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화)

  • 구름많음속초16.1℃
  • 흐림18.4℃
  • 흐림철원18.3℃
  • 흐림동두천17.9℃
  • 흐림파주18.2℃
  • 구름많음대관령17.7℃
  • 안개백령도15.5℃
  • 흐림북강릉17.3℃
  • 흐림강릉19.7℃
  • 흐림동해22.4℃
  • 흐림서울20.3℃
  • 구름많음인천19.0℃
  • 흐림원주22.4℃
  • 흐림울릉도18.8℃
  • 구름많음수원21.2℃
  • 구름많음영월22.4℃
  • 흐림충주22.7℃
  • 맑음서산20.0℃
  • 구름많음울진19.6℃
  • 구름많음청주21.7℃
  • 구름조금대전22.7℃
  • 흐림추풍령20.8℃
  • 비안동22.1℃
  • 구름많음상주21.9℃
  • 구름많음포항26.1℃
  • 흐림군산21.8℃
  • 구름많음대구25.9℃
  • 흐림전주22.5℃
  • 흐림울산22.0℃
  • 구름조금창원20.7℃
  • 구름많음광주23.3℃
  • 구름많음부산19.6℃
  • 구름조금통영20.4℃
  • 구름조금목포21.0℃
  • 맑음여수20.3℃
  • 안개흑산도15.9℃
  • 구름조금완도20.3℃
  • 구름많음고창23.3℃
  • 맑음순천22.0℃
  • 흐림홍성(예)20.0℃
  • 구름많음제주20.4℃
  • 구름조금고산18.8℃
  • 구름많음성산19.4℃
  • 맑음서귀포19.0℃
  • 구름많음진주21.7℃
  • 구름많음강화17.9℃
  • 흐림양평19.5℃
  • 흐림이천21.4℃
  • 흐림인제17.8℃
  • 흐림홍천19.2℃
  • 구름조금태백19.9℃
  • 구름많음정선군21.8℃
  • 흐림제천21.7℃
  • 구름조금보은20.8℃
  • 구름많음천안20.6℃
  • 구름조금보령21.0℃
  • 구름많음부여20.5℃
  • 흐림금산22.3℃
  • 구름많음20.1℃
  • 구름많음부안21.5℃
  • 구름많음임실22.6℃
  • 구름많음정읍23.5℃
  • 구름많음남원24.9℃
  • 흐림장수20.6℃
  • 구름많음고창군23.6℃
  • 구름많음영광군22.6℃
  • 구름많음김해시20.5℃
  • 흐림순창군24.1℃
  • 구름많음북창원22.0℃
  • 흐림양산시21.8℃
  • 맑음보성군22.2℃
  • 구름조금강진군21.4℃
  • 맑음장흥20.8℃
  • 맑음해남20.3℃
  • 구름조금고흥20.6℃
  • 구름조금의령군24.4℃
  • 구름많음함양군21.9℃
  • 구름조금광양시21.6℃
  • 구름조금진도군18.1℃
  • 구름조금봉화20.6℃
  • 흐림영주20.8℃
  • 구름조금문경18.5℃
  • 흐림청송군22.5℃
  • 흐림영덕21.8℃
  • 흐림의성22.4℃
  • 구름많음구미23.7℃
  • 구름많음영천23.1℃
  • 흐림경주시25.3℃
  • 흐림거창21.4℃
  • 구름많음합천24.6℃
  • 구름많음밀양24.6℃
  • 구름많음산청23.3℃
  • 구름조금거제19.2℃
  • 맑음남해20.5℃
新 본초기행 8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덕균

자생생명공학연구소장





대뇌피질 억제과정 증강 통해 심신 안정 ‘효과’





제2차 세계대전 중에 독일 병사들은 몹시 심한 불면 불안 심계항진 식욕감퇴증상으로 수많은 밤을 지새웠다는 일화가 있다. 이들을 치료하여 평안한 생활을 하게 했다는 이 식물은 다름 아닌 힐초(쥐오줌풀)다. 뿌리의 냄새가 하도 고약하고 지린내가 난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그런데 이 식물은 유럽뿐만 아니라 동양권과 북미에도 많이 분포되어 있어서 현재 건강기능식품을 판매하는 구미의 상점에서는 이 약이 늘상 진열되어 있으며, 또 구매자도 많다. 그러나 국내에는 야생품이 매우 흔하고 꽃도 아름답지만 약용하는 이는 지극히 드물고 재배 또한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 안타깝기 그지 없다.

이 약은 마타리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 초본식물인 쥐오줌풀( Valeriana officinalis)의 뿌리를 약용하는데 이명으로는 천심배초 녹자초 감송 칠리향 향초 등으로 불리우며, 우리나라 한약규격집에 길초(吉草)라고 한 것은 일본의 소수 문헌에서 발취한 것으로 쓰기는 간편하나 원명이 아니므로 사용자는 혼란만 초래할 뿐이다.

그러나 이 약이 고전부터 이용된 것은 아니고 근세에 와서 서양에 영향을 받고 효능이 우수하여 널리 퍼지게 되었다. 그러므로 중국약전을 비롯한 수많은 약물서에는 길초라는 용어는 찾을 수 없고 힐초만 있을 뿐이다. 약성은 맵고 쓰며, 약성은 온화하다. 주로 심 간경에 작용한다.

성분은 많이 연구되어 정유 성분으로 알파 베타 pinine bornyl acetate bornyl isovalerate caryophyllene valeranone과 그 외에 valepotriate isovaltrate 그리고 saponin 계통의 valerinine acevatrate homoacevaltrate 등이 알려져 있다.

약효는 심신 불안증으로 신경이 약하고 가슴이 뛰며 작은 일에도 잘 놀래고 잠을 못 자면 귀비탕에 6g을 넣고 다려서 잠자기 전에 복용한다. 다릴 때에는 냄새가 고약하므로 야외에서 전탕하거나 혹은 이 약만을 다린 농축액을 마지막에 넣어 복용하게 한다. 특히 여성의 불면증에 더 유효한 반응을 얻을 수 있다.

또 단순한 신경쇠약으로 잠을 못자면 힐초 석창포 원지 복신 각 8g, 합환피 20g, 목향 2g한다. 흥분을 진정시키므로 경련발작을 가라앉히고 뇌신경과 심, 신장 쇠약으로 인한 만성 신경이상자에게 긴요하게 쓰인다.

한편 신경성 위염에는 창출 향부자 각 12g, 힐초 목향 오수유 각 6g으로 치료한다. 실험에서는 대뇌피질의 억제과정을 증강시키고 반사흥분성을 약화시킨다. 그러므로 진정 안정 효과를 얻게 되는 것이다. 그리고 심장에서는 관상동맥의 혈류량을 증대시키지만 심근에 수축력은 약하게 하므로 심박도 조금 낮게 유지해 준다. 또한 정상산소의 내수성을 제고시킨다.

풍습성 관절염에는 힐초 8g, 독활 우슬 방풍 당귀 각 10g, 방풍 계지 6g을 쓴다. 이 약은 평활근 경련을 풀어주는데 다량에서는 억제작용을 보인다. 또한 섬좌 요통이나 대퇴부의 동통 또는 이 부위의 타박상에는 이 약 4g을 분말로 하여 뜨거운 물이나 술에 타서 공복에 복용하고, 타박상에는 힐초 강황 각 15g, 몰약 유향 각 8g, 대황 12g, 홍화 20g, 치자 6g을 분말로 만들어서 참기름으로 혼합 후 환처에 붙이는데 1일에 1회씩 새 것으로 교환한다. 실험에서는 항균작용도 나타낸다.

이밖에 여성의 생리통과 생리 곤란증에는 사물탕에 도인 홍화 힐초 각 8g을 쓴다. 이런 효과는 어혈을 제거하므로 치유된다. 용량은 3~15g 이며, 금기는 수면 과다자는 피하는 것이 좋다.
관리자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