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4 (수)

  • 구름많음속초28.1℃
  • 구름많음28.9℃
  • 구름많음철원28.5℃
  • 구름많음동두천26.6℃
  • 흐림파주25.2℃
  • 흐림대관령24.8℃
  • 흐림백령도22.4℃
  • 흐림북강릉29.1℃
  • 흐림강릉31.3℃
  • 흐림동해26.9℃
  • 흐림서울27.0℃
  • 흐림인천26.0℃
  • 구름많음원주28.5℃
  • 흐림울릉도28.1℃
  • 흐림수원27.4℃
  • 흐림영월27.6℃
  • 흐림충주27.8℃
  • 흐림서산27.0℃
  • 흐림울진27.8℃
  • 흐림청주29.3℃
  • 흐림대전29.0℃
  • 흐림추풍령28.3℃
  • 흐림안동28.2℃
  • 흐림상주28.6℃
  • 흐림포항31.4℃
  • 흐림군산28.1℃
  • 흐림대구29.1℃
  • 흐림전주28.9℃
  • 흐림울산29.2℃
  • 흐림창원26.5℃
  • 흐림광주27.4℃
  • 흐림부산26.7℃
  • 흐림통영26.1℃
  • 박무목포27.3℃
  • 흐림여수26.5℃
  • 안개흑산도23.1℃
  • 흐림완도26.4℃
  • 흐림고창28.3℃
  • 흐림순천25.6℃
  • 흐림홍성(예)27.9℃
  • 구름조금제주30.4℃
  • 구름많음고산25.5℃
  • 구름조금성산26.3℃
  • 박무서귀포25.1℃
  • 흐림진주27.1℃
  • 흐림강화25.3℃
  • 흐림양평29.0℃
  • 구름많음이천27.9℃
  • 흐림인제28.6℃
  • 흐림홍천28.7℃
  • 흐림태백27.3℃
  • 흐림정선군26.7℃
  • 구름많음제천28.6℃
  • 흐림보은28.6℃
  • 흐림천안27.5℃
  • 흐림보령27.4℃
  • 흐림부여28.3℃
  • 흐림금산27.9℃
  • 흐림부안29.7℃
  • 흐림임실26.4℃
  • 흐림정읍28.9℃
  • 흐림남원27.9℃
  • 흐림장수26.1℃
  • 흐림고창군28.3℃
  • 흐림영광군27.8℃
  • 흐림김해시27.6℃
  • 흐림순창군27.2℃
  • 흐림북창원27.1℃
  • 흐림양산시28.4℃
  • 흐림보성군27.5℃
  • 흐림강진군27.3℃
  • 흐림장흥27.0℃
  • 구름많음해남26.7℃
  • 흐림고흥28.1℃
  • 흐림의령군29.1℃
  • 흐림함양군28.6℃
  • 흐림광양시26.7℃
  • 흐림진도군25.7℃
  • 흐림봉화27.2℃
  • 구름많음영주29.0℃
  • 흐림문경28.9℃
  • 흐림청송군28.4℃
  • 흐림영덕30.3℃
  • 흐림의성29.8℃
  • 흐림구미29.3℃
  • 흐림영천29.7℃
  • 흐림경주시30.0℃
  • 흐림거창27.9℃
  • 흐림합천28.2℃
  • 흐림밀양28.7℃
  • 흐림산청27.8℃
  • 흐림거제26.6℃
  • 흐림남해26.8℃
한의학 다시보기 ①차서메티컬 한의원 신영호 원장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의칼럼

한의학 다시보기 ①차서메티컬 한의원 신영호 원장

B0112004031335125.jpg

흔히 한의학을 치본의학이라고 하고, 양의학을 치표의학이라고 한다.

가령 피부병의 경우, 양의는 피부에서 일어나는 일들만 바라보지만, 한의에서는 각각의 변증에 따라 치료법을 달리 하고 있으며 근본치료를 꾀하게 되는 것이다.

요즘처럼 병원에서도 침을 놓고, 약국에서는 한약을 짓고, 각종 대체의학을 빙자한 유사의료업자들이 한의를 압박해 들어오고 있는 이 시절에, 우리들은 어떤 차별성을 가져야 하는 것일까? 얼마 전 사석에서 들은 모 대학 역사학과 교수님의 이야기가 기억이 난다.

요지는 이랬다. “의사에도 여러 부류가 있는 거 같다. 환자가 오면 돈이 보이는 의사도 있는 것 같고, 아픈 것만 보이는 의사도 있는 것 같고, 사람이 보이는 의사도 있는 것 같다. 모쪼록 사람을 보는 의사가 되길 바란다”라는 말씀이었다. 병증을 보고, 아픈 이들에게 병에 대하여 설명해주고, 처치에 나아가는 모습은 사람의 질병을 대상으로 생업에 종사하고 있는 업자들이라면 비슷한 양태를 보인다(물론 각각 학문적인 깊이나 기술체계의 차이는 비교자체를 거부한다).

하지만 진실로 질병으로부터의 해방을 고민하는 의원이라면 귀착할 수밖에 없는 본질 적인 문제가 있으니 그것은 바로 사람이라고 하는 병을 일으키는 그 물건이다.

이러한 문제의식이 바로 한의사를 침구사나 유사의료업자, 그리고 질병밖에 모르는 양의사와 질적으로 구분해 주는, 일도양단하는 차이라고 생각한다. 사람이라고 하는 생명현상은 크게 정신(의식)과 육체(물질)로 대별이 된다. 하지만 동양의학에서는 물질과 의식의 이분법을 넘어서, 그 매개개념인 氣 그리고, 그러한 氣가 파생되는 근본자리, 즉 마음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다. 요컨대 사람에 대해서 밝다는 것은 육체와 정신 그리고 그 근원처인 마음에 대해서 밝다는 것이다.

“지금 의사들은 단지 사람의 병만 치료할 줄 알고 마음을 다스릴 줄은 모른다. 이것은 근본을 버리고 끝을 좇는 것이며 원인을 찾지 않고 나타난 증상만을 치료하여 병을 낫게 하려고 하는 것이니 어리석은 일이 아닌가. 비록 일시적인 요행수로 나았다고 하더라도 이것은 민간의 서투른 의사들의 처치이므로 배울 것이란 없다고 하였다.”(東醫寶鑑의 身形篇 以道療病)

의성 허준 선생께서도 病症은 枝末이며, 마음이 근본이라고 설파하셧다. 즉 마음이 사람이라는 물건의 핵심이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육체와 정신 그리고 마음에 대해서 밝을수 있는 실천적인 방법은 무엇일까? 바로 양생에 그 비결이 있다. 이 양생을 차서메디칼에서는 차서라고 하며, 의학입문에서는 음즐 보양이라고 이야기하고 있다. 다음부터는 차서ㆍ 양생 이야기를 여러 차원에서 할까 한다.
관리자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