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2 (목)

  • 구름많음속초27.1℃
  • 구름많음28.6℃
  • 흐림철원27.0℃
  • 구름많음동두천27.6℃
  • 구름많음파주27.2℃
  • 구름많음대관령24.5℃
  • 구름많음백령도23.4℃
  • 구름많음북강릉25.0℃
  • 구름많음강릉27.1℃
  • 구름많음동해23.9℃
  • 구름많음서울28.7℃
  • 구름많음인천27.1℃
  • 맑음원주29.3℃
  • 구름많음울릉도25.1℃
  • 구름조금수원27.4℃
  • 구름조금영월27.3℃
  • 구름조금충주28.6℃
  • 구름조금서산26.8℃
  • 구름많음울진25.4℃
  • 구름조금청주29.2℃
  • 구름조금대전28.7℃
  • 구름많음추풍령26.6℃
  • 구름조금안동27.1℃
  • 구름많음상주27.6℃
  • 구름많음포항28.3℃
  • 구름많음군산26.8℃
  • 구름많음대구29.3℃
  • 구름많음전주27.3℃
  • 구름많음울산27.1℃
  • 구름조금창원27.5℃
  • 흐림광주28.2℃
  • 구름많음부산27.1℃
  • 구름조금통영27.8℃
  • 연무목포27.6℃
  • 구름조금여수27.3℃
  • 박무흑산도25.4℃
  • 맑음완도
  • 흐림고창26.8℃
  • 구름조금순천27.4℃
  • 구름조금홍성(예)27.7℃
  • 구름조금제주29.2℃
  • 맑음고산28.1℃
  • 구름많음성산26.1℃
  • 맑음서귀포27.9℃
  • 구름많음진주30.5℃
  • 구름많음강화27.1℃
  • 맑음양평30.3℃
  • 구름조금이천28.8℃
  • 구름많음인제26.4℃
  • 맑음홍천30.1℃
  • 구름많음태백24.4℃
  • 구름조금정선군25.8℃
  • 구름조금제천27.5℃
  • 구름조금보은28.3℃
  • 구름조금천안26.1℃
  • 구름조금보령26.1℃
  • 구름조금부여27.5℃
  • 구름조금금산27.2℃
  • 구름조금부안26.9℃
  • 흐림임실26.5℃
  • 구름많음정읍26.9℃
  • 흐림남원28.3℃
  • 흐림장수25.5℃
  • 구름많음고창군27.6℃
  • 구름많음영광군27.2℃
  • 구름많음김해시28.7℃
  • 흐림순창군27.6℃
  • 구름조금북창원28.3℃
  • 구름많음양산시29.2℃
  • 구름조금보성군29.4℃
  • 구름조금강진군21.5℃
  • 구름조금장흥29.2℃
  • 구름조금해남28.5℃
  • 맑음고흥28.6℃
  • 구름많음의령군29.2℃
  • 흐림함양군28.2℃
  • 맑음광양시28.8℃
  • 구름조금진도군27.8℃
  • 구름조금봉화25.6℃
  • 구름조금영주26.4℃
  • 구름많음문경26.5℃
  • 구름조금청송군26.9℃
  • 구름많음영덕28.9℃
  • 구름조금의성29.4℃
  • 구름많음구미27.9℃
  • 구름많음영천28.5℃
  • 흐림경주시27.4℃
  • 흐림거창27.4℃
  • 흐림합천30.4℃
  • 구름조금밀양28.9℃
  • 흐림산청28.5℃
  • 구름조금거제27.9℃
  • 구름조금남해29.9℃
폐경 맞으면 고콜레스테롤혈증 위험 '4배 증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폐경 맞으면 고콜레스테롤혈증 위험 '4배 증가'

폐경 후엔 고중성지방혈증 위험도 2배 가량 상승

조선대 의대 한미아 교수팀, 임신경험 여성 6100여명 분석







[한의신문=강환웅 기자] 폐경 후 여성의 고콜레스테롤혈증 유병률이 폐경 전 여성보다 4배 이상 높고, 고중성지방혈증 유병률도 폐경 후 2배 가까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조선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한미아 교수팀이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임신경험 성인 여성 6194명을 대상으로 폐경 전후 이상지질혈증·고중성지방혈증 유병률 차이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출산력이 있는 성인 여성에서 폐경에 따른 임신횟수 및 출산연령과 이상지질혈증의 관련성'이라는 제하로 소개됐다.



여성의 고콜레스테롤혈증 유병률은 폐경 전 7.4%에서 폐경 후 30.5%로 4배 이상 증가했으며, 고중성지방혈증도 폐경 전 7.1%에서 폐경 후 13.2%로 폐경 여부에 따라 2배 가까이 차이를 보였다. 또한 저 HDL 콜레스테롤혈증(7.8%, 14.9%)과 고 LDL 콜레스테롤혈증(5.0%, 11.6%) 유병률도 폐경 전 여성에 비해 폐경 후 여성에서 2배 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폐경 후 지방과 호르몬 변화가 이상지질혈증에 발생위험을 높인 것으로 추정된다.



폐경 전 임신횟수에 따라 고중성지방혈증 유병률이 큰 차이를 나타냈는데, 임신횟수가 5회 이상인 여성의 고중성지방혈증 유병률은 11.5%로, 임신횟수가 1∼2회인 여성(6.2%)보다 훨씬 높았으며, 저 HDL 콜레스테롤혈증 유병률도 임신횟수가 5회 이상이 여성이 1∼2회인 여성의 거의 2배였다.



또 초산연령은 이를수록 고중성지방혈증 위험이 높았다. 연구 결과 초산연령이 19세 이하인 여성의 고중성지방혈증 유병률은 20.8%로, 초산연령이 30세 이상인 여성(4.9%)의 4배로 나타난 것은 물론 저 HDL 콜레스테롤혈증 유병률도 초산연령이 19세 이하인 여성에선 19.5%에 달했다. 이는 청소년기 임신이 비만 위험을 높일 뿐 아니라 다량의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에 일찍 노출되기 때문으로 연구팀은 해석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출산 경험이 있는 여성에서 폐경 전에 비해 폐경 후 고콜레스테롤혈증·고중성지방혈증 등 이상지질혈증 유병률이 높았다"며 "초산연령이 낮을수록 고중성지방혈증·저 HDL 콜레스테롤혈증의 유병률이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번 연구에서 출산 경험이 있는 19세 이상 성인 여성의 이상지질혈증 유병률은 △고콜레스테롤혈증 18.9% △고중성지방혈증 10.2% △저 HDL 콜레스테롤혈증 11.4% △고 LDL 콜레스테롤혈증 8.3%였다. 이는 출산 여부와 무관하게 20대 이상 성인 여성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이상지질혈증 유병률이 저 HDL 콜레스테롤혈증 9.1%, 고 LDL 콜레스테롤혈증 8.6%인 것에 비해 높았다.



이와 관련 연구팀은 "출산으로 인한 체중 증가와 임신·육아로 인한 생활습관의 변화 등이 혈중 지방 농도 상승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풀이했다.
강환웅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