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2 (목)

  • 구름많음속초27.6℃
  • 구름조금30.7℃
  • 맑음철원28.3℃
  • 맑음동두천29.1℃
  • 맑음파주28.6℃
  • 구름많음대관령25.7℃
  • 구름많음백령도24.9℃
  • 구름많음북강릉26.8℃
  • 구름많음강릉27.5℃
  • 구름조금동해24.3℃
  • 맑음서울30.7℃
  • 구름조금인천28.8℃
  • 맑음원주29.8℃
  • 구름많음울릉도25.2℃
  • 맑음수원28.8℃
  • 구름조금영월28.8℃
  • 맑음충주29.6℃
  • 맑음서산28.1℃
  • 흐림울진25.7℃
  • 맑음청주29.8℃
  • 구름많음대전29.1℃
  • 흐림추풍령27.7℃
  • 구름많음안동28.2℃
  • 구름많음상주29.0℃
  • 구름많음포항28.1℃
  • 구름조금군산27.9℃
  • 구름조금대구29.8℃
  • 구름많음전주28.5℃
  • 구름많음울산27.5℃
  • 구름조금창원28.4℃
  • 구름많음광주29.8℃
  • 흐림부산26.6℃
  • 구름많음통영28.0℃
  • 연무목포28.7℃
  • 구름조금여수28.2℃
  • 박무흑산도26.7℃
  • 구름많음완도
  • 흐림고창27.6℃
  • 구름조금순천29.6℃
  • 구름조금홍성(예)28.5℃
  • 구름많음제주29.5℃
  • 맑음고산28.9℃
  • 흐림성산26.6℃
  • 맑음서귀포28.2℃
  • 맑음진주30.0℃
  • 맑음강화27.0℃
  • 맑음양평31.3℃
  • 구름조금이천30.5℃
  • 구름조금인제29.0℃
  • 맑음홍천31.2℃
  • 구름조금태백26.1℃
  • 맑음정선군25.6℃
  • 맑음제천28.6℃
  • 구름조금보은28.4℃
  • 맑음천안28.1℃
  • 구름조금보령26.3℃
  • 맑음부여29.0℃
  • 구름많음금산28.6℃
  • 구름많음부안27.8℃
  • 흐림임실27.5℃
  • 흐림정읍28.2℃
  • 구름많음남원29.2℃
  • 흐림장수26.7℃
  • 흐림고창군28.0℃
  • 흐림영광군28.0℃
  • 구름많음김해시31.7℃
  • 흐림순창군28.7℃
  • 구름많음북창원28.9℃
  • 구름많음양산시30.9℃
  • 구름조금보성군31.3℃
  • 맑음강진군21.5℃
  • 구름조금장흥30.8℃
  • 맑음해남30.4℃
  • 구름많음고흥30.1℃
  • 구름조금의령군30.9℃
  • 구름많음함양군29.6℃
  • 구름조금광양시30.6℃
  • 구름조금진도군28.8℃
  • 구름많음봉화26.1℃
  • 구름많음영주28.0℃
  • 맑음문경28.2℃
  • 구름많음청송군27.8℃
  • 흐림영덕27.2℃
  • 구름많음의성29.0℃
  • 흐림구미28.2℃
  • 구름조금영천29.9℃
  • 구름많음경주시28.4℃
  • 흐림거창28.1℃
  • 구름조금합천31.7℃
  • 구름조금밀양29.9℃
  • 구름많음산청30.3℃
  • 구름많음거제27.8℃
  • 구름많음남해30.4℃
국민 10명 중 3명이 '탈수 위험' 상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국민 10명 중 3명이 '탈수 위험' 상태

인체의 항상성에 변화 일으켜 질병 유발…나이 들수록 탈수 비율 높아져

비만할수록, 보유한 질병수 많을 수록 탈수 위험도 증가

윤미은 삼육대 교수팀, 건강검진 수검자 5300여명 분석 결과







[한의신문=강환웅 기자] 국민 10명 중 3명이 인체의 항상성에 변화를 일으켜 질병을 일으킬 수 있는 탈수 위험 상태인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탈수 비율은 나이가 들수록 높아져, 70대의 탈수 비율이 20대의 3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윤미은 삼육대 식품영양학과 교수팀이 2014년부터 2015년까지 2년간 서울의 S병원 종합검진센터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수검자 5391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연령, BMI, 질병노출로 인한 탈수 위험'이라는 제하로 대한보건협회가 발행하는 학술지인 '대한보건연구' 최근호에 소개됐다.



윤 교수팀은 혈장 삼투압(Plasma osmolality)을 기준으로 탈수 여부를 판정했다. 혈장 삼투압은 체내의 전해질-물의 균형을 측정하는 것으로 세포 내액과 외액의 수분상태를 반영한다.



연구결과 남성의 탈수 비율은 31.5%, 여성은 25.8%로 나타나 남성이 여성보다 수분 손실에 따른 탈수 비율이 높았으며, 또 나이가 많을수록 탈수 비율이 높아져, 70대의 탈수 비율은 51.5%로 20대(14.1%)·30대(16.2%)·40대(20.5%)보다 2배 이상 높았다.



또한 비만의 척도인 체질량 지수(BMI)의 고저에 따라서도 탈수 빈도가 차이가 나타났는데, BMI가 23∼24.9인 과체중과 25 이상인 비만인 사람의 탈수 비율은 각각 28.4%·32.3%로 BMI 18.5∼22.9인 정상 체중인 사람(26.4%)보다 탈수 비율이 높았다. 반면 BMI가 18.5 미만인 저체중인 사람의 탈수 비율이 17.1%로 가장 낮았다.



이와 함께 고혈압·당뇨병·이상지질혈증·신장장애 등 성인병이 있는 사람의 탈수 비율(각각 32.7%·38.7%·30.9%·28.8%)이 해당 성인병이 없는 사람(23.4%·26.2%·26.2%·23.8%)보다 높게 나타났으며, 이 가운데 신장장애가 있는 사람의 탈수 위험은 신장장애가 없는 사람의 2배였다.



특히 각자가 갖고 있는 질환의 수가 많을수록 탈수 위험도 증가해 특정 질병이 없는 건강한 사람 대비 질병이 한 가지일 때 탈수 위험은 1.9배, 두 가지일 때는 2.7배, 세 가지일 때는 3.6배, 네 가지일 때는 5.4배였다.



윤 교수팀은 논문에서 "이번 연구를 통해 연령과 BMI 증가, 각종 질병 등이 탈수 위험을 높이는 요인으로 확인됐다"며 "탈수로 인한 혈중 삼투압의 증가 탓에 우리 국민의 혈액검사상 혈압·혈당·콜레스테롤·사구체 여과율의 평균값이 질병 위험 경계수치에 근접했다"고 지적했다.



즉 탈수 상태가 지속적이고 반복적으로 이어지면 신체 조절능력인 항상성을 잃게 돼 질병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강환웅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