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화)

  • 맑음속초-0.5℃
  • 맑음-3.1℃
  • 맑음철원-6.5℃
  • 맑음동두천-4.9℃
  • 맑음파주-7.0℃
  • 맑음대관령-6.6℃
  • 맑음백령도1.1℃
  • 맑음북강릉-1.0℃
  • 맑음강릉1.2℃
  • 맑음동해2.1℃
  • 맑음서울-3.2℃
  • 맑음인천-2.2℃
  • 맑음원주-1.7℃
  • 눈울릉도3.0℃
  • 맑음수원-2.9℃
  • 맑음영월-0.9℃
  • 맑음충주-2.6℃
  • 맑음서산-2.4℃
  • 맑음울진0.3℃
  • 맑음청주-1.8℃
  • 맑음대전-1.7℃
  • 맑음추풍령-1.8℃
  • 맑음안동-1.5℃
  • 맑음상주-1.2℃
  • 맑음포항2.4℃
  • 맑음군산-0.2℃
  • 맑음대구1.7℃
  • 맑음전주-0.8℃
  • 맑음울산2.8℃
  • 맑음창원2.6℃
  • 맑음광주2.0℃
  • 맑음부산3.2℃
  • 맑음통영1.6℃
  • 맑음목포2.0℃
  • 맑음여수2.7℃
  • 맑음흑산도3.6℃
  • 맑음완도3.4℃
  • 맑음고창0.7℃
  • 맑음순천0.5℃
  • 맑음홍성(예)-2.4℃
  • 구름많음제주7.5℃
  • 구름많음고산7.2℃
  • 맑음성산4.6℃
  • 맑음서귀포5.7℃
  • 맑음진주-3.0℃
  • 맑음강화-5.6℃
  • 맑음양평-2.0℃
  • 맑음이천-2.4℃
  • 맑음인제-3.9℃
  • 맑음홍천-3.8℃
  • 맑음태백-5.0℃
  • 맑음정선군-2.8℃
  • 맑음제천-3.9℃
  • 맑음보은-2.4℃
  • 맑음천안-2.3℃
  • 맑음보령-0.8℃
  • 맑음부여-0.8℃
  • 맑음금산-1.3℃
  • 맑음부안-0.2℃
  • 맑음임실-1.3℃
  • 맑음정읍-0.7℃
  • 맑음남원-0.9℃
  • 맑음장수-2.3℃
  • 맑음고창군0.6℃
  • 흐림영광군2.0℃
  • 맑음김해시2.2℃
  • 맑음순창군0.5℃
  • 맑음북창원1.1℃
  • 맑음양산시0.5℃
  • 구름조금보성군2.2℃
  • 구름조금강진군1.9℃
  • 구름많음장흥2.1℃
  • 맑음해남1.7℃
  • 맑음고흥1.4℃
  • 맑음의령군1.9℃
  • 맑음함양군0.7℃
  • 맑음광양시1.9℃
  • 맑음진도군3.5℃
  • 맑음봉화-3.0℃
  • 맑음영주-1.3℃
  • 맑음문경-1.7℃
  • 맑음청송군-0.3℃
  • 맑음영덕1.1℃
  • 맑음의성-3.0℃
  • 맑음구미1.2℃
  • 맑음영천0.9℃
  • 맑음경주시2.0℃
  • 맑음거창-1.4℃
  • 맑음합천-1.2℃
  • 맑음밀양-2.6℃
  • 맑음산청0.6℃
  • 맑음거제2.1℃
  • 맑음남해2.9℃
전립선환자 43%가 ‘2, 30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전립선환자 43%가 ‘2, 30대’

남성이라면 피해갈 수 없는 질병인 전립선염이 주로 50대 이후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문란한 성 풍조와 이른 성 경험, 장시간 앉아 있는 생활 증가 등으로 최근에는 2, 30대에서의 발병율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일중한의원(원장 손기정·사진)이 2003년 11월부터 2004년 2월까지 전립선염 증세로 내원한 환자 159명을 분석한 결과, 20대 17명(10.7%), 30대 52명(32.7%), 40대 64명(40.3%), 50대 이상 26명(16.4%)으로 2,3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43.3%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손기정 원장은 “2,30대에서 전립선염이 크게 증가한 이유는 전반적인 성병 증가추세와 장시간 앉아있는 생활과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손 원장의 설명에 따르면 전립선염 환자 127명 중 74%인 94명이 과거에 한번 이상 ‘비임균성 요도염’등 성병 관련 질환을 경험한 적이 있으며 3,40대의 만성 전립선염 환자들의 대다수가 20대 초반에 비위생적인 성생활로 인한 요도염 등 생식기 감염 질환을 앓았던 병력이 있다는 것이다.

“요도염 등의 성병이 곧 전립선염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젊은 시절 부끄러운 마음에 요도염 치료에 소홀하거나 증상이 일부 없어지면 임의로 치료를 중단해 잔류한 비 전염성 잡균들이 장기간에 걸쳐 생식기에 영향을 미치고 술, 스트레스 등과 복합적으로 작용해 결국 전립선염으로 발전한다”고 손 원장은 지적했다.

또한 IT 업계에서 일하고 있는 사무직 남성 150여명을 대상으로 잔뇨감, 빈뇨감, 간헐적 소변, 급박 뇨, 가는 소변줄기, 배뇨 곤란, 야간뇨 등 7가지 항목의 배뇨곤란증세를 조사한 결과 1개월 사이 3개 이상의 복합적인 배뇨 곤란을 경험한 경우가 48%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빈뇨감이 75%로 가장 많았고 자뇨감 48.8%, 소변줄기 가늘어짐 41.7% 등의 순이었다.

손 원장은 “술과 카페인, 육식을 피하고 적당한 성생활은 회음부의 이완과 전립선 분비액 배출에 도움을 주기 때문에 전립선염을 의심해 무조건 성생활을 피하는 것은 오히려 좋지 않다”며 “토마토, 생마늘, 양파와 같은 신선한 야채와 된장을 많이 섭취하는게 좋다”고 조언했다. 이와함께 손 원장은 걷기 등의 하체 운동을 생활화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관리자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