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화)

  • 맑음속초17.2℃
  • 맑음12.4℃
  • 맑음철원11.9℃
  • 맑음동두천13.8℃
  • 맑음파주15.0℃
  • 구름조금대관령7.7℃
  • 구름조금백령도18.1℃
  • 구름조금북강릉16.9℃
  • 구름조금강릉16.5℃
  • 맑음동해16.1℃
  • 맑음서울18.2℃
  • 맑음인천20.5℃
  • 맑음원주14.3℃
  • 구름조금울릉도20.3℃
  • 맑음수원18.6℃
  • 맑음영월12.3℃
  • 맑음충주16.5℃
  • 맑음서산17.5℃
  • 맑음울진17.9℃
  • 맑음청주17.8℃
  • 맑음대전17.4℃
  • 구름조금추풍령12.8℃
  • 맑음안동12.8℃
  • 맑음상주13.6℃
  • 구름많음포항21.3℃
  • 맑음군산19.5℃
  • 맑음대구16.0℃
  • 맑음전주17.6℃
  • 구름많음울산20.8℃
  • 맑음창원20.0℃
  • 맑음광주19.9℃
  • 구름조금부산20.3℃
  • 맑음통영19.5℃
  • 박무목포20.7℃
  • 맑음여수21.7℃
  • 박무흑산도20.0℃
  • 맑음완도20.4℃
  • 구름조금고창16.6℃
  • 구름조금순천16.3℃
  • 맑음홍성(예)15.2℃
  • 구름조금제주22.2℃
  • 구름조금고산22.0℃
  • 구름조금성산22.7℃
  • 맑음서귀포21.9℃
  • 맑음진주15.6℃
  • 맑음강화15.6℃
  • 맑음양평14.2℃
  • 맑음이천13.1℃
  • 맑음인제11.1℃
  • 맑음홍천11.8℃
  • 구름많음태백12.5℃
  • 구름조금정선군12.3℃
  • 맑음제천11.4℃
  • 맑음보은12.5℃
  • 맑음천안13.5℃
  • 맑음보령17.8℃
  • 맑음부여17.1℃
  • 맑음금산13.3℃
  • 구름조금부안17.7℃
  • 맑음임실13.5℃
  • 맑음정읍16.6℃
  • 구름조금남원17.7℃
  • 맑음장수11.0℃
  • 맑음고창군16.5℃
  • 구름조금영광군17.1℃
  • 구름조금김해시19.4℃
  • 구름조금순창군14.9℃
  • 맑음북창원18.0℃
  • 구름많음양산시21.3℃
  • 구름조금보성군17.6℃
  • 구름조금강진군19.2℃
  • 구름조금장흥17.4℃
  • 구름조금해남18.1℃
  • 구름조금고흥15.3℃
  • 맑음의령군15.4℃
  • 구름조금함양군15.4℃
  • 구름조금광양시19.7℃
  • 맑음진도군19.0℃
  • 구름조금봉화9.6℃
  • 맑음영주13.5℃
  • 맑음문경14.0℃
  • 맑음청송군11.2℃
  • 구름조금영덕19.0℃
  • 맑음의성12.3℃
  • 구름조금구미15.1℃
  • 구름조금영천14.1℃
  • 구름많음경주시19.3℃
  • 구름조금거창13.6℃
  • 맑음합천14.4℃
  • 구름조금밀양20.8℃
  • 맑음산청15.3℃
  • 구름조금거제18.7℃
  • 맑음남해19.0℃
A형간염 유행 주원인은 오염된 조개젓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A형간염 유행 주원인은 오염된 조개젓

안전성 확인시까지 조개젓 섭취 중단 권고
식약처, 조개젓 전수조사 실시

조개젓.jpg

[한의신문=김대영 기자] 올해 A형 간염 유행의 주요 요인이 오염된 조개젓인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안전성이 확인될 때 까지 조개젓 섭취를 중지해 줄 것을 권고했으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전수조사에 들어갔다.

 

2019년 A형간염 신고건수는 1만4214명(‘19.9.6기준)으로 전년 동기간 1818명 대비 약 7.8배 증가했다.

30~40대가 전체 신고 환자의 73.4%를 차지한 가운데 남자가 7947명(55.9%)으로 여자에 비해 다소 높고, 지역별 인구 10만명 당 신고건수는 대전, 세종, 충북, 충남 순으로 높다.

 

질병관리본부는 그동안 환자에 대한 격리치료, 접촉자에 대한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집단발생 사례에 대해서는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역학조사를 통해 발생 원인을 조사했다.

미개봉 제품에서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조개젓(4건)에 대해서는 지방자치단체가 판매 및 유통을 중지시키고, 회수 후 폐기했다.

 

2019년 A형간염 발생증가 원인에 대해 심층역학조사를 실시한 결과 A형간염 유행의 주요 원인은 조개젓으로 확인됐다.

 

8월까지 확인된 A형간염 집단발생 26건 조사결과 21건(80.7%)에서 조개젓 섭취가 확인됐으며 수거가 가능한 18건의 조개젓 검사결과 11건(61.1%)에서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됐다.

이중 유전자 분석을 시행한 5건은 환자에서 검출된 바이러스와 조개젓에서 검출된 바이러스 유전자가 같은 근연관계에 있음이 확인됐다.

 

집단발생 중 2건에 대한 환자-대조군 조사 결과 각각 A형간염 환자군에서의 조개젓 섭취비가 대조군에서 조개젓 섭취비의 59배, 115배였으며 후향적 코호트 조사에서는 조개젓을 섭취한 군에서 섭취하지 않은 군에 비해 A형간염 발병률이 8배 높은 것으로 나타나 3건 모두 조개젓 섭취가 통계적으로 의미있는 위험요인으로 확인된 것이다.

 

집단발생 사례 3건에 대해 환자발생경향을 분석한 결과 유행발생 장소에서 조개젓 제공이 시작되고 평균잠복기인 약 4주 후에 환자 발생보고가 시작돼 조개젓 제공 중지 약 4주 후에 관련 환자보고가 줄어듦이 확인됐다.

 

또한 집단발생 5건과 관련된 조개젓 검체와 집단 및 개별사례에서 확보된 189명의 인체 검체에 대한 유전자 분석을 실시한 결과 조개젓에서 검출된 바이러스의 87.5%, 인체에서 검출된 바이러스의 76.2%가 동일한 유전자 군집(cluster)을 형성, A형간염이 공통 감염원으로부터 유래했을 가능성을 제시했다.

 

질병관리본부가 2019년 7월28일부터 8월24일까지 확인된 A형간염 확진자 2178명 중 270명을 무작위 표본 추출해 조개젓 섭취력을 조사한 결과, 42%에서 잠복기내 조개젓 섭취력을 확인했으며 8월 26일까지 신고된 A형간염 환자 1만2835명의 가족 접촉자 중 2차 감염률을 분석한 결과에서는 334가구에서 2명이상 환자가 발생해 가족내 2차 감염율은 2.65%로 추정된다.

 

따라서 식당 조개젓을 섭취한 후 잠복기 내 발생했다는 시간적 속발성(원인에 대한 결과를 나타내는 역학 용어, 분석자료의 값이 가치가 있음을 의미), 유행 시 제공식품 중 조개젓 섭취와 A형간염 발생 간 통계적 연관성의 강도, 생조개는 A형간염의 위험요인이라는 기존 지식과의 일치성, 실험을 통한 조개젓 내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 검출, 조개젓과 환자검출 바이러스 유전자형 분석을 통한 일치성 확인 등을 통해 오염된 조개젓 섭취와 A형간염 유행의 인과성이 성립된다는 설명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A형 간염 유행은 조개젓이 큰 원인이나 집단발생 후 접촉 감염, 확인되지 않은 소규모 음식물 공유에 의한 발생도 가능하므로 이에 대한 적극적 예방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대한예방의학회, 대한감염학회, 한국역학회, 역학조사전문위원회 전문가들은 이번 역학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A형간염 예방 및 전파 차단을 위해 국민들이 준수해야할 A형간염 예방수칙으로 △A형간염 안전성 확인시까지 조개젓 섭취 중단 권고 △조개류 익혀먹기 △요리 전, 식사 전, 화장실 다녀온 후 비누로 30초 이상 손씻기 △안전한 물 마시기 △채소나 과일은 깨끗이 씻어 껍질 벗겨 먹기 △A형간염 예방접종 (2주 이내에 환자와 접촉한 사람 및 고위험군 등) 등을 권고했다.

 

질병관리본부는 A형간염 예방 및 관리 강화를 위해 A형간염 등 국가 바이러스성 간염 관리대책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환자의 접촉자에 대한 예방접종을 강화하고 2020년에는 A형간염 감염 시 치명률이 높은 B형 및 C형 간염환자, 간경변환자, 혈액응고질환자 등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실시(7만8000명, 44억 원)한다.

 

항체형성률이 낮은 20~40대의 예방접종 필요성 평가를 위한 예방접종 비용-효과평가 연구와 A형간염 면역 수준 파악을 위한 항체 양성률 조사를 실시(‘20년)하고 지자체의 감염병 감시, 역학조사, 환자 및 접촉자 관리업무를 지원하고 있는 시·도 감염병관리지원단을 2020년 전국으로 확대(‘19년 11개→’20년 17개) 설치한다는 방침이다.

 

이와함께 시‧도 보건환경연구원, 환경부 등 관계기관과 협조하여 지하수‧약수 등 A형간염 바이러스 검사 방법 연구, 관련 학회 및 단체 등과 협력해 대국민·의료인 홍보 캠페인도 추진할 예정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조개젓 안전관리를 위해 9월중으로 조개젓 유통제품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조개젓 생산 제조업체에는 조개젓 제품의 유통판매를 당분간 중지토록 협조요청하고 향후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제품은 회수‧폐기 및 판매 중지된다.

수입 조개젓에 대해서는 수입 통관 시 제조사‧제품별로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 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검출되는 경우 반송 등 조치를 통해 국내에 유통‧판매되지 않도록 한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A형간염 예방을 위해 안전성 확인 시까지 조개젓 섭취를 중지하고, 환자 격리, 접촉자 A형간염 예방접종 등 A형간염 예방을 위한 조치에 적극 협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오염된 조개젓 제품 정보(‘19. 9. 4.기준 4종)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인터넷 식품안전나라(www.foodsafetykorea.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질병관리본부 감염병포탈 (www.cdc.go.kr/npt)을 통해 A형간염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김대영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