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흐림속초19.6℃
  • 흐림21.4℃
  • 구름많음철원19.7℃
  • 구름많음동두천20.7℃
  • 구름많음파주19.5℃
  • 구름많음대관령14.3℃
  • 비백령도18.3℃
  • 구름많음북강릉18.7℃
  • 구름많음강릉20.8℃
  • 구름조금동해18.5℃
  • 구름조금서울22.5℃
  • 구름많음인천21.5℃
  • 구름많음원주22.5℃
  • 흐림울릉도18.4℃
  • 구름조금수원20.0℃
  • 구름많음영월19.3℃
  • 흐림충주22.0℃
  • 흐림서산21.0℃
  • 구름많음울진18.2℃
  • 구름조금청주23.2℃
  • 흐림대전22.7℃
  • 흐림추풍령20.0℃
  • 흐림안동19.2℃
  • 흐림상주19.6℃
  • 흐림포항20.7℃
  • 흐림군산21.7℃
  • 흐림대구21.2℃
  • 흐림전주21.5℃
  • 흐림울산19.6℃
  • 흐림창원20.1℃
  • 흐림광주21.7℃
  • 흐림부산20.8℃
  • 흐림통영20.9℃
  • 흐림목포21.9℃
  • 흐림여수21.7℃
  • 비흑산도18.8℃
  • 흐림완도20.8℃
  • 흐림고창21.0℃
  • 흐림순천18.4℃
  • 흐림홍성(예)21.3℃
  • 흐림제주22.4℃
  • 흐림고산22.4℃
  • 흐림성산21.6℃
  • 흐림서귀포22.8℃
  • 흐림진주18.8℃
  • 구름많음강화19.7℃
  • 구름많음양평20.6℃
  • 구름조금이천20.5℃
  • 흐림인제19.8℃
  • 흐림홍천21.7℃
  • 구름많음태백14.8℃
  • 구름많음정선군18.0℃
  • 구름조금제천18.9℃
  • 구름많음보은19.5℃
  • 흐림천안19.6℃
  • 흐림보령20.9℃
  • 흐림부여21.4℃
  • 흐림금산20.4℃
  • 구름많음21.8℃
  • 흐림부안20.7℃
  • 흐림임실19.5℃
  • 흐림정읍21.0℃
  • 흐림남원21.3℃
  • 흐림장수18.4℃
  • 흐림고창군20.3℃
  • 흐림영광군20.7℃
  • 흐림김해시20.2℃
  • 흐림순창군20.5℃
  • 흐림북창원20.5℃
  • 흐림양산시20.7℃
  • 흐림보성군21.2℃
  • 흐림강진군21.0℃
  • 흐림장흥20.0℃
  • 흐림해남21.0℃
  • 흐림고흥19.4℃
  • 흐림의령군19.6℃
  • 흐림함양군18.5℃
  • 흐림광양시21.6℃
  • 흐림진도군
  • 구름많음봉화15.5℃
  • 구름많음영주18.2℃
  • 흐림문경18.8℃
  • 흐림청송군15.9℃
  • 구름많음영덕16.9℃
  • 흐림의성18.0℃
  • 흐림구미20.7℃
  • 흐림영천18.5℃
  • 흐림경주시18.3℃
  • 흐림거창18.7℃
  • 흐림합천19.1℃
  • 흐림밀양19.5℃
  • 흐림산청19.1℃
  • 흐림거제19.8℃
  • 흐림남해19.8℃
영혼 좀먹는 악플…자성 목소리에 보건의료계도 동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체,봉사

영혼 좀먹는 악플…자성 목소리에 보건의료계도 동참

만연한 악플 방지 선도 운동 위해 손잡은 의약 5단체장
“악성 댓글,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 아래 자행되는 인격살인”
상호비방 자제 협의 채널 추진 및 언론사에 악플 차단 협조 요청

악플.jpg

 

[한의신문=윤영혜 기자]최근 연예인 자살 등 온라인에 만연한 악플 문화 근절을 위해 보건의료계 5단체장이 추방 운동에 나설 것을 천명하고 나섰다.

 

이들은 25일 성명서를 통해 “우리 의약 5단체장들은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 아래 인격살인과 같은 악성 댓글이 넘쳐나는 현실에 깊은 우려를 표하며, 이로 인해 발생하고 있는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보건의약단체부터 악성 댓글 추방운동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악성 댓글로 인해 극단적인 선택으로 내몰리고 있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으며 얼마 전 인기 연예인이 악성 댓글로 인해 유명을 달리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하는 상황에서 익명성을 무기로 자행되고 있는 악성 댓글은 이미 우리 사회를 파괴할 병적 요인이 됐음에도 마땅한 대안이 없다는 지적이다.

 

이들은 “악성 댓글은 결코 표현의 자유가 아니며 누구도 악성 댓글을 달 권리는 없지만 의약계 역시 이와 같은 악성 댓글의 문제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며 때로는 더 지독하게 더 악의적으로 이루어지기도 하는 것이 엄연한 현실”이라며 “국민의 건강을 돌보는 전문가 집단인 의약계 내부에서 상호비방과 폄훼가 횡행하고 인간의 정신건강을 훼손하는 악성 댓글이 빈발하는 것은 스스로 존재가치를 부정하는 부끄러운 행위”라고 진단했다.

 

이에 의약 5단체장들은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해 자성적 차원에서 악성 댓글 추방을 위한 운동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한 실천방안으로 △각 단체의 홈페이지와 소속언론부터 댓글 실명제에 준하는 조치들을 빠르게 진행하고 △상호비방과 폄훼 중단을 실행에 옮길 협의채널 마련을 강구 △보건의약 전문 언론사에 익명성의 악성 댓글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현행 댓글 체계의 개편 요청 등을 제시했다.

 

이어 이들은 “대한민국 사회 전반의 대책이 나오기 전이라도 우선적으로 보건 의료계에서부터 댓글 실명제 도입, 댓글 IP 공개, 악성 댓글 즉시 삭제 등을 통해 정제된 의견이 제시되고 상대를 배려하고 존중하는 상생의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고자 한다”며 “우리 의약 5단체장들은 더 이상 증오범죄 수준의 악성 댓글로 인한 극단적인 선택과 이유 없는 혐오가 이 사회에서 발생하지 않도록 악성 댓글 추방에 뜻과 행동을 같이함을 거듭 밝히며, 이의 실천을 위해 공동의 힘을 모을 것을 다짐한다”고 덧붙였다.

 

 

윤영혜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