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1 (토)

  • 흐림속초17.1℃
  • 흐림14.9℃
  • 흐림철원13.7℃
  • 흐림동두천15.1℃
  • 흐림파주15.6℃
  • 흐림대관령14.3℃
  • 흐림백령도18.5℃
  • 흐림북강릉16.9℃
  • 흐림강릉17.7℃
  • 흐림동해16.9℃
  • 흐림서울18.6℃
  • 흐림인천19.8℃
  • 구름조금원주16.6℃
  • 흐림울릉도19.5℃
  • 흐림수원19.7℃
  • 구름많음영월15.4℃
  • 흐림충주16.3℃
  • 흐림서산18.2℃
  • 흐림울진22.1℃
  • 흐림청주18.7℃
  • 구름많음대전18.8℃
  • 흐림추풍령16.4℃
  • 흐림안동16.8℃
  • 흐림상주16.5℃
  • 비포항22.7℃
  • 흐림군산19.0℃
  • 비대구19.7℃
  • 구름많음전주17.6℃
  • 비울산18.4℃
  • 비창원17.2℃
  • 비광주18.9℃
  • 비부산17.9℃
  • 흐림통영17.7℃
  • 비목포19.3℃
  • 비여수18.7℃
  • 비흑산도19.0℃
  • 흐림완도18.6℃
  • 흐림고창16.9℃
  • 흐림순천16.8℃
  • 비홍성(예)17.1℃
  • 흐림제주21.3℃
  • 흐림고산21.3℃
  • 흐림성산21.6℃
  • 흐림서귀포20.5℃
  • 흐림진주17.4℃
  • 흐림강화17.6℃
  • 흐림양평17.0℃
  • 흐림이천16.4℃
  • 흐림인제13.8℃
  • 흐림홍천15.4℃
  • 흐림태백14.5℃
  • 구름조금정선군14.5℃
  • 흐림제천15.3℃
  • 흐림보은17.1℃
  • 흐림천안17.8℃
  • 흐림보령19.9℃
  • 흐림부여18.4℃
  • 구름많음금산15.2℃
  • 구름많음부안17.1℃
  • 흐림임실14.3℃
  • 흐림정읍15.8℃
  • 흐림남원20.1℃
  • 흐림장수18.7℃
  • 흐림고창군16.8℃
  • 흐림영광군17.1℃
  • 흐림김해시17.9℃
  • 흐림순창군17.8℃
  • 흐림북창원16.9℃
  • 흐림양산시18.6℃
  • 흐림보성군18.1℃
  • 흐림강진군18.4℃
  • 흐림장흥18.2℃
  • 흐림해남17.8℃
  • 흐림고흥17.5℃
  • 흐림의령군17.7℃
  • 흐림함양군17.0℃
  • 흐림광양시17.4℃
  • 흐림진도군18.2℃
  • 흐림봉화15.8℃
  • 흐림영주16.1℃
  • 흐림문경17.2℃
  • 흐림청송군19.8℃
  • 흐림영덕22.0℃
  • 흐림의성16.8℃
  • 흐림구미17.2℃
  • 흐림영천21.3℃
  • 흐림경주시18.2℃
  • 흐림거창16.1℃
  • 흐림합천16.3℃
  • 흐림밀양18.2℃
  • 흐림산청16.6℃
  • 흐림거제18.5℃
  • 흐림남해18.1℃
“900여개 창방 통해 국민 위한 한의학으로 거듭나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900여개 창방 통해 국민 위한 한의학으로 거듭나길”

박해복 선사 고유 처방 모아 동의정리학처방집출간



타성 젖기보다 물음표 갖고 늘 한의학 정진했으면



김기현 동의정리학연구회 이사 인터뷰



[caption id="attachment_416940" align="aligncenter" width="2432"]동의정리학연구회 김기현 이사. 동의정리학연구회 김기현 이사.[/caption]



태무진 박해복(1923~1999) 선사는 자연과의 교감을 통해 사물과 현상의 정해진 이치를 깨달음으로써 대우주를 이해하고, 이를 바탕으로 소우주인 인체의 질병 치료와 건강 증진을 도모하는 ‘동의정리학’을 창시했다.



그 과정에서 박해복 선사는 ‘창방(創方)’ 중심의 처방을 900여개 만들었고, 1995년에는 동의정리학연구회를 창립해 후학 양성에 힘을 쏟았다.



그의 유지를 이어받은 제자들은 그 뜻을 이어받아 동의정리학을 발전·계승시켜 오고 있으며, 최근에는 박해복 선사가 창방한 900여개의 처방을 엮어 ‘동의정리학처방집’을 출간했다.



박해복 선사의 제자이자 동의정리학연구회 학술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기현 이사(토당한의원 원장)를 만나 동의정리학에 대해 들어봤다.



김기현 이사는 우선 동의정리학처방진 출간 의의에 대해 “그간 비방으로 공개가 안됐던 박해복 선사의 900여개 처방을 후학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책으로써 공개했다”고 말했다.



<동의보감> 등 고서에 나와 있는 한의학 각각의 이론을 정리하고, 이를 임상에서 충분히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는 게 그의 설명.



태무진 박해복 선사를 말하다



일찍이 박해복 선사는 한의계 내에서도 명의로 널리 알려져 있었다. 못 고치는 난치병이 없다는 소문이 나 이태원동에 위치한 그의 한의원은 늘 환자들로 문전성시를 이뤘다.



이러한 내공에는 집안의 도움도 있었다. 그의 집안은 대대로 한의사 가문이었다. 증조부는 궁중의 어의였고, 조부, 선친 모두 한의사였다. 박해복 선사의 아들 또한 대구한의대를 졸업한 한의사로 현재 한의사만 5대째 이어져 오고 있다.



박해복 선사는 1984년부터 1999년 교통사고로 유명을 달리하기 전까지 후학 양성에 힘을 쏟았었다. 국민에 기여한 공로로 국민훈장 모란장·석류장을 수여받기도 했다.



그의 사후에는 직·간접으로 전수받은 ‘치방(治方)’과 ‘치법(治法)’을 김영동 선생(동의정리학연구회 명예이사장)이 2012년 ‘동의정리학’으로 출간했다.



김기현 이사는 박해복 선사에 대해 “공리(公理)나 정의(定義)를 바탕으로 이미 진리의 일부로 증명된 일반적인 천문·지리·인사의 명제인 정리(定理)를 의학적으로 적용하기 위해 깊게 연구하신 분”이라고 정의했다.



이어 그는 “깊고 다양한 진료, 절제와 수양, 자연과의 교감, 참선 등을 통한 각고의 노력과 사유의 결과인 인체관, 진단, 질병관, 법제 및 처방, 침법, 골도추나법 등의 정리는 선사님의 인생에 있어 가장 중요한 여정이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caption id="attachment_416941" align="aligncenter" width="367"]동의정리학 처방집. 동의정리학 처방집.[/caption]



가르침 집대성한 동의정리학처방집



이번 처방집에서는 박해복 선사가 제자들에게 직·간접적으로 전수한 약 900여개의 창방 중심의 처방들을 ‘원문(原文)’, ‘방의(方意)’, ‘참고사항’ 등의 형태로 구성했다.



이 처방들을 허로, 내과, 부인과, 소아과, 정신과, 피부과, 오관과, 외과, 근골과, 잡과 등으로 각각 구분해 임상 적용에 편리하게 순서를 정했다. 하지만 출간 과정에서 어려움도 있었다.



김기현 이사는 “선사님께 직접 호(號)를 받은 46명을 포함한 그 당시 약 600분의 제자들이 수강을 했지만 적은 수의 중심 제자들을 통해 직·간접적으로 처방을 수집하는 것은 어려웠다”고 토로했다.



이와 함께 그는 “선사님께서 선계(仙界), 입적(入寂)하신 이후여서 의문이 있는 책의 내용을 직접 여쭙지 못하는 부분 또한 아쉬운 점”이라고 덧붙였다.



정부의 보건정책기조가 급성질환 중심에서 예방의학 중심으로 옮겨가고 있는 만큼 김 이사는 동의정리학처방집 또한 일선 한의사와 국민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기현 이사는 “이 책 내용은 현재 우리의 식생활과 보건의료 환경을 기반으로 탄생한 데에 특장이 있다”면서 “근·현대 한의학 역사상 월등한 유효성과 안전성을 지닌 창방들이 이 책의 중심에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제시된 새로운 처방들이지만 적어도 30년 이상의 현대 국민들의 질병 치료와 예방에 적용해 검증된 결과물”이라며 “향후에도 현대 국민들의 건강 유지에 지대한 기여를 하면서 수정 보완될 수 있는 처방집이다”고 강조했다.



학문에 늘 정진하고 환자에게 정성 다해야



동의정리학연구회는 매년 학술강좌를 진행하고 있다. 1984년부터 강좌를 진행한 박해복 선사의 뜻을 이어받아 이들 또한 후학 양성에 힘을 쏟고 있다. 올해도 지난 3월부터 시작된 입문과정을 거쳐 오는 6월부터 11월까지 는 고급과정을 격주로 동의정리학 강의실에서 진행하고 있다.



김기현 이사는 1984년 경희대 한의대를 졸업한 뒤, 경원대(현 가천대) 서울부속한방병원 교수/병원장을 비롯해 대한한의학회 부회장, 한의사국가시험 출제·채점 위원 등을 역임한 한의학계 산증인이기도 하다.



이제는 쉬어갈만도 한데 한의사들을 대상으로 매번 학술강좌를 개최하는 이유에 대해 그는 “한의사는 늘 물음표를 던져야 한다”고 답했다.



김기현 이사는 “그동안 공부한 것만 가지고 타성에 젖어 치료해선 안 된다. 환자를 보면서 늘 물음표를 던져야 한다”며 “그 물음표 속에서 환자에게 더 정성을 들여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학과 술을 잘 발전시켜 현대에 맞는 처방을 해야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한의학으로 거듭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렇기 때문에 이번 동의정리학처방집을 출간한 이유도 후배 한의사들이 환자에게 더욱 정성을 다할 수 있도록 돕고자 했다는 것.



그는 “동의보감, 사상의학 처방 이후 한의사의 지극한 노력으로 창방된 900여 처방을 동의정리학연구회만 알고 있기에는 선사님의 뜻을 저버리는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그간 공개, 비공개된 처방을 함께 나누고 임상에 적용하는 것 또한 동의정리학회가 복을 짓는 일이라 분명 확신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이사는 동의정리학처방집을 보고 많은 한의사들이 한의학을 더욱 진보시켰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김기현 이사는 “동의정리학이 고서에 나와 있는 기존 이론들을 재해석해 창방으로써 응용·발전시킨 것처럼 후배 한의사들도 이 책의 내용들을 참고로 한의학을 더욱 발전시켜 나갔으면 좋겠다. 그것이 한의사가 상도(商道)하는 길이고, 의학적 도덕을 갖추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최성훈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