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1 (토)

  • 흐림속초17.1℃
  • 흐림14.9℃
  • 흐림철원13.7℃
  • 흐림동두천15.1℃
  • 흐림파주15.6℃
  • 흐림대관령14.3℃
  • 흐림백령도18.5℃
  • 흐림북강릉16.9℃
  • 흐림강릉17.7℃
  • 흐림동해16.9℃
  • 흐림서울18.6℃
  • 흐림인천19.8℃
  • 구름조금원주16.6℃
  • 흐림울릉도19.5℃
  • 흐림수원19.7℃
  • 구름많음영월15.4℃
  • 흐림충주16.3℃
  • 흐림서산18.2℃
  • 흐림울진22.1℃
  • 흐림청주18.7℃
  • 구름많음대전18.8℃
  • 흐림추풍령16.4℃
  • 흐림안동16.8℃
  • 흐림상주16.5℃
  • 비포항22.7℃
  • 흐림군산19.0℃
  • 비대구19.7℃
  • 구름많음전주17.6℃
  • 비울산18.4℃
  • 비창원17.2℃
  • 비광주18.9℃
  • 비부산17.9℃
  • 흐림통영17.7℃
  • 비목포19.3℃
  • 비여수18.7℃
  • 비흑산도19.0℃
  • 흐림완도18.6℃
  • 흐림고창16.9℃
  • 흐림순천16.8℃
  • 비홍성(예)17.1℃
  • 흐림제주21.3℃
  • 흐림고산21.3℃
  • 흐림성산21.6℃
  • 흐림서귀포20.5℃
  • 흐림진주17.4℃
  • 흐림강화17.6℃
  • 흐림양평17.0℃
  • 흐림이천16.4℃
  • 흐림인제13.8℃
  • 흐림홍천15.4℃
  • 흐림태백14.5℃
  • 구름조금정선군14.5℃
  • 흐림제천15.3℃
  • 흐림보은17.1℃
  • 흐림천안17.8℃
  • 흐림보령19.9℃
  • 흐림부여18.4℃
  • 구름많음금산15.2℃
  • 구름많음부안17.1℃
  • 흐림임실14.3℃
  • 흐림정읍15.8℃
  • 흐림남원20.1℃
  • 흐림장수18.7℃
  • 흐림고창군16.8℃
  • 흐림영광군17.1℃
  • 흐림김해시17.9℃
  • 흐림순창군17.8℃
  • 흐림북창원16.9℃
  • 흐림양산시18.6℃
  • 흐림보성군18.1℃
  • 흐림강진군18.4℃
  • 흐림장흥18.2℃
  • 흐림해남17.8℃
  • 흐림고흥17.5℃
  • 흐림의령군17.7℃
  • 흐림함양군17.0℃
  • 흐림광양시17.4℃
  • 흐림진도군18.2℃
  • 흐림봉화15.8℃
  • 흐림영주16.1℃
  • 흐림문경17.2℃
  • 흐림청송군19.8℃
  • 흐림영덕22.0℃
  • 흐림의성16.8℃
  • 흐림구미17.2℃
  • 흐림영천21.3℃
  • 흐림경주시18.2℃
  • 흐림거창16.1℃
  • 흐림합천16.3℃
  • 흐림밀양18.2℃
  • 흐림산청16.6℃
  • 흐림거제18.5℃
  • 흐림남해18.1℃
신바로2 약침, 척추관협착증 치료 기전 밝혀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신바로2 약침, 척추관협착증 치료 기전 밝혀져

통증 유발 염증 효소 억제…통각 조절 인자 BDNF 감소 확인

통증 유발 염증 억제, 보행 능력∙통증 감각 이상 호전

자생척추관절연구소-서울대 약대 이상국 교수팀 공동연구

SCI(E)급 국제학술지 ‘Mediators of Inflammation’ 저널 게재

[사진설명] 쥐 그룹의 척추관 및 척수 형태

[사진설명] SCI(E)급 국제학술지 ‘Mediators of Inflammation’ 4월호에 게재된 해당 연구 논문

[한의신문=김대영 기자]순수 한약재로 정제한 약침액인 신바로2(SHINBARO2)의 척추관협착증 치료 효과에 대한 기전이 밝혀져 주목된다.

척추관협착증에 대한 비수술 치료로 임상에서 활발하게 처방되고 있지만 그 치료 기전이 밝혀진 것은 처음이다.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소장 하인혁)과 서울대 약대(이상국 교수)가 공동연구한 이번 연구결과는 SCI(E)급 국제학술지 ‘Mediators of Inflammation’ 저널 4월호에 게재됐다.



국내 척추관협착증 환자는 약 150만명으로 척추관협착증의 주요한 원인은 노화로 꼽힌다. 그만큼 완치가 어렵고, 재발 가능성도 높다는 얘기다.

특히 척추관협착증은 보행 장애와 하지 감각 이상을 유발해 노인들의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린다.

척추관협착증의 치료는 수술적 치료와 보존적 치료로 나뉘는데 증상에 따라 보존적 치료를 먼저 고려한 후 비수술 치료(시술)를 권한다. 수술적 치료는 통증이 줄어들지 않거나 일상생활이 힘든 경우 고려하는 수단이다.

따라서 척추관협착증은 보존적 치료와 비수술 치료 단계에서 효과적으로 척추관 내 염증을 제거하고 신경을 회복시켜 통증을 줄이고 보행 능력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국제학술지에 소개된 한방통합치료를 실시하는 한의사들의 설문연구 결과에 의하면 이들은 척추관협착증 환자의 치료로 약 16주 동안 추나요법과 봉약침, 침, 한약 등 한방통합치료를 사용해 통증의 80%를 감소시킨다고 응답했다. 이때 가장 많이 쓰인 약침이 바로 신바로 약침이다.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와 서울대 약대 공동연구팀은 실험에 앞서 척추관협착증의 최소 침습 쥐 실험 모델을 정립했다. 생후 6주의 실험용 수컷 쥐의 척추관에 실리콘 튜브를 이식해 척추관을 좁혀 인위적으로 척추관협착증을 유도했다.

이 방식은 기존의 척추 절개 혹은 제거하는 방식의 연구보다 조직의 손상이 적다는 장점이 있으며 불필요한 손상에 의한 염증 반응을 줄여 척추관협착증으로 인한 염증 반응을 보다 정확하게 관찰할 수 있다.



쥐 그룹을 △정상 쥐 △척추관협착증 유도 쥐 △신바로2 경구 투여(20, 200mg/kg) △신바로2 약침 투여(2, 10, 20mg/kg) △대조약(1mg/kg) 투여 등 8개 그룹으로 나누고 신바로2는 14일 동안 척추관협착증을 유도한 쥐에게 매일 1회 투여했다.



실험 종료 후 디스크 및 척수를 포함하는 척추 전체를 체외 연구를 위해 절제했으며 모든 실험은 최소 3회 반복했다.



[사진설명] 쥐 그룹의 보행운동 능력평가



쥐의 보행운동 능력(쳇바퀴 테스트 중 뒷발 걸음 수로 계산)과 감각 능력은 각각 쳇바퀴 운동과 전열기(hot plate) 테스트로 평가했다.



그 결과 정상 쥐는 78.3±8.2 걸음으로 쳇바퀴를 걸었지만 척추관협착증을 유도한 쥐의 걸음 수는 유의하게 감소했으며 신바로2를 투여한 쥐는 척추관협착증 유도 후 7일째에 운동 기능이 빠르게 향상됐다.



전열기 테스트를 통해 온각(溫覺) 자극에 대한 반응 속도 평가에서는 모든 쥐들이 척추관협착증 유도 전 8.3±1.8 초 내에 온도 자극에 대해 양성 반응을 보인 반면 척추관협착증 유도 후 온각 반응 대기시간은 88.5±3.7초로 쥐들의 반응 속도가 느려졌다.

이후 신바로2를 투여한 쥐는 4일째부터 실험 종료 시점까지 온도에 대한 인식 및 반응이 유의미하게 빨라지는 결과를 보였다.



이는 신바로2가 척추관협착증 환자의 보행 능력을 강화하고 감각 이상 개선 처럼 기능적 손실 예방에 효과가 있음을 의미한다.



[사진설명] 전열기 테스트를 통한 감각 민감도 평가



연구팀은 이 같은 효과가 어떻게 이뤄지는지를 알기 위해 신바로2의 염증 매개체에 대한 억제 효과를 조사했다.

염증은 곧 통증을 유발해 척추관협착증에 따른 요통, 보행 이상 등을 야기하기 때문이다.

척추관협착증 치료에 있어 척추관 내의 활성질소(NO∙nitric oxide)와 프로스타글란딘(PGE2)의 과잉 생성은 염증 발생과 관련돼 있는 만큼 염증 유도 효소인 iNOS와 COX-2의 조절은 염증성 질환 치료의 중요한 목표이기도 하다.



연구팀은 쥐에게 척추관협착증을 유도함으로써 iNOS, COX-2와 같은 염증 매개 효소의 발현을 유도했으며 이후 신바로2를 투여해 염증 물질들이 유의미하게 하향 조절되는 것이 확인됐다.

신바로2가 NO 및 PGE2 수준을 억제해 iNOS와 COX-2 발현의 억제로까지 이어졌다는 의미다.

또 신바로2를 투여한 쥐들의 혈청 내 염증 물질의 단백질과 mRNA 수준의 용량 의존성 감소 효과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뿐 아니라 신바로2의 통증 완화를 알아보기 위해 신바로2를 투여한 쥐들의 척수에서 통증의 정도를 나타내는 바이오마커(biomakers) 중 하나인 뇌유래신경영양인자(Brain-Derived Neurotrophic Factor, BDNF)의 증감을 살펴본 결과 BDNF의 수준은 척추관협착증 유도에 의해 증가됐으며 신바로2 투여에 의해 감소하는 것을 확인함으로써 척추관협착증에 따른 통증을 완화한다는 가능성 또한 제시했다.



신바로2를 투여한 쥐들의 척수가 회복되는 현상도 확인됐다.

정상 쥐들은 타원형의 척수와 손상되지 않은 척추관을 보였지만 척추관협착증을 유도한 쥐는 척추관이 좁아져 척수의 모형이 망가졌다.

하지만 신바로2를 투여한 쥐들의 척수는 정상 형태로 구조적 회복을 하는 모습을 보인 것이다.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 하인혁 소장은 “이번 척추관협착증 동물 모델 실험을 통해 신바로2의 척추관협착증 치료 효과에 대한 기전을 밝힐 수 있었다. 특히 신바로2는 현재 임상에서 척추관협착증 환자에게 활발하게 처방되고 있는 약침인 만큼 이번 연구 결과로 GCSB-5 기반 한방 치료제 개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연구팀은 쥐 실험을 통해 밝혀진 치료 효과와 기전에 대한 임상 및 전임상에서의 효과를 입증하기 위한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신바로2는 골관절염에서 항염증, 신경 재생 및 연골 보호와 같은 다양한 응용 분야에서 연구된 GCSB-5(청파전)를 기반으로 하는 약침액으로 근골격계 질환의 통증 완화를 위한 한약재로 구성돼 있다.

신바로2의 경구약인 GCSB-5의 항염증∙연골보호 효과와 기전은 이미 연구를 통해 밝혀진 바 있다.
김대영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