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월)

  • 구름많음속초4.0℃
  • 박무-6.8℃
  • 맑음철원-4.9℃
  • 흐림동두천-3.5℃
  • 구름많음파주-3.3℃
  • 구름많음대관령-5.5℃
  • 박무백령도6.1℃
  • 구름많음북강릉3.2℃
  • 구름많음강릉4.8℃
  • 구름많음동해2.7℃
  • 연무서울-0.5℃
  • 연무인천0.6℃
  • 맑음원주-5.1℃
  • 구름조금울릉도7.9℃
  • 박무수원-1.6℃
  • 맑음영월-6.8℃
  • 맑음충주-7.0℃
  • 구름조금서산-2.8℃
  • 구름조금울진3.6℃
  • 연무청주-2.5℃
  • 박무대전-3.0℃
  • 맑음추풍령-3.4℃
  • 박무안동-7.5℃
  • 맑음상주-4.2℃
  • 맑음포항1.6℃
  • 맑음군산-1.0℃
  • 박무대구-3.4℃
  • 박무전주-1.3℃
  • 맑음울산-0.8℃
  • 맑음창원-0.6℃
  • 박무광주-0.5℃
  • 맑음부산4.3℃
  • 맑음통영2.0℃
  • 구름조금목포0.4℃
  • 맑음여수2.8℃
  • 구름많음흑산도6.6℃
  • 맑음완도2.1℃
  • 맑음고창-2.9℃
  • 맑음순천-5.6℃
  • 박무홍성(예)-3.3℃
  • 흐림제주8.0℃
  • 구름많음고산7.0℃
  • 흐림성산7.7℃
  • 구름조금서귀포8.3℃
  • 맑음진주-4.5℃
  • 흐림강화1.0℃
  • 구름많음양평-5.3℃
  • 맑음이천-6.5℃
  • 흐림인제-6.6℃
  • 구름조금홍천-6.7℃
  • 구름많음태백-2.7℃
  • 맑음정선군-7.7℃
  • 맑음제천-8.6℃
  • 맑음보은-6.8℃
  • 맑음천안-5.7℃
  • 맑음보령0.3℃
  • 맑음부여-4.6℃
  • 맑음금산-6.2℃
  • 맑음부안-0.9℃
  • 맑음임실-6.1℃
  • 맑음정읍-1.9℃
  • 맑음남원-5.0℃
  • 맑음장수-7.8℃
  • 맑음고창군-2.8℃
  • 맑음영광군-2.6℃
  • 맑음김해시0.5℃
  • 맑음순창군
  • 맑음북창원-3.2℃
  • 맑음양산시-2.5℃
  • 맑음보성군-1.0℃
  • 맑음강진군-3.1℃
  • 맑음장흥-4.3℃
  • 맑음해남-5.1℃
  • 맑음고흥-3.2℃
  • 맑음의령군-4.5℃
  • 맑음함양군-6.3℃
  • 맑음광양시2.2℃
  • 맑음진도군-2.3℃
  • 맑음봉화-8.1℃
  • 맑음영주-7.5℃
  • 맑음문경-5.1℃
  • 맑음청송군-7.9℃
  • 구름많음영덕3.1℃
  • 맑음의성-7.9℃
  • 맑음구미-4.4℃
  • 맑음영천-6.2℃
  • 맑음경주시-4.0℃
  • 맑음거창-6.0℃
  • 맑음합천
  • 맑음밀양-4.6℃
  • 맑음산청-5.2℃
  • 맑음거제0.3℃
  • 맑음남해0.4℃
“보건의료인력지원법 예산 2억8900만원에 불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보건의료인력지원법 예산 2억8900만원에 불과”

보건의료노조 “안정적 시행 위해 사업비 충분히 확보해야”
종합계획 전반 책임질 ‘심의위원회’도 신속 구성 촉구

보건의료노조.jpg

[한의신문=최성훈 기자] 보건의료노조가 지난 24일부터 시행된 ‘보건의료인력지원법’에 대해 충분한 예산 확보와 ‘보건의료정책 심의위원회’를 빠르게 구성할 것을 주문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이하 보건의료노조)은 25일 성명을 내고 “보건의료인력지원법의 2020년 정부 예산안은 2억8900만원에 불과한 만큼, 안정적으로 시행될 수 있도록 관련한 사업비의 충분한 확보를 정부와 국회에 강력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보건의료인력의 상담체계 구축에 따른 예산 1억4000만원, 인력정책심의위원회 운영비 5000만원, 보건의료인력지원 전문기관 운영방안 등 연구비 9000만원 정도만 겨우 반영돼 매우 부족한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단체는 “보건의료인력의 실태조사 비용은 아예 반영되지 않았고, 통합정보시스템을 어떻게 구축할 것인지에 대한 연구예산조차 없다”며 “올해부터 인력정책심의위원회가 구성 운영된다 하더라도 의제 개발이나 인력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당장 시급히 이루어져야 할 의제 개발, 연구, 조사 등 최소한의 사업비조차 전무한 상태”라고 비판했다.

 

또 보건의료노조는 보건의료인력 종합계획 전반을 심의하게 될 ‘보건의료정책 심의위원회’의 빠른 구성과 보건의료인력원(가칭)의 설립을 요구했다.

 

앞서 복지부는 보건의료인력에 관한 주요 시책을 심의하기 위해 독립적인 '보건의료인력정책 심의위원회'를 구성, 운영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이 단체는 “보건의료정책 심의위원회의 올바른 구성과 독자적 전담기구인 ‘보건의료인력원’의 신설은 제대로 된 종합계획 수립과 그 집행의 전제조건”이라며 “자칫 기능과 역할이 다른 기존의 기관에 해당 사업들을 분절해 위탁하다보면, 보건의료 인력을 총괄적이고 체계적으로 계획해 국민의 건강권을 보장하겠다는 이 법의 입법 취지가 무색해질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보건의료노조는 마지막으로 “보건의료인력지원법 시행을 계기로 만성적인 인력부족, 심각한 인력수급난, 늘어나는 의료사고와 불법의료 횡행 등 보건의료인력으로 발생하는 문제를 근본적으로 개선하고 우수한 보건의료인력의 안정적인 수급과 최상의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인력인프라를 체계적으로 구축할 수 있는 획기적 전환점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보건의료인력지원법은 보건의료인력의 원활한 수급 및 근무환경 개선, 우수 보건의료인력 양성 등에 필요한 사항을 규정한 법률로 지난 2011년부터 8년이라는 논의를 거쳐 마련됐다.

 

법률에 따라 복지부는 보건의료인력 정책 방향, 보건의료인력 수요 추계, 인력 양성 및 공급, 면허·자격관리 및 교육·연수, 보건의료기관 유형별 보건의료인력의 적정 배치, 근무환경 개선·복지 향상, 의료취약지 및 공공의료분야의 보건의료인력 양성 및 배치 등을 내용으로 하는 보건의료인력 종합계획을 5년마다 수립해야 한다.

최성훈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