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일)

  • 맑음속초9.2℃
  • 맑음0.9℃
  • 맑음철원2.5℃
  • 맑음동두천2.6℃
  • 맑음파주2.8℃
  • 맑음대관령3.4℃
  • 구름많음백령도6.3℃
  • 맑음북강릉9.8℃
  • 맑음강릉11.6℃
  • 맑음동해10.0℃
  • 맑음서울3.8℃
  • 연무인천4.6℃
  • 맑음원주3.7℃
  • 구름조금울릉도10.6℃
  • 맑음수원4.9℃
  • 맑음영월2.8℃
  • 맑음충주4.0℃
  • 맑음서산6.5℃
  • 맑음울진11.4℃
  • 연무청주5.1℃
  • 맑음대전6.8℃
  • 맑음추풍령5.8℃
  • 맑음안동5.2℃
  • 맑음상주7.3℃
  • 맑음포항9.7℃
  • 맑음군산7.3℃
  • 맑음대구8.1℃
  • 맑음전주6.4℃
  • 맑음울산9.8℃
  • 맑음창원8.0℃
  • 맑음광주9.3℃
  • 맑음부산11.5℃
  • 맑음통영10.3℃
  • 구름조금목포6.2℃
  • 맑음여수8.9℃
  • 구름조금흑산도9.2℃
  • 맑음완도9.2℃
  • 맑음고창7.6℃
  • 맑음순천8.9℃
  • 구름조금홍성(예)4.9℃
  • 구름많음제주9.5℃
  • 구름많음고산9.1℃
  • 구름조금성산10.2℃
  • 구름많음서귀포12.2℃
  • 맑음진주9.1℃
  • 맑음강화4.6℃
  • 맑음양평3.0℃
  • 맑음이천2.8℃
  • 맑음인제4.2℃
  • 맑음홍천2.9℃
  • 맑음태백7.3℃
  • 맑음정선군3.5℃
  • 맑음제천2.4℃
  • 맑음보은5.6℃
  • 맑음천안5.3℃
  • 맑음보령7.7℃
  • 맑음부여6.9℃
  • 맑음금산7.5℃
  • 맑음부안7.3℃
  • 맑음임실6.8℃
  • 맑음정읍6.4℃
  • 맑음남원7.6℃
  • 맑음장수6.9℃
  • 맑음고창군6.8℃
  • 맑음영광군7.7℃
  • 맑음김해시10.2℃
  • 맑음순창군
  • 맑음북창원7.0℃
  • 맑음양산시10.2℃
  • 맑음보성군10.7℃
  • 맑음강진군9.2℃
  • 맑음장흥9.0℃
  • 맑음해남8.9℃
  • 맑음고흥8.8℃
  • 맑음의령군9.3℃
  • 맑음함양군10.2℃
  • 맑음광양시10.0℃
  • 구름많음진도군7.8℃
  • 맑음봉화5.4℃
  • 맑음영주5.1℃
  • 맑음문경7.3℃
  • 맑음청송군6.0℃
  • 맑음영덕10.7℃
  • 맑음의성7.9℃
  • 맑음구미8.2℃
  • 맑음영천8.5℃
  • 맑음경주시9.2℃
  • 맑음거창9.0℃
  • 맑음합천8.4℃
  • 맑음밀양9.7℃
  • 맑음산청9.3℃
  • 맑음거제8.6℃
  • 맑음남해8.6℃
올해 12월 말 (가칭)한의약산업 혁신성장 전략 발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올해 12월 말 (가칭)한의약산업 혁신성장 전략 발표

첨단 맞춤의료로 세계 전통·보완의약산업 4대 강국으로 도약
2021년부터 신규사업으로 추진
부산대학교 임병묵 교수

임병묵 교수.JPG

[한의신문=김대영 기자] 올해 12월 말 세계 전통·보완의약산업 4대 강국으로 도약을 위한 (가칭)한의약산업 혁신성장 전략이 발표될 전망이다.

지난 28일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한의약산업 발전을 위한 대 토론회’에서 부산대학교 임병묵 교수는 ‘한의약산업 혁신성장 전략방안 연구’를 소개했다.

 

임 교수에 따르면 2010년 이후 연평균 6%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세계 보완대체의약 시장 규모는 2019년 1441억 달러(약 166조원)로 2022년에는 1716억 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7년 기준으로 미국시장이 53.5%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아시아태평양 시장이 22.0%, 유럽 7.8%인 가운데 우리나라는 4.2%( 53.7억 달러)에 그쳤다.

 

국내 한의약산업을 살펴보면 청년일수록 신뢰도가 낮고 이용률도 감소하고 있다.

국민 중 7.1%가 한의약을 신뢰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가운데 20대는 12.6%가 신뢰하지 않는다고 했다.

국민 중 73.8%가 한의약을 평생 1번 이상 이용했지만 20대는 43.1%만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구나 중국·일본은 만성·노인성 질환인 심혈관 순환기, 소화기 질환 등에 전통의약을 적극 활용하고 있는데 반해 국내에서는 근골격계 7개 질환이 전체 한의약 건강보험 급여비의 55.3%(2017년 기준)를 차지하고 있을 만큰 근골격계 질환에 집중돼 있다.

결국 한의의료가 시술 중심으로 성장해 한약 등 한의약 기반산업의 성장을 견인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더구나 세계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ICT 기술과 유전정보 등을 활용해 맞춤의료로 발전해 가고 있으나 정작 개인 체질 맞춤형 특성을 가진 한의약은 더 큰 사회적 기여를 할 수 있음에도 다양한 사회적 갈등으로 침체의 악순환에 빠져 있다.

 

따라서 ‘한의약산업 혁신성장 전략방안 연구’에서는 ‘국민 신뢰 속에 첨단 맞춤의료로 도약하는 한의약 산업’을 비전으로 미국, EU, 중국에 이은 세계 전통·보완의약산업 4대 강국으로 도약하는 것을 목표로 내세웠다.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한의약 공급체계 △한의약의 융복합 R&D 지원 △한의약 정보 고도화 추진 △미래 대비 인프라 구축을 추진하고 이를 위한 9개 세부추진과제(소량소비·신선 한약재 상시 공급체계구축, 이력추적 한약재의 우수한약 인증, 한약제제 신규 적응증 발굴, 혁신형 한방연구병원 지정, 임상정보 빅데이터 지원센터 구축, 한약재 실험정보 지원시스템 운영, 한의약제약·의료기기 혁신형 기업 인증, 우수인력 양성 지원, 국제 임상연수원 건립)를 담고 있다.

 

이같은 제시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해 올해 12월 말 보건복지부는 (가칭)한의약산업 혁신성장 전략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 내년 상반기에는 세부사업별 시행방안 연구용역을 추진하고 혁신형 한의약기업 인증 등 사업 근거 확보를 위해 ‘한의약 육성법’ 개정을 추진, 2021년부터 신규사업으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김대영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