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맑음속초16.3℃
  • 맑음16.7℃
  • 맑음철원16.5℃
  • 맑음동두천17.8℃
  • 맑음파주16.4℃
  • 맑음대관령10.8℃
  • 맑음백령도17.2℃
  • 맑음북강릉16.0℃
  • 맑음강릉18.3℃
  • 맑음동해15.9℃
  • 맑음서울21.3℃
  • 맑음인천20.3℃
  • 맑음원주18.0℃
  • 구름조금울릉도15.9℃
  • 맑음수원19.4℃
  • 맑음영월15.5℃
  • 맑음충주16.1℃
  • 맑음서산18.4℃
  • 맑음울진15.7℃
  • 맑음청주21.2℃
  • 맑음대전18.6℃
  • 맑음추풍령12.6℃
  • 맑음안동17.7℃
  • 맑음상주15.9℃
  • 맑음포항18.1℃
  • 맑음군산18.3℃
  • 맑음대구18.8℃
  • 맑음전주20.1℃
  • 맑음울산17.4℃
  • 맑음창원18.1℃
  • 맑음광주20.2℃
  • 구름조금부산18.3℃
  • 맑음통영18.1℃
  • 맑음목포20.0℃
  • 맑음여수21.4℃
  • 맑음흑산도19.6℃
  • 맑음완도18.9℃
  • 맑음고창17.2℃
  • 맑음순천14.6℃
  • 맑음홍성(예)17.7℃
  • 맑음제주20.2℃
  • 맑음고산19.4℃
  • 구름조금성산20.5℃
  • 맑음서귀포19.3℃
  • 맑음진주16.5℃
  • 맑음강화14.4℃
  • 맑음양평18.2℃
  • 맑음이천18.3℃
  • 맑음인제15.4℃
  • 맑음홍천16.5℃
  • 맑음태백12.7℃
  • 맑음정선군13.9℃
  • 맑음제천14.1℃
  • 맑음보은14.7℃
  • 맑음천안15.7℃
  • 맑음보령17.9℃
  • 맑음부여17.8℃
  • 맑음금산15.0℃
  • 맑음17.6℃
  • 맑음부안18.3℃
  • 맑음임실15.1℃
  • 맑음정읍18.5℃
  • 맑음남원17.7℃
  • 맑음장수13.2℃
  • 맑음고창군17.3℃
  • 맑음영광군18.0℃
  • 맑음김해시18.2℃
  • 맑음순창군18.0℃
  • 맑음북창원20.5℃
  • 맑음양산시18.7℃
  • 맑음보성군16.5℃
  • 맑음강진군17.3℃
  • 맑음장흥15.3℃
  • 맑음해남16.8℃
  • 맑음고흥15.3℃
  • 맑음의령군15.5℃
  • 맑음함양군13.9℃
  • 맑음광양시19.9℃
  • 맑음진도군17.1℃
  • 구름조금봉화14.3℃
  • 맑음영주14.4℃
  • 맑음문경15.3℃
  • 맑음청송군13.9℃
  • 맑음영덕14.2℃
  • 맑음의성15.3℃
  • 맑음구미16.0℃
  • 맑음영천16.5℃
  • 맑음경주시14.9℃
  • 맑음거창14.2℃
  • 맑음합천16.0℃
  • 맑음밀양15.8℃
  • 맑음산청15.4℃
  • 맑음거제18.7℃
  • 맑음남해17.3℃
경희대한방병원 권승원 교수, '경락경혈 피로 처방전' 출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부,대학

경희대한방병원 권승원 교수, '경락경혈 피로 처방전' 출간

2.jpg

 

[한의신문=강환웅 기자] 경희대학교한방병원 순환신경내과 권승원 교수가 최근 '경락경혈 피로 처방전: 하루하루 피곤한 당신을 위한 자율신경 치료법'을 출간했다.


2018년 출간된 '깊은 피로를 해결하는 자율신경치료법'(원제: 深い疲れをとる自律神経トリートメント)의 번역본으로, △피로 체크 방법(자가진단법) △몸 상태를 조정하는 자율신경 치료법 △스트레스가 쌓였을 때 유용한 자율신경 치료법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또한 비즈니스맨·여성·소아 등 개인 특성에 맞는 활용법도 함께 제시하고 있다.

 

이 책은 경락, 경혈 지압 등 일상생활 속에서 손쉽게 활용할 수 있는 자율신경치료법을 한데 모아 정리한 것으로, 한의학 용어를 쉽게 풀어내 누구나 한눈에 이해할 수 있도록 했으며, 주요 경혈을 찾는 법부터 지압법까지 그림으로 녹여내 쉽게 따라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이와 관련 권승원 교수는 "자율신경의 균형이 깨져 피로가 쌓이면 어깨 결림이나 두통, 권태감 등이 나타날 수 있다"며 "경혈을 활용한 자율신경치료법은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도 피로를 느끼거나 피로 때문에 중요한 순간 제 능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분들에게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강환웅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