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5 (일)

  • 구름많음속초21.5℃
  • 박무18.9℃
  • 맑음철원17.5℃
  • 맑음동두천18.8℃
  • 맑음파주17.7℃
  • 구름조금대관령13.0℃
  • 맑음백령도20.5℃
  • 맑음북강릉19.0℃
  • 구름조금강릉21.2℃
  • 맑음동해18.8℃
  • 맑음서울20.8℃
  • 맑음인천22.0℃
  • 맑음원주18.1℃
  • 맑음울릉도21.5℃
  • 구름조금수원19.7℃
  • 흐림영월18.2℃
  • 구름많음충주18.7℃
  • 흐림서산18.1℃
  • 구름조금울진18.1℃
  • 박무청주20.8℃
  • 구름조금대전20.4℃
  • 구름많음추풍령17.2℃
  • 맑음안동18.2℃
  • 구름조금상주18.5℃
  • 맑음포항21.8℃
  • 흐림군산20.7℃
  • 구름조금대구19.9℃
  • 박무전주21.1℃
  • 구름조금울산20.6℃
  • 구름많음창원21.4℃
  • 흐림광주21.7℃
  • 구름조금부산22.8℃
  • 구름조금통영21.6℃
  • 구름많음목포23.1℃
  • 구름많음여수23.1℃
  • 구름많음흑산도24.1℃
  • 흐림완도
  • 흐림고창19.9℃
  • 구름많음순천17.9℃
  • 박무홍성(예)18.3℃
  • 흐림제주25.5℃
  • 흐림고산20.9℃
  • 흐림성산21.5℃
  • 비서귀포20.2℃
  • 구름많음진주18.8℃
  • 맑음강화19.0℃
  • 구름많음양평19.5℃
  • 구름많음이천18.0℃
  • 구름많음인제17.9℃
  • 구름조금홍천19.0℃
  • 맑음태백13.6℃
  • 구름많음정선군17.3℃
  • 구름많음제천17.7℃
  • 구름조금보은18.5℃
  • 구름많음천안16.5℃
  • 흐림보령19.8℃
  • 흐림부여18.8℃
  • 구름조금금산17.3℃
  • 흐림부안21.4℃
  • 구름많음임실18.1℃
  • 흐림정읍20.3℃
  • 구름많음남원18.9℃
  • 구름많음장수15.8℃
  • 흐림고창군20.2℃
  • 흐림영광군20.5℃
  • 구름많음김해시20.9℃
  • 구름많음순창군18.4℃
  • 흐림북창원19.9℃
  • 구름조금양산시19.9℃
  • 구름많음보성군20.6℃
  • 흐림강진군20.2℃
  • 흐림장흥19.6℃
  • 흐림해남19.3℃
  • 구름많음고흥19.6℃
  • 흐림의령군18.0℃
  • 구름많음함양군17.4℃
  • 구름많음광양시21.4℃
  • 흐림진도군20.6℃
  • 맑음봉화14.7℃
  • 구름조금영주15.5℃
  • 구름조금문경18.1℃
  • 구름많음청송군17.1℃
  • 구름조금영덕19.1℃
  • 맑음의성18.8℃
  • 구름조금구미18.4℃
  • 구름조금영천18.0℃
  • 구름조금경주시18.0℃
  • 구름많음거창16.7℃
  • 흐림합천17.7℃
  • 구름많음밀양18.9℃
  • 구름많음산청17.9℃
  • 구름많음거제21.1℃
  • 구름조금남해21.1℃
중년 남성, 밀가루음식 자주 먹으면 혈관건강 지표 악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중년 남성, 밀가루음식 자주 먹으면 혈관건강 지표 악화

창신대 허은실 교수, 중년 남성 882명 분석 결과



[caption id="attachment_411414" align="alignleft" width="300"]High detail image of stable atherosclerotic plaque condition. [사진=게티이미지뱅크][/caption][한의신문=김대영 기자] 중년 남성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밀가루 음식을 자주 먹으면 혈관 건강 지표가 악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소 밀가루 음식을 즐기는 중년 남성의 하루 평균 섭취 열량이 밀가루 음식을 적게 보는 중년 남성보다 630㎉ 가량 높았고 밀가루 음식을 자주 먹으면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가 증가하는 등 혈관 건강 지표도 나빠진 것.



1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창신대 식품영양학과 허은실 교수는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중년 남성 882명을 대상으로 밀가루 음식 섭취 횟수에 따른 각종 건강 지표의 변화를 분석했다.



허 교수는 주당 밀가루 음식 섭취 횟수에 따라 중년 남성을 밀가루 음식 저섭취 그룹(주 4회 미만 섭취)과 고섭취 그룹(주 4회 이상 섭취)으로 나눴다.

주 4회를 기준으로 삼은 것은 연구 대상 중년 남성의 라면 등 12종의 밀가루 음식의 주당 섭취횟수를 모두 합산해 평균한 결과 3.7회였기 때문이다.



연구 결과 아직 중년 남성에선 밀가루 음식 저섭취 그룹의 비율이 54.0%로, 고섭취 그룹(46.0%)보다 높았다.

전체 중년 남성의 주당 평균 밀가루 음식 섭취 횟수는 4.80회였다.



밀가루 음식을 종류별로 보면 면류(라면ㆍ컵라면, 국수ㆍ칼국수ㆍ우동, 자장면ㆍ짬뽕)가 주 1.9회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과자류(시리얼, 스낵과자, 쿠키ㆍ크래커)가 주 1.6회, 빵류(식빵, 단팥빵ㆍ호빵ㆍ크림빵, 카스텔라ㆍ케이크ㆍ초코파이, 피자, 햄버거ㆍ샌드위치)가 주 1.3회 순이었다.



밀가루 음식 고섭취 그룹(7.8회)은 저섭취 그룹(1.8회)보다 주당 밀가루 음식 섭취 횟수가 4배 이상 많았다.



중년 남성의 하루 평균 열량 섭취량은 1970㎉로, 권장 열량(2500㎉)에 크게 미달했다.

밀가루 음식 고섭취 그룹의 하루 평균 섭취 열량은 2286㎉로, 저섭취 그룹(1655㎉)보다 630㎉가량 더 높았다.

성인 남성의 하루 권장 섭취열량이 2500㎉이므로 밀가루 음식을 자주 먹는 중년 남성이 거의 한 끼 분량의 칼로리를 더 섭취하는 셈이다.



밀가루를 자주 먹는 중년 남성의 혈관 건강이 상대적으로 나쁜 것으로 확인됐다.

밀가루 음식 고섭취 그룹의 혈중 총콜레스테롤 수치가 196㎎/㎗로, 저섭취 그룹(191㎎/㎗)보다 높았다.



허 교수는 "밀가루 음식을 자주 먹는 중년 남성은 열량과 나트륨(고혈압의 원인 중 하나) 섭취량이 더 높았다"며 "혈중 총 콜레스테롤과 LDL 콜레스테롤 수치도 더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중년남성에서 밀가루음식 섭취빈도에 따른 영양소 섭취와 건강지표-제6기(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 이용-)는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김대영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