑음강화2.5℃
  • 맑음양평-0.1℃
  • 맑음이천-0.7℃
  • 맑음인제-2.1℃
  • 맑음홍천-1.1℃
  • 맑음태백-3.4℃
  • 맑음정선군-1.2℃
  • 맑음제천-2.6℃
  • 맑음보은-2.7℃
  • 맑음천안-2.0℃
  • 맑음보령2.1℃
  • 맑음부여-1.0℃
  • 맑음금산-2.1℃
  • 맑음0.5℃
  • 구름많음부안1.4℃
  • 흐림임실-2.3℃
  • 맑음정읍0.3℃
  • 흐림남원-1.7℃
  • 흐림장수-4.3℃
  • 맑음고창군0.0℃
  • 맑음영광군-1.0℃
  • 맑음김해시3.9℃
  • 맑음순창군-2.1℃
  • 맑음북창원5.3℃
  • 맑음양산시2.4℃
  • 구름많음보성군2.1℃
  • 맑음강진군0.9℃
  • 맑음장흥-1.6℃
  • 구름많음해남0.3℃
  • 맑음고흥-1.7℃
  • 맑음의령군0.0℃
  • 구름많음함양군-2.9℃
  • 맑음광양시4.5℃
  • 맑음진도군4.1℃
  • 맑음봉화-3.1℃
  • 맑음영주-0.8℃
  • 맑음문경0.8℃
  • 맑음청송군-2.4℃
  • 맑음영덕5.0℃
  • 맑음의성-3.2℃
  • 맑음구미2.2℃
  • 맑음영천-1.0℃
  • 맑음경주시0.2℃
  • 맑음거창-1.2℃
  • 맑음합천-0.2℃
  • 맑음밀양1.2℃
  • 구름조금산청-1.7℃
  • 구름조금거제4.9℃
  • 맑음남해5.3℃
醫史學으로 읽는 近現代 韓醫學 (424)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醫史學으로 읽는 近現代 韓醫學 (424)

1942년 만주에서의 한의사 李常和의 활동
“치료경험을 국제적으로 소통해보자”


20200319162641_f7ba784c9275f89fd566dc6c7948ac40_2x1z.jpg

 

김남일 교수

경희대 한의대 의사학교실



1942년 만주국에서 창간되어 1945년까지 12차례 정도 간행된 학술잡지 『醫林』은 여러 가지로 의미가 있다. 먼저, 이 잡지는 해방 후 한국에서 1954년부터 배원식 선생이 간행한 『醫林』과 잡지 이름이 동일하다. 둘째, 만주국 말기에 간행되기 시작하여 만주국의 멸망과 비슷한 시기에 간행이 중지되고 말았다. 셋째, 만주국이 일본의 위성국가이기에 전통의학의 호칭을 ‘漢醫’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이 학술잡지를 우연한 기회에 중국 유학생 黃永遠 先生(2018년 당시 고려대 대학원 역사학전공 박사과정 재학)으로부터 입수하게 되었다. 특히 1942년 간행된 창간호를 뒤적이다가 이상화 선생에 대한 기록을 발견하게 되었다. 

李常和(1869~?)는 『增補辨證方藥合編』(1927년 간행), 『麻疹經驗方』(1918년 간행), 『漢方醫學指南』(1941년 간행), 『辨證方藥正傳』(1950년 간행), 『李常和治療指針』(1986년 간행) 등 醫書들을 多作한 인물이다. 李常和는 14세에 의서의 학습을 시작하여 만권의 의서를 읽으며 깨달은 바가 있어서 의서의 저술을 시작하였고, 1939년에 京城(현재의 서울)을 떠나 압록강을 건너 間島에 이주하였다. 李常和는 그곳에서 그의 명성을 이미 알고 있는 사람들에 의해 “間島醫藥協會”의 會長으로 추대되었다. 그는 同會에서 月報를 간행하여 通信講義를 실시하여 한의학에 종사하는 醫人들의 자질 향상에도 힘썼고, 講習所를 설치하여 후학을 길러내는 일도 게을리 하지 않았다. 그리고 그곳에서 1941년 『漢方醫學指南』이라는 책을 간행하여 학술적인 업적도 쌓게 되었다. 

1942년 만주국에서 창간된 『醫林』 창간호에는 李常和 선생의 다음과 같은 創刊祝辭가 적혀 있다.

“醫有保健報國之道, 藥有起死回生之功, 會有團合勇進之力, 報有警醒改善之能, 醫會之結成, 醫林之創刊, 豈僅昏衢明燭, 實是披雲見天, 日新又日新, 二號三號, 至于萬號, 福國壽民, 於斯可期, 欣蹈之極, 無任誠祝”(間島省漢醫會長, 李常和)

아울러 「癲疾狂病之經驗談」이라는 제목으로 치료처방과 설명을 가하고 있다. 여기에서 자신의 이름 앞에 ‘延吉街’라는 지명을 써높고 있다. 그는 이 치료 경험담에서 苓甘姜附龍骨湯을 癲疾悲恐者에게 써서 특효를 보았다고 기록하고 있다. 이 처방은 半夏, 甘姜, 附子, 茯苓, 麥門冬, 龍骨, 牡蠣 各三錢, 甘草 二錢이며, 痰이 있으면 蜀漆을 加한다고 하였다. 또한 丹皮柴胡犀角湯은 狂病喜怒乖常者에게 사용한다고 하였는데, 처방 구성은 丹皮, 柴胡, 生地, 芍藥, 茯苓 各三錢, 甘草 二錢, 犀角 一錢이다. 이하 難經, 內經 등의 구절을 인용하면서 學理를 분석 설명하고 있다.

거의 마지막쪽에는 李常和 先生의 저술인 『漢方醫學指南』의 編次內譯이 기록되어 있다. 이 책의 編輯兼發行者는 李常和, 發行所는 間島省漢醫會라고 쓰여 있다. 그리고 설명 내용은 아래와 같다.

一卷. 以病原之三因, 病情之八症, 辨症之四診, 論治之八法, 運氣之病機, 及諸病之綱領, 辨論詳明, 毫無混淆, 藥能沈酣於此, 則千變萬化之理, 亦皆範圍於其中矣. 

二卷. 以外感六氣之病, 參三世四家之書, 除其重複, 取其籍要, 分晰淸楚, 綱擧目張, 實無餘薀, 如或潛心於此, 則可漸登仲景之堂, 而入其室矣.

三卷. 雜病有外感內傷之因, 有有名無名之疾, 有臟腑氣血, 寒熱虛實之別, 撮諸書之要語, 取古今之良方, 各爲專門, 詳明乎此, 則庶無妄治誤人之患矣.

四卷. 婦人病, 與男子病特異者, 小兒病, 與大人病不同者, 集古今醫書中, 歷試不謬者, 另編專門, 精通乎此, 則婦無艱嗣之虞, 兒少夭折之患矣.

 

1942년이상화선생의기록이수록된중국의림지창간호..JPG
1942년 이상화 선생의 기록이 수록된 중국 의림지 창간호.

 

 

김남일 교수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