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김용익 건보공단 이사장,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

기사입력 2019.11.13 14:04

SNS 공유하기

fa tw gp
  • ba
  • ka ks url
    “건강할 때 연명의료에 관한 본인의 의사를 미리 작성해 놓아야”

    2.JPG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13일 건보공단 영등포남부지사를 방문해 자신의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하면서 “오래 전부터 생을 마무리할 때 회복의 가능성이 없는데 연명의료를 계속 하는 것은 인간의 존엄성을 지키면서 죽는 방식이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작성 동기를 밝혔다.


    또한 김 이사장은 “건강할 때 미리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통해 연명의료에 관한 본인의 의사를 남겨두는 것이 중요하다”며 “연명의료 중단 등 결정이 대부분 임종 직전에 이뤄지기 때문에 그 때는 본인이 의식이 없거나 의사표현을 못할 수도 있으므로 건강할 때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통해 연명의료에 관한 본인의 의사를 미리 작성해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란 19세 이상의 사람이 자신의 연명의료 중단 등 결정 및 호스피스에 관한 의사를 직접 문서로 작성한 것으로, 건보공단은 ‘18년 2월 연명의료결정제도 시행과 더불어 보건복지부로부터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으로 지정받아 전국 지사에서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상담 및 등록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은 전국에 135개가 있지만 전체 등록자 42만명의 63.7%에 해당하는 약 27만명(19.10.31 기준)이 건보공단을 방문해 상담·등록했다.

     

    이와 관련 김용익 이사장은 “연명의료에 대한 자기결정 존중 문화가 전파 될 수 있도록 기다려주고 편리하게 등록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backward 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