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속초4.2℃
  • 맑음3.4℃
  • 맑음철원1.9℃
  • 맑음동두천2.3℃
  • 맑음파주2.5℃
  • 맑음대관령-1.9℃
  • 구름조금백령도5.2℃
  • 맑음북강릉4.3℃
  • 맑음강릉5.4℃
  • 맑음동해5.2℃
  • 맑음서울3.8℃
  • 맑음인천4.3℃
  • 맑음원주3.9℃
  • 구름많음울릉도4.2℃
  • 맑음수원4.3℃
  • 맑음영월3.5℃
  • 맑음충주3.9℃
  • 맑음서산4.5℃
  • 맑음울진6.0℃
  • 맑음청주5.0℃
  • 맑음대전4.7℃
  • 맑음추풍령3.7℃
  • 맑음안동4.3℃
  • 맑음상주4.3℃
  • 맑음포항7.3℃
  • 맑음군산6.4℃
  • 맑음대구6.4℃
  • 맑음전주5.7℃
  • 맑음울산6.3℃
  • 맑음창원6.7℃
  • 맑음광주7.0℃
  • 맑음부산8.6℃
  • 맑음통영9.1℃
  • 맑음목포6.2℃
  • 맑음여수9.2℃
  • 맑음흑산도7.5℃
  • 맑음완도8.5℃
  • 맑음고창6.0℃
  • 맑음순천5.9℃
  • 맑음홍성(예)3.8℃
  • 맑음제주10.4℃
  • 맑음고산9.9℃
  • 맑음성산9.8℃
  • 맑음서귀포13.1℃
  • 맑음진주8.8℃
  • 맑음강화1.1℃
  • 맑음양평4.0℃
  • 맑음이천3.0℃
  • 맑음인제3.2℃
  • 맑음홍천2.9℃
  • 맑음태백-0.4℃
  • 맑음정선군2.2℃
  • 맑음제천2.2℃
  • 맑음보은3.5℃
  • 맑음천안4.2℃
  • 맑음보령5.9℃
  • 맑음부여5.8℃
  • 맑음금산4.3℃
  • 맑음부안6.9℃
  • 맑음임실4.5℃
  • 맑음정읍5.7℃
  • 맑음남원6.2℃
  • 맑음장수2.7℃
  • 맑음고창군6.0℃
  • 맑음영광군6.4℃
  • 맑음김해시7.8℃
  • 맑음순창군5.7℃
  • 맑음북창원4.8℃
  • 맑음양산시8.1℃
  • 맑음보성군8.4℃
  • 맑음강진군8.2℃
  • 맑음장흥7.5℃
  • 맑음해남8.3℃
  • 맑음고흥6.5℃
  • 맑음의령군7.6℃
  • 맑음함양군6.7℃
  • 맑음광양시8.6℃
  • 맑음진도군8.5℃
  • 맑음봉화1.7℃
  • 맑음영주2.5℃
  • 맑음문경2.9℃
  • 맑음청송군3.6℃
  • 맑음영덕5.5℃
  • 맑음의성5.6℃
  • 맑음구미5.4℃
  • 맑음영천5.9℃
  • 맑음경주시6.1℃
  • 맑음거창4.8℃
  • 맑음합천7.9℃
  • 맑음밀양6.8℃
  • 맑음산청7.1℃
  • 맑음거제6.7℃
  • 맑음남해7.0℃
미국에서의 침구 발전 최신 현황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기사

미국에서의 침구 발전 최신 현황

미국에서 침구는 이미 국제화가 실현돼 미국 통합의학과 의료보건의 중요 부분이 되고 있다. 2017년 2월 14일 ‘내과학회보’에 발표된 미국 내과학회(ACP)의 ‘급성, 아급성 및 만성 요통의 비침습적치료 임상실천지침’에서는 침구 등 여러 종류의 비약물적 치료를 “1차요법”으로 추천하고 있으며 비약물적 치료가 효과가 없을 시 약물요법 사용을 권고하고 있다.



이 지침에서 침구는 급성과 만성 요통치료에 모두 선택할 수 있는 유일한 1차요법으로 추천됐다.



미국에서의 침구발전은 중의약 세계화의 중요한 성과 가운데 하나다. 2016년에 발표된 ‘중국의 중의약’ 백서에 따르면 “중의약은 183개 국가 및 지역으로 전파됐으며, WHO의 통계에 따르면 현재까지 103개 회원국이 침구사용을 인가했고 그중 29개 국가는 전통의학에 관한 법률법규를 제정했으며 18개 국가에서는 침구를 의료보험체계에 포함시켰다”고 할 정도로 침구는 국제사회에서 인정과 관심을 받고 있다. 이에 최근 매체를 통해 발표된 미국에서의 침구발전 현황에 대해 간략하게 정리해 봤다.



◇중국교민망(2017년 01월 15일)



“전미 44개주에서 침구가 합법화되고, 침구사 자격증 보유자가 4만 여명에 이르렀다.”



- 현재 미국 침구사는 4.5만명을 초과했고 캘리포니아주의 침구사만 해도 1.5만 명에 이르렀다. 최소 5000여명의 서의사가 침구개업자격을 갖고 있으며 44개 주에서 독립적인 침구법을 반포했다. 미국에는 전국적인 침구사자격시험제도가 있고 대부분의 주에서 시험자격을 승인하고 있다. 미국 전역에 100여 개소의 침구학교가 있으며 이중 50여개 학교의 졸업생은 각 주정부에 침구진료소 개업을 신청해 진료할 수 있다. 침구업계에서는 “이러한 발전 속도라면 머지않아 미국 침구의사로 등록한 의사수가 중국을 초과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 침구가 미국에서 이토록 빠른 발전을 이룬 데는 몇 가지 원인이 있다.



첫째, 서의사의 침구 종사와 관련된 규정이 비교적 느슨하다. 미국에서는 서의사가 지정된 전문적인 침구과정 200~300시간만 이수하면 바로 “침구허가”를 받을 수 있으며, 침구사 자격시험에 응시할 필요도 없다.



둘째, 미국 대학 내 침구 교과목 과정은 실용적인 부분만을 가르치기 때문에, 교육시간이 짧다. 또한 침구 과정이 다른 전공에 대해 오픈돼 있으며, 면허증이 있는 침구사는 바로 합법적인 의료행위를 할 수 있다. 이외에도 중의진료소 오픈에 소요되는 비용이 높지 않고, 면허증 신청에 소요되는 시간도 1~2일이면 바로 처리가 끝난다.



- 약 4만여 명의 침구사 가운데 중국화교는 수천 명에 불과해 소수파에 속한다. 중국침구, 일본침구, 한국침구, 유럽침구 등 다양한 침구 조직이 자신들의 단체, 조직, 협회를 갖추고 있으며 전통적인 중국침구와는 상당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중 일본침구는 침이 매우 가늘고 맥진과 득기를 중시하지 않고, 한국침구는 환자의 전체 면상(面相)과 체태(体态) 관찰을 중시하는 특징이 있다.



◇인민일보 해외판(2017년 02월 08일)



“해외에서의 중의약에 대한 관심과 인기가 증가하고 있다.”



- 불완전한 통계자료에 따르면 전 세계(중국 제외)에서 전문적인 훈련을 받은 중의침구사는 약 50만 명에 이르고 이중 대부분이 개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의침구사 가운데 약 60%는 침구 위주로 치료하고 있으며 30%는 침구와 중성약을 결합해 치료하고 5%는 중약음편, 중성약 위주로 치료하며, 나머지 5%는 중의 추나 위주로 치료하고 있다.



- 70년대에 미국 캘리포니아주가 가장 먼저 침구의 합법적인 지위를 인정했으며 현재 미국의 50개 주 중에서 44개 주가 침구면허증을 발급하고 있다. 또 46개 주 및 워싱턴 특별구에서 침구입법이 통과됐으며 미국 전체에서 약 4만 명 정도가 침구사 면허증을 갖고 있다.



- 미국 화교 중의사 톈샤오밍(田小明)은 자신이 근무하는 ‘중의학 연구소’를 찾는 외래환자가 매년 만 여명에 달하며 많은 미국인 환자가 중의를 이해하고 인정해 수용하고 있으며, 베이징 의과대학과의 협력을 통해 골관절염, 골다공증, 운동외상과 류마티스성 근염을 치료하는 신중약을 성공적으로 연구, 개발했다고 한다.



- 해외화교중의포럼 주석이자 세계중의약학회연합회 부주석 둥즈린(董志林)은 최신 통계를 인용해 “전 세계 전통의학시장의 규모는 총 1730억 달러이고, 이중 중국 800억 달러, 유럽연합 420억 달러, 미국 60억 달러, 기타 동남아, 중동, 러시아, 캐나다 등 시장이 450억 달러 규모다”고 밝혔다.
관리자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