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화)

  • 맑음속초17.2℃
  • 맑음12.4℃
  • 맑음철원11.9℃
  • 맑음동두천13.8℃
  • 맑음파주15.0℃
  • 구름조금대관령7.7℃
  • 구름조금백령도18.1℃
  • 구름조금북강릉16.9℃
  • 구름조금강릉16.5℃
  • 맑음동해16.1℃
  • 맑음서울18.2℃
  • 맑음인천20.5℃
  • 맑음원주14.3℃
  • 구름조금울릉도20.3℃
  • 맑음수원18.6℃
  • 맑음영월12.3℃
  • 맑음충주16.5℃
  • 맑음서산17.5℃
  • 맑음울진17.9℃
  • 맑음청주17.8℃
  • 맑음대전17.4℃
  • 구름조금추풍령12.8℃
  • 맑음안동12.8℃
  • 맑음상주13.6℃
  • 구름많음포항21.3℃
  • 맑음군산19.5℃
  • 맑음대구16.0℃
  • 맑음전주17.6℃
  • 구름많음울산20.8℃
  • 맑음창원20.0℃
  • 맑음광주19.9℃
  • 구름조금부산20.3℃
  • 맑음통영19.5℃
  • 박무목포20.7℃
  • 맑음여수21.7℃
  • 박무흑산도20.0℃
  • 맑음완도20.4℃
  • 구름조금고창16.6℃
  • 구름조금순천16.3℃
  • 맑음홍성(예)15.2℃
  • 구름조금제주22.2℃
  • 구름조금고산22.0℃
  • 구름조금성산22.7℃
  • 맑음서귀포21.9℃
  • 맑음진주15.6℃
  • 맑음강화15.6℃
  • 맑음양평14.2℃
  • 맑음이천13.1℃
  • 맑음인제11.1℃
  • 맑음홍천11.8℃
  • 구름많음태백12.5℃
  • 구름조금정선군12.3℃
  • 맑음제천11.4℃
  • 맑음보은12.5℃
  • 맑음천안13.5℃
  • 맑음보령17.8℃
  • 맑음부여17.1℃
  • 맑음금산13.3℃
  • 구름조금부안17.7℃
  • 맑음임실13.5℃
  • 맑음정읍16.6℃
  • 구름조금남원17.7℃
  • 맑음장수11.0℃
  • 맑음고창군16.5℃
  • 구름조금영광군17.1℃
  • 구름조금김해시19.4℃
  • 구름조금순창군14.9℃
  • 맑음북창원18.0℃
  • 구름많음양산시21.3℃
  • 구름조금보성군17.6℃
  • 구름조금강진군19.2℃
  • 구름조금장흥17.4℃
  • 구름조금해남18.1℃
  • 구름조금고흥15.3℃
  • 맑음의령군15.4℃
  • 구름조금함양군15.4℃
  • 구름조금광양시19.7℃
  • 맑음진도군19.0℃
  • 구름조금봉화9.6℃
  • 맑음영주13.5℃
  • 맑음문경14.0℃
  • 맑음청송군11.2℃
  • 구름조금영덕19.0℃
  • 맑음의성12.3℃
  • 구름조금구미15.1℃
  • 구름조금영천14.1℃
  • 구름많음경주시19.3℃
  • 구름조금거창13.6℃
  • 맑음합천14.4℃
  • 구름조금밀양20.8℃
  • 맑음산청15.3℃
  • 구름조금거제18.7℃
  • 맑음남해19.0℃
대한민국 성인 3명 중 1명은 비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대한민국 성인 3명 중 1명은 비만

가난할수록 비만 확률 높고 진료율은 낮아… 이른바 '비만양극화' 우려
인재근 의원, 국민건강 양극화를 초래하는 심각한 문제 '지적'

12.jpg

 

 

인재근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여성가족위원회·사진)이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건보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소득수준에 따른 비만유병률과 비만진료율이 상반되는 이른바 '비만 양극화' 현상이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인재근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2017 국민건강통계’ 자료에 따르면 2017년 기준 만 19세 이상의 비만유병률은 34.8%로 국내 성인 3명당 1명 이상은 비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50대와 60대가 각각 38.0%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이어 40대(35.3%), 70세 이상(34.7%), 30대(33.4%), 20대(29.4%) 순으로 집계됐다. 소득수준에 따른 비만유병률에서는 소득이 높은 5분위 그룹은 31.2%의 유병률을 보인 반면 소득이 가장 낮은 1분위 그룹은 38.6%에 달해 ‘가난할수록 비만’인 추세를 보였다.


또한 비만 관련 통계의 성별 격차도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유병률의 경우 남자는 41.1%, 여자는 28.4%로 12.7%p 차이를 보였고, ‘주관적 비만 인지율(전체 83.7%)’의 경우 남자는 82.0%, 여자는 86.2%로 나타났다. ‘주관적 비만 인지율’의 성별·연령별 현황을 살펴보면 남자는 20대 89.5%, 30대 88.4%, 40대 84.2%, 50대 78.3%, 60대 74.0%, 70세 이상 54.8%의 비율을 보였고, 여자의 경우 20대 100.0%, 30대 96.1%, 40대 96.0%, 50대 89.7%, 60대 82.7%, 70세 이상은 62.4%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체중감소 시도율(전체 58.4%)’은 남자의 경우 55.6%, 여자는 62.6%로 집계됐다. 연령별로는 남자의 경우 20대 52.9%, 30대 53.7%, 40대 57.0%, 50대 59.5%, 60대 60.1%, 70세 이상 42.7%로 연령이 증가할수록 높아지는 추세를 보인 반면 여자의 경우 20대 74.9%, 30대 78.0%, 40대 67.0%, 50대 66.0%, 60대 64.8%, 70세 이상 36.7%로 나타나 40대부터는 ‘체중감소 시도율’이 현저하게 줄어드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인재근 의원이 건보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비만으로 인해 진료를 받은 인원은 총 7만598명(0∼19세 포함)으로 이에 따른 진료비는 약 66억원, 이 중 급여비는 약 44억원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보험료분위별 진료인원은 소득이 가장 많은 10분위 그룹(1만125명)의 경우 소득이 가장 적은 1분위 그룹(4141명)보다 2.4배 많은 것으로 나타나 ‘가난할수록 비만으로 인한 진료는 적게 받는 경향’을 보였다.


이와 관련 인재근 의원은 "만병의 근원, 비만으로 인해 국민의 건강과 국가의 재정이 위협받고 있으며, 특히 유병률은 높지만 진료율은 낮은 저소득층의 비만 문제는 ‘국민 건강 양극화’를 초래하는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하는 한편 "여성의 경우 40대 이후부터는 체중감소 시도율이 현격하게 낮아지고 있다. 여성이 육아와 가사노동 등으로 인해 건강관리를 포기하는 일이 없도록, 불합리한 사회구조 개혁을 위한 정부의 각별한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강환웅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