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목)

  • 맑음속초4.2℃
  • 맑음3.2℃
  • 맑음철원1.1℃
  • 맑음동두천2.6℃
  • 맑음파주2.2℃
  • 맑음대관령-1.9℃
  • 구름많음백령도4.0℃
  • 맑음북강릉5.5℃
  • 맑음강릉5.8℃
  • 맑음동해5.8℃
  • 맑음서울2.9℃
  • 맑음인천2.0℃
  • 맑음원주3.4℃
  • 구름많음울릉도4.3℃
  • 맑음수원3.0℃
  • 맑음영월3.6℃
  • 맑음충주3.4℃
  • 맑음서산3.9℃
  • 맑음울진7.1℃
  • 맑음청주4.1℃
  • 맑음대전5.9℃
  • 맑음추풍령3.2℃
  • 맑음안동4.4℃
  • 맑음상주4.5℃
  • 맑음포항7.4℃
  • 맑음군산5.5℃
  • 맑음대구6.1℃
  • 맑음전주5.2℃
  • 맑음울산6.6℃
  • 맑음창원6.4℃
  • 맑음광주6.8℃
  • 맑음부산9.1℃
  • 맑음통영8.7℃
  • 맑음목포5.0℃
  • 맑음여수8.8℃
  • 구름조금흑산도6.1℃
  • 맑음완도7.8℃
  • 맑음고창5.6℃
  • 맑음순천6.2℃
  • 맑음홍성(예)4.1℃
  • 구름조금제주9.0℃
  • 구름조금고산7.7℃
  • 구름조금성산8.2℃
  • 맑음서귀포11.4℃
  • 맑음진주8.4℃
  • 맑음강화2.2℃
  • 맑음양평4.0℃
  • 맑음이천3.8℃
  • 맑음인제2.6℃
  • 맑음홍천2.8℃
  • 맑음태백-1.0℃
  • 맑음정선군1.9℃
  • 맑음제천2.4℃
  • 맑음보은3.6℃
  • 맑음천안3.6℃
  • 맑음보령4.4℃
  • 구름조금부여5.8℃
  • 맑음금산4.8℃
  • 맑음부안5.7℃
  • 맑음임실3.8℃
  • 맑음정읍4.7℃
  • 맑음남원5.5℃
  • 맑음장수3.0℃
  • 맑음고창군4.8℃
  • 구름조금영광군5.0℃
  • 맑음김해시8.5℃
  • 맑음순창군5.0℃
  • 맑음북창원4.7℃
  • 맑음양산시8.4℃
  • 맑음보성군8.3℃
  • 맑음강진군7.5℃
  • 맑음장흥7.2℃
  • 맑음해남6.4℃
  • 맑음고흥7.1℃
  • 맑음의령군8.8℃
  • 맑음함양군6.5℃
  • 맑음광양시8.4℃
  • 맑음진도군6.3℃
  • 맑음봉화3.9℃
  • 맑음영주2.9℃
  • 맑음문경3.3℃
  • 맑음청송군3.7℃
  • 맑음영덕6.1℃
  • 맑음의성6.0℃
  • 맑음구미5.3℃
  • 맑음영천5.7℃
  • 맑음경주시6.3℃
  • 맑음거창6.3℃
  • 맑음합천8.4℃
  • 맑음밀양7.5℃
  • 맑음산청6.6℃
  • 맑음거제5.6℃
  • 맑음남해8.2℃
인삼 항산화 성분 4배 높이는 가공기술 개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인삼 항산화 성분 4배 높이는 가공기술 개발

농진청, 볶으면 폴리페놀 함량 높아져…소비자 기호도도 올라

12.jpg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인삼의 항산화 성분을 최고 4배까지 늘리고 특유의 향은 없애 소비자 기호도를 높이는 가공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인삼은 75% 이상 수분으로 수확 후에는 부패하기 쉬워 오래 보관하기가 어렵다. 가공 제품은 주로 가루(분말) 형태로 시판되고 있으며, 대부분 건조 과정만 거친 백삼 분말이나 쪄서 말린 홍삼 분말이어서 선택의 폭이 넓지 않다.


이런 가운데 농촌진흥청은 인삼 분말의 종류를 다양하게 하고 품질은 높이기 위해 4년근 인삼을 뜨거운 바람에 말린(열풍건조) 뒤 볶아 유용 성분이 가장 많은 조건을 연구했다.


그 결과 140℃ 이상에서 일정 시간 볶았을 때 총 폴리페놀 함량이 가공 전보다 약 4배, 진세노사이드인 Rh1 함량은 3.5배 이상 증가한 것을 확인했다. 폴리페놀은 우리 몸의 활성산소를 제거해 세포의 산화(노화)를 억제하는 항산화 효과, 항암·항염 효과가 있으며, 진세노사이드 Rh1은 간 보호, 항종양 작용, 혈소판 응집 억제 작용 등을 한다.


이 가공법은 볶으면서 인삼 특유의 향이 사라져 기존 백삼 분말보다 향에 대한 소비자 기호도가 1.8배 가량 높게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연구에 관한 2건의 특허를 출원하고 관련 업체와 기술 이전을 논의하고 있으며, 앞으로 항산화 성분이 높은 인삼 분말 등 다양한 품목으로 만들 수 있어 소비 촉진과 가공 산업 활성화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현동윤 인삼과장은 “이번에 이용한 가공법은 커피 등에 주로 쓰이는 방법으로 인삼에도 쉽게 적용할 수 있다”며 “활용도가 적었던 인삼 분말이 더욱 널리 쓰이고, 제한적이던 인삼 소비도 확대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강환웅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