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맑음속초15.5℃
  • 맑음15.3℃
  • 맑음철원15.4℃
  • 맑음동두천16.6℃
  • 맑음파주15.3℃
  • 구름조금대관령9.6℃
  • 맑음백령도17.2℃
  • 맑음북강릉15.1℃
  • 구름조금강릉17.2℃
  • 맑음동해14.7℃
  • 맑음서울20.2℃
  • 맑음인천19.8℃
  • 맑음원주17.3℃
  • 구름조금울릉도15.7℃
  • 맑음수원18.8℃
  • 맑음영월15.0℃
  • 맑음충주14.6℃
  • 맑음서산16.9℃
  • 맑음울진14.8℃
  • 맑음청주19.8℃
  • 맑음대전17.6℃
  • 맑음추풍령12.3℃
  • 맑음안동15.5℃
  • 맑음상주14.5℃
  • 맑음포항17.3℃
  • 맑음군산17.4℃
  • 맑음대구17.8℃
  • 맑음전주19.4℃
  • 맑음울산16.7℃
  • 맑음창원18.7℃
  • 맑음광주19.5℃
  • 맑음부산17.8℃
  • 맑음통영18.0℃
  • 맑음목포19.8℃
  • 맑음여수20.6℃
  • 맑음흑산도18.6℃
  • 맑음완도17.7℃
  • 맑음고창16.9℃
  • 맑음순천13.6℃
  • 박무홍성(예)16.7℃
  • 맑음제주19.8℃
  • 맑음고산20.5℃
  • 맑음성산19.9℃
  • 맑음서귀포18.8℃
  • 맑음진주14.8℃
  • 맑음강화18.3℃
  • 맑음양평16.8℃
  • 맑음이천17.0℃
  • 맑음인제14.5℃
  • 맑음홍천15.3℃
  • 맑음태백11.1℃
  • 맑음정선군13.1℃
  • 맑음제천13.0℃
  • 맑음보은14.0℃
  • 맑음천안15.1℃
  • 맑음보령17.3℃
  • 맑음부여16.2℃
  • 맑음금산13.6℃
  • 맑음15.9℃
  • 맑음부안17.4℃
  • 맑음임실13.6℃
  • 맑음정읍17.2℃
  • 맑음남원16.9℃
  • 맑음장수11.8℃
  • 맑음고창군16.4℃
  • 맑음영광군16.8℃
  • 맑음김해시17.5℃
  • 맑음순창군16.8℃
  • 맑음북창원18.6℃
  • 맑음양산시18.4℃
  • 맑음보성군15.7℃
  • 맑음강진군16.4℃
  • 맑음장흥14.6℃
  • 맑음해남15.8℃
  • 맑음고흥14.4℃
  • 맑음의령군14.4℃
  • 맑음함양군12.9℃
  • 맑음광양시19.6℃
  • 맑음진도군16.4℃
  • 맑음봉화12.9℃
  • 맑음영주13.3℃
  • 맑음문경13.7℃
  • 맑음청송군12.8℃
  • 맑음영덕13.7℃
  • 맑음의성13.9℃
  • 맑음구미15.4℃
  • 맑음영천14.0℃
  • 맑음경주시14.0℃
  • 맑음거창13.5℃
  • 맑음합천14.9℃
  • 맑음밀양14.4℃
  • 맑음산청14.0℃
  • 맑음거제18.5℃
  • 맑음남해17.0℃
홍잠의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 효과 확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홍잠의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 효과 확인

동물실험 결과, 치매 증상 거의 없고 치매 단백질 축적 안 돼

홍잠.jpg

[한의신문=김대영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홍잠(弘蠶)의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 효과가 한림대학교 일송생명과학연구소(고영호 교수 연구진)와의 연구를 통해 확인됐다고 밝혔다.

 홍잠은 누에가 완전히 자라 고치를 짓기 직전의 ‘익은 누에’(숙잠)를 수증기로 쪄서 동결건조한 ‘익힌 숙잠’으로 단백질과 아미노산, 오메가3 지방산을 비롯해 플라보노이드, 폴리페놀 등 다양한 기능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연구진은 알츠하이머 치매 유전자를 가진 쥐에 홍잠을 50주 동안 먹인 뒤 베타-아밀로이드의 뇌 축적량을 확인했다.
홍잠을 먹지 않은 쥐의 뇌에는 베타-아밀로이드가 많이 축적됐으나, 홍잠을 먹은 쥐는 정상 쥐와 마찬가지로 전혀 축적되지 않았다.

 

행동학적 특성을 보면 홍잠 미섭취 쥐는 새로운 이웃이나 물건에 관심이 적고 새로운 길을 잘 찾지 못했다.

공격적으로 변해 싸움이 심하며 불편한 조건에서 자세 조절 능력이 떨어지는 등 치매의 전형적인 특징이 나타났다.

반면 홍잠을 먹은 쥐는 새로운 이웃이나 물건에 호기심이 왕성하고 새로운 길을 잘 찾는 등 공간기억력이 높았다. 

다른 쥐와 다툼 없이 원만하게 지내며, 자세 조절 능력이 우수해 치매 관련 증상이 거의 나타나지 않는 것을 확인했다.

이와 함께 단기기억상실제를 투여하고 관찰한 결과, 홍잠 미섭취 쥐는 직전에 일어난 일을 잘 기억하지 못했으나 홍잠 섭취 쥐는 직전에 일어났던 일을 잘 기억해 대처하는 모습이 관찰됐다.

알츠하이머 치매 유전자를 가진 초파리로 작용 기전을 알아보기 위한 시험도 진행됐다.

홍잠을 섭취한 경우 미토콘드리아 활성이 크게 증가해 ATP 생성량이 40% 늘었고, 뇌의 신경연접은 50% 내외로 늘었으며 기대 수명과 건강 수명도 15% 내외로 증가했다.
이는 홍잠을 섭취하면 미토콘드리아 활성이 증가해 ATP 생성량이 늘고 신경세포가 보호됨으로 인해 신경연접이 증가하고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이 축적되지 않아 알츠하이머 치매를 예방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에 가장 효과가 좋은 홍잠 생산용 누에 품종을 선정하기 위해 누에 품종별로 비교한 결과에서는 백옥잠과 골든실크로 만든 홍잠이 신경연접 개선 효과가 좋았다. 단기기억력 개선, 신경세포보호 등은 골든실크로 만든 홍잠이 더 우수한 효과를 보였다.

 

농진청은 연구예산확보 등 제반 여건이 마련되면 치매 치료용 천연물신약화를 위한 연구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김대영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