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9 (일)

  • 구름많음속초2.7℃
  • 흐림-3.7℃
  • 흐림철원-3.6℃
  • 흐림동두천-2.8℃
  • 구름많음파주-3.8℃
  • 흐림대관령-4.9℃
  • 연무백령도3.6℃
  • 흐림북강릉2.2℃
  • 흐림강릉2.8℃
  • 흐림동해1.7℃
  • 흐림서울0.4℃
  • 연무인천1.6℃
  • 구름많음원주-2.2℃
  • 흐림울릉도4.2℃
  • 박무수원-1.2℃
  • 흐림영월-3.8℃
  • 흐림충주-2.6℃
  • 흐림서산-1.3℃
  • 흐림울진2.2℃
  • 흐림청주-0.3℃
  • 흐림대전-0.7℃
  • 흐림추풍령-0.5℃
  • 흐림안동-2.5℃
  • 흐림상주-0.7℃
  • 흐림포항2.1℃
  • 흐림군산0.7℃
  • 흐림대구-0.7℃
  • 흐림전주0.9℃
  • 흐림울산1.4℃
  • 흐림창원0.7℃
  • 박무광주0.8℃
  • 흐림부산2.7℃
  • 흐림통영2.3℃
  • 연무목포1.5℃
  • 흐림여수3.5℃
  • 연무흑산도6.2℃
  • 흐림완도4.7℃
  • 흐림고창-0.5℃
  • 흐림순천0.6℃
  • 흐림홍성(예)0.2℃
  • 연무제주7.9℃
  • 흐림고산7.7℃
  • 구름많음성산6.2℃
  • 흐림서귀포6.8℃
  • 흐림진주-3.1℃
  • 구름많음강화-1.7℃
  • 흐림양평-2.7℃
  • 흐림이천-3.5℃
  • 맑음인제-1.1℃
  • 구름많음홍천-3.9℃
  • 흐림태백-3.4℃
  • 흐림정선군-1.7℃
  • 흐림제천-4.9℃
  • 흐림보은-3.2℃
  • 흐림천안-2.2℃
  • 흐림보령2.7℃
  • 흐림부여-1.2℃
  • 흐림금산-2.7℃
  • 흐림부안1.9℃
  • 흐림임실-2.0℃
  • 흐림정읍0.5℃
  • 흐림남원-1.8℃
  • 흐림장수-3.1℃
  • 흐림고창군-0.5℃
  • 흐림영광군0.6℃
  • 흐림김해시1.4℃
  • 흐림순창군-2.0℃
  • 흐림북창원0.3℃
  • 흐림양산시0.9℃
  • 흐림보성군2.3℃
  • 흐림강진군-0.1℃
  • 흐림장흥0.1℃
  • 흐림해남-0.6℃
  • 흐림고흥2.3℃
  • 흐림의령군-3.1℃
  • 흐림함양군-1.8℃
  • 흐림광양시2.5℃
  • 흐림진도군5.3℃
  • 흐림봉화-3.1℃
  • 흐림영주1.0℃
  • 흐림문경0.9℃
  • 흐림청송군-4.6℃
  • 흐림영덕1.0℃
  • 흐림의성-4.6℃
  • 흐림구미0.4℃
  • 흐림영천-0.4℃
  • 흐림경주시0.6℃
  • 흐림거창-3.9℃
  • 흐림합천-3.2℃
  • 흐림밀양-2.7℃
  • 흐림산청0.9℃
  • 흐림거제3.0℃
  • 흐림남해4.0℃
‘신뢰’를 되찾기 위한 기회 비용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신뢰’를 되찾기 위한 기회 비용

평화만이 사회 질서유지의 필수 조건은 아니다. 때론 분노도 필요하다. 불의에 항거하는 분노는 희망의 빛이기 때문이다. 다만 무엇에 대한 분노인가는 명확해야 한다. 분노를 유발한 그것이 자신만이 옳다고 외치는 신념이자, 왜곡된 정의는 아니어야 한다.

그 같은 분노를 마치 정의인양 착각하여 불씨를 퍼트리면, 그 작은 불씨가 삽시간에 들불처럼 번져나가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누군가의 제보로 지난 4일 복지부 국정감사에서 터져 나온 ‘첩약보험 급여화 한의협-청와대 유착설’ 사태가 한의협의 정상적인 대관업무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한의협의 회무 현안은 ‘첩약보험’만 있는게 아니다. 대의원총회에서 의결했던 각종 한의약 관련 사업들이 있고, 이를 추진하는 과정서 당(黨)과 정부, 그리고 청와대와의 공감(共感) 형성은 필수다. 하지만 MBN-TV의 유착설 의혹 보도와 김순례 의원의 국정감사 시비, 의사협회의 감사원 감사청구로 이어지는 일련의 사태로 인해 한의약 발전과 직결된 각종 사업들에 족쇄가 채워졌다.

 

핵심 현안인 첩약보험 급여화의 동력이 급격히 떨어진 것은 물론 현대 의료기기 사용 운동, 커뮤니티 케어(일차의료 만성질환 관리, 장애인 주치의제도, 재활의료기관 지정 사업 등) 한의 참여, 한의 공공의료 영역 확대, 한의약 보장성 강화 등 한의협의 각종 사업 추진에 막대한 지장을 끼치고 있다. 

이로 인해 발생하는 크나큰 손실은 결국 누구에게 돌아갈까? 일차적으로는 한의사 회원들이 직접 감내해야 할 손실이며, 다음으로는 국민이다. 온전한 한의제도의 정립으로부터 기대할 수 있는 국민 건강증진 혜택을 받을 수 없기 때문이다.

의사협회는 이번 사태와 관련 청와대가 이익단체인 한의사협회 회장과 문재인케어 찬성을 조건으로 첩약 급여화 약속을 한 것은 명백한 ‘부패 행위’라고 규정했다.

 

국정감사에서 거론됐던 복지부장관, 보험공단 이사장, 청와대 사회수석비서관을 비롯해 정부기관 관계자들이 한의사협회를 어떻게 바라볼지는 불 보듯 뻔하다. ‘한의사’라고 쓰고 ‘불신(不信)’이라고 읽지 않을까 우려스럽다. ‘신뢰’를 되찾을 수 있을지, 그 기회비용은 얼만큼의 노력이 뒷따라야 할지 상상 이상이다.

제보자의 입장에서는 이 같은 결과에 흐믓해 할 수도 있다. “승리한 자는 진실을 말했느냐 따위를 추궁받지 않는다.” 독일 나치스 정권의 파울 괴벨스가 한 말이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목적만 달성하면 성공이기 때문이다. 누군가의 잘못된 행위로 말미암아 한 조직이 공멸의 위기를 맞이하고 있다.

한의신문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