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수)

  • 구름많음속초25.6℃
  • 구름많음25.4℃
  • 흐림철원25.2℃
  • 흐림동두천26.3℃
  • 흐림파주26.3℃
  • 구름조금대관령23.8℃
  • 박무백령도24.4℃
  • 구름조금북강릉26.2℃
  • 구름조금강릉27.2℃
  • 구름많음동해24.2℃
  • 구름많음서울27.9℃
  • 연무인천28.2℃
  • 구름많음원주27.3℃
  • 흐림울릉도24.9℃
  • 구름조금수원28.0℃
  • 구름많음영월25.0℃
  • 구름많음충주26.7℃
  • 구름많음서산28.7℃
  • 흐림울진26.7℃
  • 구름많음청주27.5℃
  • 구름많음대전27.1℃
  • 흐림추풍령25.2℃
  • 흐림안동26.5℃
  • 구름많음상주25.5℃
  • 흐림포항26.1℃
  • 흐림군산26.6℃
  • 흐림대구26.8℃
  • 구름많음전주28.7℃
  • 흐림울산25.0℃
  • 비창원26.3℃
  • 구름많음광주27.2℃
  • 흐림부산27.0℃
  • 구름많음통영27.7℃
  • 구름많음목포28.8℃
  • 흐림여수26.4℃
  • 박무흑산도25.7℃
  • 흐림완도27.4℃
  • 구름많음고창28.4℃
  • 흐림순천25.7℃
  • 흐림홍성(예)27.1℃
  • 비제주27.3℃
  • 흐림고산26.1℃
  • 구름많음성산29.8℃
  • 천둥번개서귀포26.2℃
  • 흐림진주26.1℃
  • 구름많음강화27.8℃
  • 구름많음양평25.9℃
  • 구름많음이천26.0℃
  • 흐림인제24.4℃
  • 구름많음홍천26.7℃
  • 구름많음태백24.2℃
  • 구름많음정선군24.6℃
  • 구름많음제천25.7℃
  • 구름많음보은26.0℃
  • 구름많음천안25.9℃
  • 구름많음보령28.8℃
  • 구름많음부여27.8℃
  • 흐림금산25.8℃
  • 구름많음부안28.7℃
  • 흐림임실25.1℃
  • 구름많음정읍27.9℃
  • 흐림남원28.0℃
  • 흐림장수26.5℃
  • 구름많음고창군28.0℃
  • 구름많음영광군28.6℃
  • 흐림김해시27.5℃
  • 흐림순창군27.8℃
  • 흐림북창원25.8℃
  • 흐림양산시27.4℃
  • 구름많음보성군26.6℃
  • 흐림강진군27.1℃
  • 흐림장흥26.7℃
  • 흐림해남27.9℃
  • 구름많음고흥26.8℃
  • 흐림의령군26.3℃
  • 흐림함양군25.9℃
  • 구름많음광양시26.0℃
  • 흐림진도군28.5℃
  • 흐림봉화25.1℃
  • 구름많음영주26.4℃
  • 구름많음문경25.8℃
  • 흐림청송군25.4℃
  • 흐림영덕26.3℃
  • 구름많음의성28.3℃
  • 구름많음구미25.7℃
  • 흐림영천26.3℃
  • 흐림경주시24.3℃
  • 흐림거창24.7℃
  • 흐림합천26.8℃
  • 흐림밀양26.5℃
  • 흐림산청25.1℃
  • 구름많음거제27.5℃
  • 구름많음남해26.3℃
국내 성인 9명 중 1명, 치료비 부담 등으로 의료기관 못 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국내 성인 9명 중 1명, 치료비 부담 등으로 의료기관 못 가!

한의 경험군의 미충족 의료 경험이 양의 경험군보다 높게 나타나

고령사회, 저소득∙고령∙여성일수록 의료에 취약…국가 차원 보장성 강화 필요

자생척추관절연구소 '2016 한국의료패널' 분석 결과 SCI(E)급 국제학술지 게재

[사진설명] SCI(E)급 국제학술지 ‘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에 게재된 해당 논문

[사진설명] 자생한방병원 윤영석 한의사



[한의신문=김대영 기자] 우리나라 성인 9명 중 1명이 의료사각지대에 놓여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가 의료기관을 찾아 진료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지만 다양한 이유로 진료를 받지 못하는 것을 의미하는 미충족 의료의 가장 큰 요인은 다름아닌 치료비 부담때문이었다.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소장 하인혁) 윤영석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수집한 한국의료패널(Korea Health Panel Survey)의 2016년 연간 통합 데이터를 분석했다.



이 데이터는 6437가구와 1만8576명의 가구원으로 구성돼 있는데 이번 연구에서는 19세 이상 성인 중 미충족 의료에 대해 응답한 총 1만1378명을 최종 연구 대상자로 선정했다.



또 미충족 의료 경험군을 선정하기 위해 전체 연구 대상자 1만1378명 중 ‘지난 1년간, 병의원 진료 또는 검사를 받아 볼 필요가 있었으나 받지 못한 적이 한번이라도 있습니까?’라는 문항에 ‘예, 받지 못한 적이 한 번이라도 있었다’고 응답한 1320명(11.6%)을 미충족 의료 경험군으로 정의했다.



연구팀은 미충족 의료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분석하기 위해 앤더슨 사회형태학적 모형(Anderson’s Behavioral Model of Health Services Use)을 사용했으며 이 모형에서는 △소인성 요인(성별, 나이, 교육수준, 배우자 여부) △가능성 요인(경제활동 유무, 총 가구소득, 의료보장 형태, 민간보험 여부, 외래 비급여 진료비 유무) △요구성 요인(만성질환 여부, 장애유무, 정기적 운동 여부, 통증, 주관적 건강상태, 우울 정도) 등 3가지로 요인을 분석해 미충족 의료의 요인을 도출했다.



그 결과 한국 성인의 11.6%가 미충족 의료를 경험하며 저소득∙고령∙여성일수록 미충족 의료를 경험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모든 연령대에서 여성이 미충족 의료 경험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미충족 의료를 경험한 1320명 중 여성이 833명으로 무려 63.1%을 차지했다.



월 소득은 미충족 의료에 중대한 영향을 미쳤다.

미충족 의료 경험군 1320명 중 미충족 의료를 경험한 요인으로 ‘경제적 이유’를 꼽은 응답자가 380명(28.8%)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것.

월 소득을 5분위로 나눠 봤을 때도 경제적 이유가 미충족 의료의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1분위(하위 20%)가 차지하는 비율은 47.6%(628명)로 절반에 육박한 반면 5분위(상위 20%)는 10.3%(136명)에 불과했다.



연령 또한 미충족 의료 경험에 많은 영향을 줬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나이가 많을수록 미충족 의료를 경험하는 경향을 뚜렷이 보였다.

20대의 경우 3.9%(52명)에 불과했지만 60대는 20.3%(268명), 70대는 34.2%(451명)까지 증가했다.

연령에 따른 미충족 의료 오즈비(Odds Ratio∙OR, 집단간 비교시 특정 사건의 발생 가능성 차이가 유의미한지 그 정도를 검증) 값을 봐도 같은 결과였다.

20대의 미충족 의료 오즈비 값을 1.00으로 설정했을 때, 30대에 들어서면서 오즈비 값이 1.72로 급증했으며 40대(OR=1.99)에는 20대 보다 미충족 의료 오즈비 값이 2배가량 높아졌다.

70대의 미충족 의료 오즈비 값은 1.43을 나타냈다.

이는 사회인구학적 특성과 경제적 요인, 신체 및 심리적 요인을 추가 통계적 보정을 거친 후에도 유의했다.

결국 20대를 지나면서 미충족 의료를 경험할 가능성이 급격하게 높아지며 무엇보다 활발하게 경제활동을 하는 연령대에서 가장 높은 특징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연구팀은 비급여 여부가 미충족 의료에 영향(OR=1.24)을 미치는 점에도 주목할 만하다고 밝혔다.

특히 한의 경험군의 미충족 의료 경험은 양의 경험군보다 높게 나타났는데 이는 대부분의 한의치료가 건강보험의 혜택을 받지 못하기 때문으로 해석했다.



이에 연구팀은 건강보험의 적용 범위 확대로 비급여 진료를 줄일 수 있다면 환자의 경제적 부담이 감소돼 미충족 의료율을 낮출 수 있을 것이라고 제언했다.



자생척추관절연구소 윤영석 한의사는 “우리나라 국민의 11.6%는 진료가 필요함에도 충분한 의료 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있다. 특히 취약계층일수록 미충족 의료를 많이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우리나라는 이미 고령사회에 진입했으며, 초고령사회 진입도 눈앞에 두고 있다. 필연적으로 저소득 고령 여성 등 의료 취약계층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이들을 위한 국가 차원의 보장성 강화가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SCI(E)급 국제학술지 국제 환경연구·공중보건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IF=2.468) 7월호에 게재됐다.



한편 지난해 우리나라의 건강보험 보장률은 67.2%로 지난 2016년 62.6%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건강보험의 혜택 범위가 넓어지면서 많은 국민들이 아플 때 비용 부담 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사회로 나아가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지난 10년간 건강보험의 보장률은 63.2% 수준으로 환자들의 의료비 부담이 커 건강보험의 혜택 범위를 넓혀야 한다는 비판이 수년간 이어져 오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정부가 경제적 사정 때문에 치료를 받지 못하는 이들이 없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 성인들의 미충족 의료의 요인을 분석한 이번 연구 결과는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김대영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