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구름많음22.5℃
  • 구름많음백령도19.3℃
  • 비북강릉20.7℃
  • 구름많음서울22.7℃
  • 구름많음인천22.1℃
  • 안개울릉도20.6℃
  • 구름많음수원23.2℃
  • 구름많음청주25.6℃
  • 구름많음대전25.5℃
  • 구름조금안동23.1℃
  • 구름조금포항21.9℃
  • 구름많음대구24.0℃
  • 구름많음전주24.2℃
  • 구름조금울산23.3℃
  • 박무창원22.7℃
  • 흐림광주23.4℃
  • 박무부산22.6℃
  • 박무목포22.1℃
  • 박무여수22.1℃
  • 흐림흑산도21.2℃
  • 구름많음홍성(예)22.2℃
  • 박무제주23.4℃
  • 박무서귀포22.6℃
의료용 마약류 취급 간소화법 국회 본회의 통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의료용 마약류 취급 간소화법 국회 본회의 통과

자가 치료 목적 마약류 휴대 시 관리의무 면제 특례조항 신설


신창현.jpg

 

[한의신문=윤영혜 기자]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왕·과천)이 대표발의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이 지난달 3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현행법은 국내에서 허가된 마약 또는 향정신성의약품을 의사로부터 투약받거나 처방받은 환자는 마약류 취급자격 없이도 식품안전처장에게 보고만으로 이를 취급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그러나 외국에서 처방받은 마약류를 휴대해 입국하거나 해외에서 허가된 마약류를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를 통해 공급받은 환자의 경우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승인 외에도 취급보고, 저장시설 구비 및 점검, 사고마약류 발생 보고 및 폐기신청과 같은 관리의무를 이행해야 했다.

 

이에 개정안은 국내에서 허가된 치료제와 해외에서 허가된 치료제에 차이가 없음에도 2중 규제를 하고 있다는 점을 개선해 불필요한 관리의무를 면제하는 특례조항을 신설했다.

동 개정안은 재석의원 167명 중 166명의 찬성으로 가결됐으며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공포한 날부터 바로 시행된다.

 

신창현 의원은 법 개정이 불치병으로 고통받는 환자와 가족들에게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영혜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